•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3461-303470 / 374,9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헌재 "옥외 야간집회 금지 시간대 정하라"

      ... 것으로 보인다. 대검찰청에 따르면 현재 이 조항을 어겨 재판을 받고 있는 피고인은 913명이다. 이 중 야간집회 조항만 문제가 된 사람은 35명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도로를 무단으로 점거한 형법상 일반교통방해 또는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를 함께 받고 있다. 이들 재판에 대해서는 박재영 전 서울중앙지법 판사가 작년 재판 중이던 안진걸씨의 신청을 받아들여 위헌법률심판 제청을 하자 많은 판사들은 헌재 판단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며 재판을 미뤄놓은 상태였다. 또 형법상 ...

      한국경제 | 2009.09.24 00:00 | 이해성

    • '병역비리'수사 병원으로 확대…3곳 압수수색

      ...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윤씨에게 건넨 액수가 크지 않아 일단 입영연기 목적으로 돈을 준 것으로 보고 있지만 정당하게 병역을 감면받았는지, 환자 바꿔치기와 다른 수법으로 병역을 기피했는지 등을 광범위하게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앞서 23일 다한증과 정신지체로 병역을 감면ㆍ면제받은 2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지만 별다른 혐의점이 드러나지 않아 돌려보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kong79@yna.co.kr

      연합뉴스 | 2009.09.24 00:00

    • thumbnail
      신현준, 매니저 폭행? "연락 안돼…정확한 경위 조사 중"

      연기자 신현준(41)이 매니저를 폭행한 혐의로 피소,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4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이달 초 서울 마포 상수동의 한 술집에서 신현준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매니저가 고소를 해왔다"면서 "23일 고소장이 접수된 상태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경찰은 신씨의 혐의를 입증하기에 고소장 내용이 충분치 않다며 보충조사의 필요성과 함께 신씨를 소환해 조사할 계획임을 덧붙였다. 이와 관련 신현준 소속사 측은 “양쪽 모두 연락이 ...

      한국경제 | 2009.09.24 00:00 | sin

    • 칠판 뒷돈까지…학교 부조리 또 도마

      ...체 "학교재정 검증시스템 마련해야" 부적격 칠판을 사주는 대가로 뒷돈을 챙긴 학교장들이 무더기로 적발돼 또다시 교직사회의 부조리가 도마 위에 올랐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수업용 칠판을 사주고 브로커로부터 사례금을 받은 혐의로 적발된 교직원은 현직 학교장 13명을 포함해 모두 19명이나 된다는 것이다. 교직원이 20명 가까이 한꺼번에 비리에 관련된 것도 이례적이지만 교장 13명이 연루된 점은 교직사회의 비리가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얼마나 만연해 있는지, ...

      연합뉴스 | 2009.09.24 00:00

    • '야간 옥외집회 금지'‥내년 6월까지만

      ... 금지하는 심야시간대의 기준을 정하라는 것"이라며 "입법은 헌재 영역이 아니므로 입법을 통해 법률적 공백을 해소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재판관 9명의 개별 의견은 위헌 5명,헌법 불합치 2명,합헌 2명이었다. 참여연대 소속인 안진걸씨는 작년 5월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집회를 주최한 혐의(집시법 위반) 등으로 기소돼 재판을 받던 중 집시법 10조가 헌법에 위배된다며 위헌법률 심판을 제청했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9.24 00:00 | 이해성

    • thumbnail
      압수수색, 세무·담합조사…기업들 '동시다발 압박'에 초긴장

      ... 검찰 수사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불만이 적지 않다. 무엇보다도 무리한 수사로 인한 기업 이미지 훼손이 심각하다는 것이다. 모 기업 관계자는 "최근 광고까지 하면서 인재를 모집하고 있는 시기에 계열사 임직원들의 개인적인 혐의로 그룹 전체의 이미지가 큰 타격을 입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말 검찰이 발표한 기업 관련 수사 원칙과 맞지 않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검찰은 당시 어려운 경제사정을 감안해 기업에 대한 압수수색을 최소화하고 최소한의 증거물만 ...

      한국경제 | 2009.09.24 00:00 | 장창민

    • 병역비리 피의자 심장발작…치료후 재입감

      ... 안정을 되찾았으며 이송 한시간만인 오후 9시30분께 영등포경찰서 유치장에 재입감됐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는 함께 구속된 병역비리 브로커 윤씨 등과 함께 내일 검찰로 송치된다"고 말했다. 김씨는 올해 초 현역 입영 대상자의 병원 진단서를 환자인 자신의 것으로 위조해 공익요원 판정을 받게 해준 대가로 카레이서 김모(26.구속) 등 3명한테서 3천여만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 19일 구속됐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kong79@yna.co.kr

      연합뉴스 | 2009.09.24 00:00

    • thumbnail
      美ㆍ中, 이번엔 '건자재 갈등'…무역분쟁 난타전

      ... 중국산 타이어에 대해 최고 35%의 반덤핑 관세를 물리기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중국은 강력 반발,미국산 자동차와 닭고기에 대한 불공정거래 조사에 착수했다. 또 코카콜라와 미 프로농구협회(NBA) 상하이사무소 직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구금하는 등 감정 싸움으로 치닫고 있다. 후진타오 주석은 지난 22일 뉴욕에서 가진 미 · 중 정상회담에서 "중국산 타이어에 부과한 긴급관세는 양국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유사한 사례가 재발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

      한국경제 | 2009.09.24 00:00 | 조주현

    • 70억대 찜질기 불법 다단계판매 적발

      서울 광진경찰서는 온열치료기(찜질기)를 불법 다단계 판매한 혐의(방문판매법 위반) 등으로 업체 사장 김모(47.여)씨와 부사장 민모(45)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직원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은 또 이 제품을 의료기인 것처럼 홍보해주고 8천5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의료기기법 위반)로 서울 강남 모 산부인과 원장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2007년 1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광진구 자양동에 ...

      연합뉴스 | 2009.09.24 00:00

    • '뛰는 놈 위에 나는 놈'…보이스피싱단 등쳐

      전화금융사기단에게 대포통장을 판매한 뒤 이 통장으로 입금된 보이스피싱 피해금을 가로챈 40대 남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둔산경찰서는 24일 보이스피싱 일당이 뜯어낸 돈을 중간에 가로챈 혐의(사기)로 이모(43)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자신의 명의로 통장 6개와 현금카드 6개를 개설, 보이스피싱단에 60만원에 판매한 뒤 지난 15일 이 일당에 속은 오모(65)씨가 이씨의 통장에 2천500만원을 입금하자 이를 인출한 혐의를 받고 ...

      연합뉴스 | 2009.09.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