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3471-303480 / 376,9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검찰, 불법 낙태시술 고발사건 본격수사

      ... 대해 폭넓은 수사를 벌이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낙태 근절운동을 하는 의사들 모임인 '프로라이프(Prolife) 의사회'에 따르면 낙태 시술 산부인과가 고발된 사실이 알려진 지 하루만인 이날 5건의 낙태 수술 제보가 접수됐으며 상담전화도 폭주하고 있다. 의사회는 3일 불법 낙태시술을 한 혐의로 산부인과 3곳을 검찰에 고발, 낙태 문제에 대한 찬반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cielo78@yna.co.kr

      연합뉴스 | 2010.02.04 00:00

    • 하토야마 "오자와 설명책임 다했다"

      ... 간사장 본인도 지난 1일 기자회견에서 "(나 자신이) 기소된다면 책임이 무거울 것이다"고 말한 바 있다. 이는 거꾸로 기소되지 않는다면 간사장직을 유지하겠다는 강한 의사 표시로 읽혔다. 하지만 정치자금규정법위반(허위기재) 혐의로 기소되는 리쿠잔카이(陸山會)의 전 회계담당자인 이시카와 도모히로(石川知裕.36) 중의원은 민주당의 부담을 덜기 위해 일단 당을 떠날 것이라고 교도(共同)통신이 보도했다. 야당인 자민당은 이시카와 의원에 대한 의원사직권고 결의안을 ...

      연합뉴스 | 2010.02.04 00:00

    • '용산사건' 재판부 기피신청 기각

      재판장 전보 발령으로 실효성은 없어 서울고법 형사3부(이성호 부장판사)는 4일 검찰이 용산참사 항소심을 담당하는 이 법원 형사7부(이광범 부장판사)에 대해 제기한 재판부 기피신청을 기각했다. 살인 등의 혐의로 재정신청이 접수된 김석기 전 서울경찰청장이 제기한 기피 신청도 함께 기각했다. 재판부는 "검사가 법원의 열람ㆍ등사 결정을 이행하지 않으면 해당 서류를 증거 신청하지 못하게 한 조항이나 재정신청 사건 기록의 열람ㆍ등사를 제한한 형사소송법 ...

      연합뉴스 | 2010.02.04 00:00

    • EU, 삼성전자.하이닉스 담합 여부 조사

      유럽연합 집행위원회가 삼성전자와 하이닉스를 비롯한 세계 D램 반도체 업체들의 가격담합 혐의를 조사한다. 로이터 등은 유럽집행위원회 경쟁총국은 그동안 관련업체들은 D램 반도체 가격담합 협의를 포착해 내사했다고 전했다. 또 이른 시일 안에 이의성명을 발송하는 등 법적 조치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의의 성명은 오는 5일이나 8일 발송될 것이며, EC가 내사한 업체로는 삼성전자와 하이닉스, 인피니온, 마이크론테크놀로지 등 주요 D램 반도체 업체들이 포함된 ...

      한국경제TV | 2010.02.04 00:00

    • 대법 "노조 전임자 과다 지정한 단협은 무효"

      ... 전임자 지정은 무효라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이번 판결은 노동부가 사업장별 전임자 규모 등에 대한 세부 내용을 마련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대법원 1부는 4일 단체협약 사항인 노조 전임자 인정을 거부한 혐의(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로 기소된 A협동조합 조합장 임모씨(64)에 대해 벌금 1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무죄 취지로 사건을 인천지법 합의부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노조 전임자 운용권이 노조에 있어도 법규나 ...

      한국경제 | 2010.02.04 00:00 | 이해성

    • '시국선언' 전교조 간부 이번엔 유죄

      시국선언을 주도한 혐의로 기소된 인천지역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간부들에 대해 1심에서 유죄판결이 내려졌다. 인천지법 형사 3단독 권성수 판사는 4일 국가공무원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임병구 전교조 인천지부장에 대해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권 판사는 또 같은 혐의로 약식기소된 김용우 정책실장과 이성희 사무처장에 대해서는 벌금 50만원에 선고유예 판결을 했다. 이 판결은 전교조 시국선언과 관련한 두 번째로 지난 1월 전주지법이 전북지역 전교조 ...

      한국경제 | 2010.02.04 00:00 | 박기호

    • [사설] 소주가격담합 징계 앞서 가격규제부터 없애야

      공정거래위원회가 출고가격 담합 혐의를 받고 있는 11개 소주업체에 어제 272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당초 개별업체에 통보한 과징금 산정액 2263억원보다는 대폭 줄었지만 업계는 담합 자체를 부인하면서 강하게 반발,행정소송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고 보면 앞으로 논란은 더욱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공정위는 소주업체들이 가격인상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한 후 국세청과 인상률을 조율, 진로가 먼저 가격을 인상한 뒤 나머지 업체들이 비슷한 비율로 일제히 가격을 ...

      한국경제 | 2010.02.04 00:00 | 추창근

    • thumbnail
      사전 통보땐 2263억…전원회의 끝나자 272억…공정위 '고무줄 과징금' 논란

      공정거래위원회가 4일 전원회의를 통해 소주업체 담합 혐의에 대한 과징금을 결정했으나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업계는 반발하고 있고 국세청의 행정지도를 둘러싼 논쟁도 이어지고 있다. ◆행정지도 논란 불씨 남겨 소주업계는 공정위의 담합 결정에 대해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과징금 액수가 소주업계에 항변 기회를 주기 위해 마련한 사전 심사보고서상의 2263억원에서 272억원으로 대폭 줄긴 했지만 담합한 사실 자체가 없는 상황에서 과징금을 부과한 조치는 ...

      한국경제 | 2010.02.04 00:00 | 박신영

    • thumbnail
      공정위, 고무줄식 과징금 논란

      공정거래위원회의 고무줄식 과징금 부과 행태가 논란을 빚고 있다. 공정위는 4일 전원회의를 열고 11개 소주업체들의 담합 혐의에 대해 총 272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심사보고서에서 밝힌 예상 과징금(2263억원)의 10%를 약간 웃도는 수준이다. 공정위는 최근 6개 액화석유가스(LPG) 공급회사를 가격 담합 혐의로 제재하는 과정에서 1조3000억원대의 과징금 산정액을 통보했지만 최종적으로는 6689억원의 과징금을 ...

      한국경제 | 2010.02.04 00:00 | 박신영

    • 삼성 반도체기술 빼낸 AMK 내부기술도 샜다?

      검찰, 기술유출로 회사 신설 혐의 직원들 수사 삼성전자의 반도체 핵심기술을 빼내 경쟁업체에 넘긴 것으로 드러난 미국계 반도체 장비업체 AM(Applied Materials)사의 한국법인 AMK사가 내부 기술 유출 문제로도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4일 확인됐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AMK사 직원 3~4명이 반도체 장비 설계도 등 내부 핵심 기술자료를 빼돌린 뒤 다른 동종업체를 세워 영업한 혐의를 포착, 수사 중이다. 검찰에 따르면 ...

      연합뉴스 | 2010.02.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