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3631-303640 / 377,2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고법 "전두환 차남 증여세 77억 내야"

      ... 80억여원의 세금을 부과했으므로 차액 3억여원은 취소돼야한다"고 덧붙였다. 재용씨는 세무당국이 외조부에게 받은 액면가 167억원(시가 119억여원) 상당의 국민주택채권을 전 전 대통령과 외조부에게서 나온 자금으로 마련한 것으로 보고 80억여원의 증여세를 부과하자 소송을 냈다. 앞서 재용씨는 증여세 포탈 혐의로 구속기소돼 2007년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3년, 벌금 28억원이 확정됐다.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rao@yna.co.kr

      연합뉴스 | 2010.02.10 00:00

    • thumbnail
      쇼핑몰 운영 연예인들 '짝퉁판매'통해 수십억 이익

      유명 여자 연예인이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쇼핑몰에서 '짝퉁 명품'을 고의적으로 판매한 혐의(상표법 위반)으로 불구속 입건됐다. 9일 서울 혜화 경찰서는 인터넷 쇼핑몰을 운영자 중 '짝퉁 명품'을 판매한 혐의를 받은 사람들을 불구속 입건시켰다. 이중에는 쇼핑몰 운영자 213명과 함께 연예인도 3명 포함돼있다. 이들은 샤넬, 루이비통 등의 명품 브랜드의 의류와 액세서리들의 모조제품을 팔아 수억원의 부당 이익을 챙겼다. 모조 제품을 진품으로 속여 ...

      한국경제 | 2010.02.10 00:00 | aile02

    • 고법 "전두환 차남 증여세 77억 내야"

      ... 가운데 3억여원을 제외한 77억여원을 납부하라"는 1심 판결을 유지했다. 재용씨는 세무당국이 외조부에게 받은 액면가 167억원(시가 119억여원) 상당의 국민주택채권을 전 전 대통령과 외조부에게서 나온 자금으로 마련한 것으로 보고 80억여원의 증여세를 부과하자 소송을 냈다. 앞서 재용씨는 증여세 포탈 혐의로 구속기소돼 2007년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3년, 벌금 28억원이 확정됐다.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rao@yna.co.kr

      연합뉴스 | 2010.02.10 00:00

    • thumbnail
      이인찬 신동아건설 대표, "신규분양 재개…올 1조5000억 수주목표"

      ... 1조2000억원으로 잡았다. "신동아건설을 둘러싼 '악성 루머'가 최근 잘 정리됐습니다. 임직원들도 이번 기회를 통해 새출발하자며 단합하고 있습니다. " 신동아건설은 지난해 10월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으며 검찰 수사를 받았지만 최근 무혐의 처리됐다. 이 사장은 "검찰 수사가 잘 마무리됐다"며 "큰일을 겪으면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 등 윤리경영을 되새기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입주 뒤 가가호호를 방문,불편 사항을 접수하는 '파밀리에 서비스'처럼 당장 눈앞에 보이지 ...

      한국경제 | 2010.02.10 00:00 | 정구학

    • 전교조 '민노당 당비 납부' 수사 집중

      ... 영등포경찰서는 10일 "민노당 명의로 K은행에 개설된 비공식 계좌에서 2006년 이후 최근 3년간 100억원 이상이 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민노당의 공식 계좌로 흘러 들어갔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가운데 증거인멸 교사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오병윤 민노당 사무총장이 2008년 8월~2009년 11월 회계책임자로 재직하는 동안 55억원이 공식 계좌로 입금된 것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자금법상 정당은 선관위에 신고된 공식 계좌를 통해서만 정치자금을 ...

      한국경제 | 2010.02.10 00:00 | 이해성

    • 민노당 계좌서 선관위 미등록 55억 확인

      경찰, 비공식→공식계좌 세탁혐의 수사 전교조ㆍ전공노 조합원의 정치활동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10일 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되지 않은 민주노동당 비공식 계좌에서 선관위 등록 계좌로 55억원이 건너간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돈이 건너간 시기는 2008년 8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15개월 동안이다. 경찰은 55억원 중에는 민노당이 전교조ㆍ전공노 조합원으로부터 불법적으로 받은 돈 가운데 상당액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

      연합뉴스 | 2010.02.10 00:00

    • 필리핀 도주 성폭행범 돈 노리고 교민 권총살해

      검찰, 살해후 500만원 빼앗은 40대 구속기소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허상구 부장검사)는 국내에서 성폭행 범죄를 저지르고 해외 도피생활을 하던 중 금품을 노려 현지 한국교포를 살해한 혐의(강도살인 등)로 이모(42)씨를 구속기소했다고 10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2007년 3월 필리핀에서 공범 2명과 함께 "중고차 매매사업을 알선해 주겠다"며 현지 사업가 조모씨를 자신의 집으로 유인한 뒤 조씨와 그의 현지인 운전사 C씨를 권총으로 살해하고 ...

      연합뉴스 | 2010.02.10 00:00

    • `조폭재판' 돕던 中변호사 2심서 1년6개월형

      폭력조직 두목을 변호하던 중국의 변호사가 `위증교사' 혐의로 2심에서 1년6개월형을 선고받았다. 중국 충칭(重慶)시 제1중급인민법원은 9일 베이징(北京)에서 활동하고 있는 리좡(李莊) 변호사에 대해 위증교사 혐의로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홍콩의 명보(明報)가 10일 보도했다. 앞서 충칭(重慶)시 장베이(江北) 인민법원은 지난 1월 리 변호사에 대해 같은 혐의를 적용해 2년6개월 징역형을 선고했다. 리 변호사는 지난해 12월 충칭시의 폭력조직 ...

      연합뉴스 | 2010.02.10 00:00

    • 대전 야4당.NGO, 민노당 서버 압수수색 규탄

      ... 이들은 이어 "민노당이 서버를 지키는 것은 경찰의 전자투표시스템 침탈에 의한 민주주의 파괴를 막고 헌법에 보장된 정치적 기본권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면서 경찰의 압수수색 당시 당원 투표 내역 등이 담긴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빼돌린 혐의(증거인멸)를 받고 있는 오병윤 민노당 사무총장에 대해 법원이 체포영장을 발부한 것은 명백한 야당 탄압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회견문 낭독을 마치고 대전청 민원실에 항의서한을 접수했다. (대전연합뉴스) 이연정 기자 rainmak...

      연합뉴스 | 2010.02.10 00:00

    • thumbnail
      '키코 패소' 中企 "상환압박에 금리 올리면 못버텨"

      ... 형사고발키로 하는 등 대응수위를 높이기로 했다. 키코 피해 중소기업의 모임인 '환헤지피해기업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는 이날 '키코판결 규탄대회'를 열고,한국씨티은행 한국외환은행 SC제일은행 신한은행 등 4개 은행 임직원을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공대위 관계자는 "법원이 기업 입장을 전혀 반영하지 않은 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판결을 내렸다"며 "계약 무효화가 선언될 때까지 키코의 진실을 끝까지 파헤치겠다"고 밝혔다. 공대위 측은 또 키코 ...

      한국경제 | 2010.02.10 00:00 | 최승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