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3641-303650 / 377,0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법 "반대신문 안한 증언도 이의 없으면 효력"

      재판 도중 피고인의 반대신문 없이 이뤄진 증인진술도 피고인이 이의를 제기하지 않으면 증거로 유효하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1부(주심 이홍훈 대법관)는 가요주점 여종업원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김모(28)씨가 증거로 채택된 피해자 진술에 하자가 있다며 제기한 상고를 기각하고 벌금 15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재판부는 "변호인이 없는 피고인을 퇴정시킨 채 증인신문을 한 다음 실질적인 반대신문 기회도 주지 않아 피해자의 ...

      연합뉴스 | 2010.02.02 00:00

    • 세금탈루학원 134곳서 260억 추징

      작년 7월부터 이뤄진 불법 학원 집중 단속에서 학원업자 134명이 세금 탈루혐의로 적발돼 260억원을 추징당하게 됐다. 최근 문제지 유출 등으로 논란을 빚은 미국 대학수학능력시험 SAT 학원 27곳은 수강료 초과징수 등으로 교습정지 시정명령 등의 행정 조치를 받게 된다. 교육과학기술부가 공정거래위원회 국세청 경찰청 등과 함께 추진해 2일 발표한 '학원 불법영업 단속 실적'에 따르면 국세청은 작년 7월부터 세금 탈루 혐의가 있는 대형 학원업자 134명이 ...

      한국경제 | 2010.02.02 00:00 | 이상은

    • 금감원, 보험사기인지시스템 개선

      ... 새로운 인지시스템은 보험사로부터 수집되는 보험정보가 신속하고 정확하게 시스템에 집적될 수 있도록 검증기능이 강화했고 시스템 처리시간도 현행 30일에서 7일 내외로 단축했습니다. 또 병원이나 정비업체 등 불량 단체의 보험사기 개입 혐의를 구체적으로 인지하기 위해 보험사고별 보험금 지급내역을 지급처별로 세분화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우체국보험과 신협공제 등 유사보험과의 정보공유를 통해 보험사기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노력도 병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

      한국경제TV | 2010.02.02 00:00

    • thumbnail
      [포토] 주지훈, '짧은 머리 아직 어색해요'

      ... 다해 열심히 하겠다. 2년 뒤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주지훈은 5주간 기초군사훈련을 받고 2년간 상근예비역으로 군 복무한다. 영화 '서양골동양과자점 앤티크' 등에 출연했던 주지훈은 지난해 6월 향정신성 의약품을 투약한 혐의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 사회봉사 120시간, 추징금 36만원을 선고받았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화제뉴스 1 ...

      한국경제 | 2010.02.02 00:00 | mina76

    • CMS "검찰 압수수색…횡령 확인된 바 없어"

      CMS는 2일 조회공시 답변을 통해 "수원지방검찰청이 2010년 1월 29일 당사 대표이사의 배임 및 횡령 혐의와 관련해 과천사무소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회사측은 이와 관련해 "현재까지는 해당 배임, 횡령 사실에 대해 확인된 바가 없으며 검찰의 조사가 계속 진행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정형석 기자 chs8790@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2.02 00:00 | chs8790

    • 女택시기사 성폭행미수 승려 징역 4년

      춘천지법 제2형사부(정강찬 부장판사)는 여성 택시운전기사를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기소된 승려 박모(32) 씨에 대한 국민참여재판에서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2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의 범행은 죄질이 불량하고 피해자의 고통도 극심한 만큼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다"며 "다만 피고인이 범행에 대해 자백하고 반성하는 점 등은 양형에 감안했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도내에서 처음 국민참여재판으로 치러진 이번 재판에서 배심원 9명은 ...

      연합뉴스 | 2010.02.02 00:00

    • 日오자와 기소여부 놓고 당정 불안 증폭

      ... 재조사를 받았다고 밝히자 정부.여당 내에서는 오자와 간사장의 기소 가능성에 대한 불안이 증폭되고 있다. 오자와 간사장이 지난달 23일 1차 조사에서 "모든 것을 말끔하게 설명했다"고 밝혔음에도 검찰이 다시 부른 것은 뭔가 혐의를 잡았기 때문아니냐는 것이다. 오자와 간사장이 기자회견에서 자신이 형사처벌을 받는 상황이 온다면 "책임이 무거울 것"이라면서 기소될 경우 사임의사를 처음으로 밝힌 것도 당정을 긴장시켰다. 지난달 16일 당 대회에서 검찰과의 전면전을 ...

      연합뉴스 | 2010.02.02 00:00

    • thumbnail
      '장교행세' 여성농락 유부남, 혼인빙자 무죄

      ... 선고받은 30대 유부남이 파기환송심에서 감형됐다. 혼인빙자간음죄가 위헌이라는 헌법재판소 결정으로 피고인의 공소사실 중 혼인빙자간음죄 부분은 무죄로 인정된 것이다. 전주지법 제1형사부(차문호 부장판사)는 2일 혼인빙자간음 및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돼 1, 2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은 서모(36.무직)씨에 대한 파기환송심에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10월을 선고했다. 서씨는 2008년 말 A(38.여)씨를 처음 만나 자신을 육군사관학교 출신 특전사 소령으로 소개하며 거짓말을 ...

      연합뉴스 | 2010.02.02 00:00

    • 회사 돈 180억 횡령 코스닥社 대표 구속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금융조세조사2부(부장검사 진경준)는 회사 공금 180억여원을 빼내 개인 용도로 사용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등)로 코스닥 상장 엔터테인먼트 업체인 A사 대표 박모씨(41)를 구속했다고 2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박씨는 또 다른 코스닥 업체인 C사의 대표이사로 재직하던 지난해 4월 C사 거래은행 계좌에서 3억원을 인출해 빚을 갚는데 쓰는 등 2008년 12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42억5000만원을 횡령해 이를 개인적으로 ...

      한국경제 | 2010.02.02 00:00 | 임도원

    • 회사 금고가 화수분? 300억원 꺼내쓴 대표 구속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진경준 부장검사)는 거액의 회사 공금을 빼내 개인용도로 사용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로 엔터테인먼트 전문 코스닥 업체인 A사 대표이사 박모(41)씨를 구속했다고 2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박씨는 역시 코스닥 상장업체인 C사의 대표이사로 재직하던 지난해 4월 C사의 거래은행 계좌에서 3억원을 인출해 빚을 갚는데 사용하는 등 2008년 12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모두 42억5천만원을 횡령해 개인적으로 사용한 ...

      연합뉴스 | 2010.02.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