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3671-303680 / 364,4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변 前실장에 전달된 김석원 `억대금품' 추궁

    ... 아닌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리고 금품을 전달한 목적과 범죄 관련 여부 등을 살펴보고 있다. 검찰은 변 전 실장과 신씨의 구속기한 만료일인 30일 이들을 나란히 기소하기로 하고 김 전 회장의 금품전달 의혹과 관련한 이들의 범죄 혐의를 새로 추가할 수 있도록 막바지 보강 수사 중이다. 변 전 실장의 경우 꼭 사면 청탁이 아니더라도 다른 부정한 이유로 김 전 회장의 돈을 실제로 전달받았는지 여부가 검찰 수사의 초점이다. 검찰은 신씨에 대해서는 김 전 회장으로부터 ...

    연합뉴스 | 2007.10.28 00:00

  • 코스닥, 경영진 모럴해저드 심각…횡령사고 급증

    올해 들어 코스닥시장에서 경영진들의 횡령이나 배임사건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올 들어 이달 26일까지 횡령이나 배임혐의 사건이 발생했다고 공시한 코스닥 상장사는 29개사로 집계됐다. 관련 건수는 39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8건)보다 116.7% 증가했으며 이는 지난해 전체의 21건보다도 많은 수치다. 이 가운데 1건을 제외하고는 전현직 대표이사나 최대주주가 연루돼 있어 경영진들의 도덕적 해이가 ...

    연합뉴스 | 2007.10.28 00:00

  • 고소득자 자영업자 소득탈루율 50%

    의사, 변호사, 유흥업소 등 고소득 자영업자들이 탈세를 하는 경우 소득의 절반 정도를 신고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세청이 2005년 12월부터 2007년 6월까지 5차례에 걸쳐 세금탈루 혐의가 큰 1천730명의 고소득 자영업자에 대한 기획 세무조사를 한 결과에 따르면 이들의 탈루소득은 2조4천115억원이었고 소득 탈루율은 50.0%에 달했다. 기획 세무조사의 차수별 소득 탈루율은 ▲1차(2005년 12월, 422명) 56.9% ▲2차(2006년 ...

    연합뉴스 | 2007.10.28 00:00

  • 고소득 1730명 기획조사 … 탈루세금 8856억원 추징

    국세청이 세금탈루 혐의가 큰 의사 변호사 유흥업소업자 등 고소득 자영업자들에 대해 기획 세무조사를 벌인 결과 이들의 평균 탈루소득은 14억원에 가까웠으며 덜 낸 세금은 1인당 5억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은 2005년 12월부터 2007년 6월까지 5차례에 걸쳐 세금탈루 혐의가 큰 고소득 자영업자 1730명을 상대로 기획 세무조사를 벌여 이들의 탈루소득이 2조4115억원(1인당 13억9393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

    한국경제 | 2007.10.28 00:00 | 박수진

  • '주식투기'활발…불공정거래 증가세

    증시 활황 속에 주식투기꾼들이 주식시장으로 몰려들면서 주가조작 등의 불공정거래가 다시 증가했다. 2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들어 9월말까지 접수된 불공정거래 혐의 사건 수는 186건으로 작년 동기(122건)보다 64건(52.5%) 증가했다. 불공정거래 접수 사건은 2005년 212건에서 작년에 173건으로 줄어들었다가 올해 다시 증가세를 보이면서 3.4분기 말까지 작년 연간 접수 건수를 넘어섰다. 특히 코스닥업체와 관련된 불공정거래 사건이 ...

    연합뉴스 | 2007.10.28 00:00

  • 검찰, 김석원-변양균 금품거래 의혹 조사

    김석원 전 쌍용그룹 회장의 범죄수익 은닉 혐의를 수사중인 서울 서부지검은 27일 김 전 회장으로부터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에게 억대 금품을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에 따라 금품 전달이 지난 2월 김 전 회장의 특별사면 등과 관련돼 있는지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변 전 실장의 3억원 수수설'은 "사실과 다르다"면서도 김 전 회장이 변 전 실장에게 돈을 줬다고 주장했는지에 ...

    연합뉴스 | 2007.10.27 00:00

  • `쌍용 괴자금' 김석원 前회장 소환조사

    김석원(62) 전 쌍용그룹 회장의 범죄수익 은닉 혐의를 수사중인 서울 서부지검은 26일 오후 김 전 회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을 상대로 이날 오후 2시부터 27일 오전 1시께까지 11시간에 걸친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인 뒤 일단 귀가조치했으며 오후에 재소환해 조사를 계속할 계획이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이 명예회장으로 있는 쌍용양회와 특혜성 거래를 한 것으로 추정되는 지방의 레미콘 회사, 아들 지용씨와 측근들이 운영하는 업체들로부터 ...

    연합뉴스 | 2007.10.27 00:00

  • thumbnail
    정지영 아나, 친정 SBS '스위트 뮤직박스'로 컴백

    ... 후 정미선 아나운서가 바통을 이어받아 진행했다. 폐지 이후 지금까지 동시간대에 소유진의 '러브 러브'가 방송됐으나, 이번 개편에 맞춰 <스위트 뮤직박스>가 부활, 안방주인 정지영이 다시금 진행을 맡게 됐다. 정지영은 지난 2005년 출간한 서적 <마시멜로 이야기>의 대리번역 논란에 휩싸였으나, 지난해 10월 대리번역과 관련, 민-형사상 소송에서 무혐의 판결을 받았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10.27 00:00 | sin

  • 루보, 이사 최종민 등 배입 및 횡령혐의 발생

    ... 밝혔다. 이어 "이사 최종민 외 2인에 대해 지난 9월 4일, 10월 11일에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다"며 "금전적 손실이 발생한 횡령금액 3억5000만원에 대한 회수를 위해 당사자에게 입금 종용 및 고소사건 진행에 따라 민사상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코스닥 증권시장은 루보에 횡령 및 배임혐의 발생을 지연 공시했다며 불성실공시법인에 지정예고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10.26 00:00 | bibaba78

  • 전군표 사법처리 수순…검찰 혐의입증에 총력

    6천만원 중 최소 3천만원 정황.증거 확보 정상곤 전 부산지방국세청장의 '상납비리'를 수사 중인 부산지검은 전군표 국세청장에 대한 사법처리 방침을 사실상 굳힌 가운데 혐의 입증에 완벽을 기하기 위해 막바지 보강조사에 주력하고 있다. 검찰은 정 전 청장이 전군표 국세청장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진 6천만원 가운데 최소한 3천만원에 대해서는 돈을 준 시기와 장소 등 객관적인 정황과 증거를 확보했으며 이를 최종적으로 확인하기 위해 빠르면 내주 전군표 ...

    연합뉴스 | 2007.10.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