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1421-311430 / 376,6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미리넷, 경쟁사 기술유출 수사 소식에 '급락'

      ... 경쟁업체로부터 빼냈다는 의혹이 제기된 태양광 원재료 잉곳ㆍ웨이퍼 제조업체 미리넷실리콘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미리넷실리콘은 경쟁사 연구소장으로 있던 조 모씨를 엽입하는 과정에서 태양광 발전 소재인 폴리실리콘 생산 기술을 유출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미리넷실리콘측은 "기술 유출이 아니다"라며 혐의를 강력 부인하고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현재 미리넷실리콘이 개발 계획중에 있는 제품은 솔라그레이드(SOG) 실리콘이며, 수사 의뢰 기업의 금속그레이드(MG) ...

      한국경제 | 2008.10.01 00:00 | ramus

    • `괘씸죄 적용하려다?'…병무청 소송 연패

      ... 씨는 2007년 4월 복무를 마쳤지만 그 해 7월 싸이 등 연예인과 고위 공직자 자녀 등이 연루된 병역비리 수사 과정에서 장 씨의 회사가 적발됐다. 대표이사 박 씨는 산업기능요원을 지정 업무에 종사하게 하지 않고 잡무를 하게 한 혐의로 기소돼 벌금형을 받았고 장 씨 역시 지정된 업체의 해당 분야에 종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20일의 연장종사 처분을 받았다. 장 씨는 "간헐적으로 일을 도운 것에 불과하고 지정 업무를 벗어난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하며 소송을 냈고 ...

      연합뉴스 | 2008.10.01 00:00

    • 민주 김종률 의원직 상실형…항소심서 징역 1년 선고

      단국대 이전 사업과 관련해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김종률 민주당 의원에게 항소심에서 징역 1년이 선고됐다.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되면 김 의원은 의원직을 잃는다. 서울고법 형사11부(부장판사 이기택)는 1일 단국대 한남동 부지 개발사업의 사업자로 선정될 수 있도록 도와 달라는 청탁과 함께 S사와 C사로부터 각각 1억원씩 2억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김 의원에게 징역 1년과 추징금 1억원을 선고했다. 김 의원은 1심에서는 무죄 판결을 받았다. 그러나 ...

      한국경제 | 2008.10.01 00:00 | 박민제

    • 교직원공제회 '부실투자'…김평수 前이사장 영장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부장검사 우병우)는 1일 실버타운사업 등에 무리한 투자를 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으로 김평수 한국교직원공제회 전 이사장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전 이사장은 2004년 경남 창녕에 실버타운 사업을 추진 중이던 안흥개발로부터 부지와 사업권을 30억여원에 인수한 뒤 최근까지 모두 660억원가량을 투자해 거액의 손실을 낸 혐의다.

      한국경제 | 2008.10.01 00:00 | 박민제

    • 檢, 경북교육감 수뢰혐의 30일 소환

      대구지검 특수부(부장 이천세)는 조병인 경북도교육감(71)이 업무와 관련,수천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를 잡고 소환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검찰은 이날 오전 중으로 조 교육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혐의 내용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검찰에 따르면 조 교육감은 민선 4대 교육감 선거를 앞둔 2006년 5월 중순께 대구 수성구 모 중식당에서 경북 모 학교법인의 실질적인 이사장 서모씨(51)로부터 당선 이후 교직원 인사 갈등을 ...

      한국경제 | 2008.09.30 00:00 | 김수찬

    • KTF 수사, 통신업계 전반으로 번지나

      ... 검찰 안팎에서는 이미 KTF에 대한 수사를 통해 통신업계의 고질적인 납품 비리 일면이 드러난 만큼 자연스럽게 수사가 KT, SKT 등으로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었다. 더욱이 KT 남 사장은 24억원을 리베이트로 수수한 혐의로 구속된 조영주 전 사장에 앞서 KTF 사장을 지냈다는 점에서 그가 검찰의 수사선상에서 배제되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그러나 수사 내용이 다 알려진 현재로선 검찰이 수사를 확대해 기대한 성과를 낼 수 있을 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

      연합뉴스 | 2008.09.30 00:00

    • thumbnail
      '최진실 25억 사채설' 유포한 네티즌 검거

      '최진실 25억 사채설'을 최초 유포한 네티즌이 검거됐다. 30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배우 최진실(40)이 배우 고(故) 안재환을 상대로 사채업을 했다는 루머을 퍼뜨린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증권사 여직원 A(25)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가 퍼뜨린 루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안재환이 쓴 사채 중 25억원이 최진실의 돈이며, 최진실은 '바지사장'을 내세워 사채업을 했다는 것이다. 또한 안재환의 사망소식을 ...

      한국경제 | 2008.09.30 00:00 | leesm

    • [리포트]통신업계 '노심초사'

      조영주 KTF 사장의 구속된 데에 이어 남중수 KT사장도 출국금지됐다는 설이 업계에 돌면서 동종업계 기업들은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전재홍기자가 보도합니다. 납품업체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로 조영주 KTF 사장이 구속된 데 이어 오늘 아침 KTF의 모회사인 KT의 남중수사장이 출국금지됐다는 이야기가 회자됐습니다. 출국금지여부를 떠나 검찰이 전직 KTF사장이었던 남중수 KT사장에 대한 조사는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로인해 동종업계의 ...

      한국경제TV | 2008.09.30 00:00

    • KTF 검찰 수사, KT로 확대되나

      ... 대한 수사를 통해 통신업계의 고질적인 납품 비리 일면이 드러난 만큼 자연스럽게 검찰 수사는 모회사인 KT와 다른 이동통신 업체 등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더욱이 남 사장이 24억원을 리베이트로 수수한 혐의로 구속된 조영주 전 사장에 앞서 KTF 사장을 지냈다는 점에서 그가 검찰의 수사선상에서 완전히 배제되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그러나 수사 내용이 다 알려진 현재로선 쉽게 수사 대상을 확대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도 만만치 ...

      연합뉴스 | 2008.09.30 00:00

    • `최진실 사채업 괴담' 유포자 입건

      서울 서초경찰서는 30일 영화배우 최진실(40)씨가 탤런트 고(故) 안재환씨의 사망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풍문을 퍼뜨린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증권사 직원 A(25.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전날 A씨에 대한 피의자 신분 조사에서 최씨가 차명으로 사채업을 하며 자금난에 시달리던 안씨에게 25억원을 빌려줬다는 내용의 글을 인터넷에 올렸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그러나 A씨가 "글은 올렸지만 내가 ...

      연합뉴스 | 2008.09.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