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7691-317700 / 376,5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승연 회장의 유치장 첫 식사는 미역국

      피곤한 기색 역력…첫날 조사 안해 "지금 모습 보여주기 싫어"…가족 면회도 사절 `보복폭력'을 휘두른 혐의로 구속돼 서울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서 하룻밤을 보낸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12일 아침 2천500원 짜리 미역국 아침식사를 하는 것으로 하루 일과를 시작했다. 전날까지만 해도 드넓은 가회동 저택에 살다 하루 아침에 4평밖에 안 되는 좁은 유치장 방에 홀로 갇힌 신세가 된 김 회장은 바뀐 상황에 적응이 쉽지 않은 듯 밥과 미역국, 나물, ...

      연합뉴스 | 2007.05.12 00:00

    • thumbnail
      법원 가는 김승연 회장

      (서울=연합뉴스)이상학 기자 = 보복폭행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실질심사를 받기위해 11일 오전 종로구 가회동 자택에서 경찰차량을 타고 법원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 2007.05.11 00:00

    • 김승연회장 "열심히 일하는 기업인에 죄송"

      술집 종업원 보복 폭행 혐의로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11일 법원의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침통한 심경을 토로했다. 김 회장은 이날 세 시간에 걸친 영장심사 직후 "국민께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입을 연 뒤 "법정에서 하고 싶은 말은 다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일시적인 감정을 억제하지 못하고 별 것 아닌 일을 크게 벌린 것 같다. 소양이 부족하고 부덕한 저 때문에 우리나라 경제를 위해 열심히 뛰고 있는 모든 경제인들에게 ...

      한국경제 | 2007.05.11 00:00 | 김병일

    • `남자관계 의심' 애인때린 동화작가

      서울 관악경찰서는 11일 `남자 관계가 복잡하다'며 애인을 때리고 휴대전화를 빼앗아 부순 혐의(폭행 등)로 동화작가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0일 오후 9시께 서울 관악구 자신의 오피스텔에서 "왜 자꾸 남자에게서 전화가 오냐"며 애인 B(여)씨를 때리고 경찰에 신고하려는 B씨의 휴대전화를 빼앗아 부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경찰에서 "보험 문제로 보험회사 영업사원에게서 몇 차례 전화가 왔는데 A씨가 오해해 주먹까지 휘둘렀다"고 ...

      연합뉴스 | 2007.05.11 00:00

    • 모티스 신임사장 고발 등 분쟁 확산

      ... 대표에 대한 각종 법정소송이 잇따르면서 경영권 분쟁이 격화되고 있다. 11일 증권선물거래소에 따르면 모티스 자회사인 에스엠케이커뮤니케이션(SMK)의 K이사는 현재 모티스와 SMK 대표를 겸직하고 있는 오세인 사장을 횡령 및 배임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SMK 측에 따르면 오 사장은 모티스로부터 출자받은 자금 가운데 수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2일 이사회에서 전격 교체된 안우형 전 모티스 대표도 오 사장을 상대로 업무방해,대표이사 ...

      한국경제 | 2007.05.11 00:00 | 김형호

    • '보복폭행'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구속

      "앞으로도 증거 인멸할 우려 있어" `보복 폭행'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11일 발부됐다. 서울중앙지법 이광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3시간에 걸친 김 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밤 11시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부장판사는 "범죄사실 소명은 어느정도 됐다고 보이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이 부장판사는 "수사기록에 의하면 피의자들은 그동안 수사과정에서 ...

      연합뉴스 | 2007.05.11 00:00

    • 김승연 회장 "열심히 일하는 기업인에 죄송 저같은 아비 다시 안나오길…"

      ... 김 회장은 서울중앙지법의 영장실질심사가 끝난 뒤 "저처럼 어리석은 아비가 다시는 나오지 않기를 바란다"며 후회의 심경을 밝혔다. 한편 김 회장은 영장 발부 직후 서울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 구속수감됐다. 대기업 총수가 폭행 등의 혐의로 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된 첫 번째 케이스다. 구치소가 아닌 유치장에 갇히는 이유는 김 회장의 보복 폭행 의혹 사건을 맡고 있는 수사 주체가 경찰이기 때문이다.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는 모두 16개의 방이 있으며 11일 현재 마약,절도,폭행 ...

      한국경제 | 2007.05.11 00:00 | 김병일

    • 김승연 회장 `보복폭행에서 구속까지'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이 폭행 혐의로 구속되는 사상 첫 재벌 총수라는 오명을 뒤집어쓰게 된 초유의 사건은 비교적 단순한 `아들의 술집 시비'에서 비롯됐다. 11일 경찰 등에 따르면 미국 예일대에서 유학 중인 김 회장 차남(22)이 3월8일 오전 7시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 G가라오케에서 윤모(34)씨 일행과 시비가 붙어 눈 주위를 10여바늘이나 꿰매는 상처를 입고 귀가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김 회장은 상대방에게서 사과를 받아내야 한다며 아들과 ...

      연합뉴스 | 2007.05.11 00:00

    • 美제약회사, 진통제 허위 광고로 6억달러 벌금형

      미국의 퍼듀파머사(社)가 마약성 진통제인 '옥시콘틴(OxyContin)'의 중독성을 제대로 알리지 않은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고 미 검찰이 10일 밝혔다. 검찰은 퍼듀사와 고위급 임원들이 정부가 "중독적이고 가장 남용 가능성이 높은 약물"로 규정한 옥시콘틴을 '위험성이 낮은' 진통제로 거짓 홍보한 혐의로 기소돼 유죄 판결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퍼듀사는 물론 마이클 프리드먼 사장과 하워드 어델 최고 법률 책임자 등이 6만달러에 ...

      연합뉴스 | 2007.05.11 00:00

    • 김승연 회장의 두 얼굴…'의리의 보스' vs '빗나간 카리스마'

      11일 재벌 총수로서는 사상 처음으로 폭행혐의로 구속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두 얼굴의 경영인'으로 불린다. 한 얼굴은 옛 계열사 직원의 빈소에서 통곡을 하는가 하면 딱한 사정을 듣고 돕지 않고는 못배기는 인정어린 얼굴이다. 수십억, 수백억원의 손해를 감수하고라도 구조조정 대상 계열사 임직원의 고용승계를 관철할 정도로 한번 맺은 인연과 의리를 중시한다. 또다른 얼굴은 도열한 임직원으로부터 군 사열을 방불케하는 깍듯한 경례를 받으며 출근하고, ...

      연합뉴스 | 2007.05.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