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7801-317810 / 369,3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찰, `강순덕 경위 사건' 검찰에 송치

    ... 수사중인 서울 강남경찰서는 29일 강순덕(39ㆍ여) 경위의 공문서 위조사건을 마무리하고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그러나 강 경위가 사기 피의자 김모(52)씨에게서 운전면허증 위조 대가로 수표 1천500만원을 받았다는 뇌물수수 혐의에 대해서는 수표 및 계좌 추적을 통해 보강조사를 벌인 뒤 검찰에 통보키로 했다. 경찰은 또 김인옥(52ㆍ여) 전 제주경찰청장과 김씨 사이에 금품이 오고갔는지를 조사하기 위해 김 전 청장으로부터 평소 사용하는 계좌 2개를 제출받아 ...

    연합뉴스 | 2005.06.29 00:00

  • `인터넷 봉이 김선달' 20대 여성 영장

    ... 쇼핑몰에서 적립금을 모아 물품을 구입해 온 20대 `인터넷 봉이 김선달'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서부경찰서는 29일 인터넷에서 불법으로 모은 수천명의 개인신상정보를 이용, 이들을 인터넷 쇼핑몰 회원으로 가입시킨 뒤 적립금을 챙긴 혐의(사기 등)로 이모(21.여)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2월부터 인터넷 P2P(개인간 파일공유)서비스에 접속, 개인신상정보를 무더기로 빼내 이들을 모 인터넷 쇼핑몰에 회원으로 가입시키고 지금까지 200만원 ...

    연합뉴스 | 2005.06.29 00:00

  • "대상 임창욱 명예회장 비자금 조성 시인"

    인천지검 특수부는 29일 거액의 회사 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는 임창욱 대상그룹 명예회장에 대해 이르면 30일 중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임 회장이 개인 계좌를 통해 거액의 회사 돈을 수수한 사실 등 혐의 사실 대부분을 인정했다"며 "구체적인 부분에 대한 추가 조사를 거쳐 이르면 내일 중에 구속영장을 청구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이 사건을 재수사하는 과정에서 대상이 ...

    연합뉴스 | 2005.06.29 00:00

  • 대상 임창욱 명예회장 30일 영장

    인천지검 특수부는 29일 거액의 회사 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는 임창욱 대상그룹 명예회장에 대해 이르면 30일 중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검찰 수사관계자는 "임 회장이 오늘 소환 조사 과정에서 개인계좌를 통해 거액의 회사 돈을 수수한 사실 등 혐의내용 대부분을 인정했다"며 "구체적인 혐의에 대한 추가 조사를 거쳐 이르면 내일 중 구속영장을 청구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이 사건을 재수사하는 ...

    연합뉴스 | 2005.06.29 00:00

  • 여승객 희롱 택시기사 구속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29일 심야에 혼자탄 여자 승객을 위협하고 자신의 성기를 꺼내 보이는 등 성희롱한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로 택시운전사 홍모(42)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홍씨는 지난 1월 27일 오전 1시께 부산 해운대구 좌동 모 상가 앞길에서 하차하려는 승객 김모(22.여)씨의 손을 붙잡고 자신의 성기를 꺼내 보인 혐의다. 홍씨는 이에 앞서 같은 날 0시 40분께 부산 남구 용호동 모 아파트 앞길에서 혼자 탄 김씨에게 ...

    연합뉴스 | 2005.06.29 00:00

  • `낮에는 과외선생, 밤에는 차털이'

    서울 수서경찰서는 29일 서울과 수도권 일대에서 주차된 차량의 문을 따고 차안에 있는 물품을 훔쳐온 혐의(상습 절도)로 박모(28)씨를 구속하고 이모(28)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월24일 오전 2시께 서울 강남구 포이동 소재 한 주차장에서 박모(27)씨가 주차해 놓은 차량의 문을 철제 자를 사용해 연 뒤 카메라 세트 등 27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치는 등 같은 수법으로 약 200차례에 걸쳐 1억5천만원 ...

    연합뉴스 | 2005.06.29 00:00

  • 말聯서 한국 관광객 등 연쇄 성폭행 30대 남성 체포

    ... 여성 등을 연쇄 성폭행한 범인으로 38세의 전과자를 체포했다. 강.절도 등 전과 13범인 이 남성은 관광차 온 한국 여성과 페낭 소재 정보기술 마케팅 회사 직원인 아일랜드 여성(43) 외에 쿠웨이트 소년(10)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인은 호텔 직원으로 위장, 범행 대상을 물색한 후 룸서비스 때문에 왔다며 호텔 방문을 열게 해 성폭행하는 수법을 쓴 것으로 밝혀졌다. 현지 경찰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여죄를 캐고 있다. (방콕=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5.06.29 00:00

  • 300억원대 도난 CD 모두 회수

    ... 한모(50)씨에게 넘긴 100억원권 CD 2장을 김씨의 딸로부터 추가로 회수, 도난 CD 3장을 모두 회수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경찰은 지난 23일 오후 기업은행 일산 마두지점에서 자신이 명목상 예금주로 돼 있는 100억원권 기업은행 양도성예금증서(CD) 3장을 인수예정자인 동부증권에 넘기지 않고 서울 을지로 사채시장에서 팔려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로 김씨를 붙잡아 구속했다. (고양=연합뉴스) 강창구 기자 kcg33169@yna.co.kr

    연합뉴스 | 2005.06.29 00:00

  • 휴대전화 대신 '진흙' 팔아 1억원 챙겨

    휴대전화 박스 수백여개에 진흙을 넣어 포장한 뒤 휴대전화라고 속여 팔아 1억원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검거됐다. 대전 북부경찰서는 29일 휴대전화 400대를 싸게 판다고 속여 1억원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정모(24)씨 등 2명을 구속하고 달아난 송모(35)씨를 쫓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 등은 지난 5월 평소 알고 지내던 안모(43.여)씨의 소개로 사업가 김모(51)씨에게 접근, "신형 휴대전화를 한 대당 25만원에 팔겠다"고 꾀어내 같은달 ...

    연합뉴스 | 2005.06.29 00:00

  • 美정부, 담배업계 벌금으로 140억달러 요청

    ... 없다고 주장하면서 재판부가 담배업계에 유리한 판결을 내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법무부는 지난해 9월 담배업계를 상대로 2천800억달러 규모의 부당이득 반환소 송을 제기했으나 지난 2월 고등법원이 조직 범죄의 부당이득을 정부가 배상금으로 취할 수 없다는 법규정을 들어 정부측의 손해배상 청구를 기각함에 따라 현재 담배 업체들의 민사상 사기와 부정판매 등의 혐의에 대한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워싱턴 AP=연합뉴스) kp@yna.co.kr

    연합뉴스 | 2005.06.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