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7811-317820 / 372,5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동진 부회장 소환 수사 마무리 단계" … 현대차 수사 일문일답

      ... -법원이 박상배 전 산업은행 부총재와 이성근 산은캐피탈 사장의 구속영장을 기각한 것에 대한 입장은. "법원과의 견해 차이는 언제나 있을 수 있다. 그러나 두 사람에 대한 영장 청구가 기각된 것은 너무나 예상 밖이다. 법원에 와서 혐의를 부인할 경우 구속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면 누가 수사에 협조하겠는가. 중수부 수사뿐 아니라 전 검찰의 로비 수사를 어떻게 진행할 것인가. 보통 문제가 아니다." -현대차 계열사 부채 탕감 과정에 정건용 전 산업은행 총재가 개입한 ...

      한국경제 | 2006.04.18 00:00 | 유승호

    • thumbnail
      한명숙 총리인준 무난할듯

      ... 최계월씨,납북자모임 대표 최성용씨 등이 증인으로 나와 '북한 청문회'를 방불케 했다. 한 지명자는 북한 인권문제와 관련,"경제교류 협력을 통해 북한의 개방을 유도하는 것이 북한 인권문제를 해결하는 지름길"이라고 밝혔다. 사기혐의를 받고 있는 다단계 판매업체가 주관한 행사에 한 지명자가 참석한 것도 도마에 올랐다. 한나라당 김정훈 의원은 관련 영상물을 공개하며 "특별한 친분관계가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고 한 지명자는 "지역구인 고양시가 후원하고 구청이 허가한 ...

      한국경제 | 2006.04.18 00:00 | 양준영

    • 현대산업개발 51억원 비자금 임원이 '먹튀'

      수십억원의 횡령 혐의를 받아온 정몽규 현대산업개발(이하 현산) 회장이 비자금 조성을 담당한 임원에게 속아 거액을 떼였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이에 따라 정 회장의 처벌 수위도 불구속 기소 쪽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현산의 서 모 재무팀장이 1999년 고려산업개발 신주인수권 처분을 통해 얻은 이득 50여억원을 모두 갖고 있었다는 증거를 확보했다고 18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서씨는 진승현씨 측과 1999년 4월 현산 ...

      한국경제 | 2006.04.18 00:00 | 최승욱

    • 검찰, MK 부자 혐의 부인해도 '기소' 방침

      현대차그룹 비자금 조성 및 경영권 편법승계 비리 사건을 수사 중인 대검 중수부는 17일 정몽구 회장과 아들인 정의선 기아차 사장이 혐의를 부인해도 기소할 방침임을 시사해 최종 사법처리 수위가 주목된다. 채동욱 대검 수사기획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 회장의 진술 태도에 따라 사법처리 방침이 달라지느냐는 질문에 "꼭 그런 것은 아니다"고 밝혀 정 회장 부자가 비자금 조성 등을 지시한 증거ㆍ진술 등을 이미 확보했음을 내비쳤다. 채 기획관은 또 정 회장 ...

      연합뉴스 | 2006.04.17 00:00

    • thumbnail
      CRC, 구조조정 첨병인가 게이트 온상인가

      ... 2월에는 크레디온CRC 대표 신모씨가 대영포장 주가조작 사건으로 적발됐다. 신씨 등은 대영포장으로터 20억원을 받고 350억원대의 유상증자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이 회사 주가를 조작, 20일 만에 35억여원의 시세 차익을 올린 혐의였다. ◆ 일감이 없는 것이 가장 큰 문제 한때 103개에 달했던 CRC업체는 현재 46개로 줄어들었다. 그나마도 순수 CRC 업무만 하고 있는 기업은 가디언파트너스 골든브릿지기술투자 등 23개사뿐이다. 나머지 절반은 KTB네트워크나 ...

      한국경제 | 2006.04.17 00:00 | 임혁

    • 현대차그룹 '사외이사 역할' 논란 부상

      ... 된다면 사외이사의 독립성은 상실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 "감사위원장님은 로비스트(?)" 현대차 사건과 관련해 더욱 심각한 문제를 야기한 케이스는 현대차그룹으로부터 수십억원을 받고 이른바 '부채탕감 로비'를 벌인 혐의로 구속된 김동훈 전 안진회계법인 대표다. 김 전 대표는 지난해 현대하이스코의 사외이사인 감사로 선출돼 감사위원장을 맡고 있다. 현대하이스코는 현재 현대차(26.13%)가 최대주주이며 정몽구 회장도 10%의 지분이 있다. 결국 ...

      연합뉴스 | 2006.04.17 00:00

    • 美 10세 소녀 살인범 사체 먹으려고 계획

      미국 오클라호마주(州) 퍼셀에서 이웃집 10세 소녀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20대 남자가 사체를 먹으려고 계획했던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현지 경찰은 15일 케빈 언더우드라는 이름을 가진 26세의 남자를 제이미 로즈 볼린(10)양을 살해한 혐의로 14일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제이미양은 언더우드가 거주하는 아파트 바로 위층에서 아버지와 함께 살고 있었으며 12일 도서관에 간다고 집을 나간 뒤 실종됐다. 언더우드는 제이미양의 실종 직후인 ...

      연합뉴스 | 2006.04.17 00:00

    • thumbnail
      한지명자 "한미 FTA서 쌀협상 제외해야"

      ... 직원으로 허위 등록해 건강보험료 혜택을 받은 의혹이 있다"는 이한구 의원의 주장에 대해 "실수가 아니었나 싶다.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사상 이념문제 도마 위에=한나라당 의원들은 한 지명자가 1968년 반공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일,1979년 중앙정보부가 용공사건으로 발표한 '크리스찬 아카데미사건',남편 박성준 성공회대 교수가 처벌받은 통혁당사건 등을 거론하며 '사상 검증'에 나섰다. 이에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민주화에 기여한 경력을 부각시키며 야당의 ...

      한국경제 | 2006.04.17 00:00 | 양준영

    • 천안 여성 연쇄살인 용의자 인천서도 범행

      천안 연쇄살인사건 용의자가 인천에서도 구직광고를 낸 여성을 유인, 강간하려다 미수에 그친 사실이 17일 드러났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강도강간 미수 혐의로 M(34.무직)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이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M(34.무직)씨는 지난 10일 생활정보지에 과외 구직광고를 낸 A(29.여)씨에게 전화를 걸어 '딸 과외공부를 시키겠다'며 지하철 인천시청역에서 만난 뒤 렌터차량에 태워 인근 인적이 드문 곳에 이르자 54만원을 뺏고 강간하려한 ...

      연합뉴스 | 2006.04.17 00:00

    • '비리 백화점' 현대車 어떤 처벌받나

      횡령ㆍ공정거래법위반ㆍ뇌물 혐의 적용될듯…MK 부자 처벌수위 `주목' 김재록 인베스투스글로벌 고문의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에서 출발한 현대ㆍ기아차그룹 비자금 사건 수사가 3주를 넘기면서 검찰이 최종 사법처리 대상 선별작업에 착수했다. 3주간 수사를 통해 현대차 계열사 및 본사가 비자금을 만들어 사용했고 계열사의 부실 채권을 싸게 되사기 위해 로비를 벌인 사실이 새로 드러났다. 검찰은 정몽구 회장이 중국 출장을 마치고 돌아오는 금주 중반 이후 정 ...

      연합뉴스 | 2006.04.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