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8301-318310 / 371,7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강재섭 "노정권은 부패.비리정권"

      ... 불법 대선자금 수사와 관련, "노무현(盧武鉉) 정권은 출범후 측근 친.인척 비리가 끊이지 않는 부패.비리정권"이라고 주장했다. 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는 재작년말 안희정(安熙正)씨가 삼성채권 수수혐의로 구속될 때 여죄가 있고, 더 많은 돈이 흘러갔다는 정황을 지적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원내대표는 "극소수 사학에 비리가 있다고 외부이사를 영입해야 한다면 엄청난 측근비리가 있는 청와대에도 사학과 마찬가지로 외부이사를 영입해야 ...

      연합뉴스 | 2005.12.15 00:00

    • "브로커 윤씨, 송재빈씨 돈 2억 받아"

      검찰이 법조 브로커 윤상림(53.구속)씨가 타이거풀스 인터내셔널(TPI) 전 대표 송재빈씨로부터 수억 원대 돈을 받은 혐의를 잡고 수사 중인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송씨는 체육복표 사업자로 선정되기 위해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삼남 홍걸씨와 미래도시환경 대표 최규선씨 등에게 자사 및 계열사 주식을 제공한 혐의가 검찰에 적발돼 2002년에 이른바 `최규선 게이트'를 불러온 장본인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최근 윤씨가 강원랜드에서 사용한 수표 83억원과 ...

      연합뉴스 | 2005.12.15 00:00

    • 대원외고 입시 휴대전화 부정 드러나

      ... 점을 감안하면 다른 학교에서도 부정행위가 있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서울시 교육청은 이에 따라 대원외고 외에 명덕외고와 대일외고, 한영외고, 서울외고, 이화여자외고 등 다른 외국어고교에 대해서도 특별감사를 실시키로 했으며 연말까지 특목고 입시관리 강화 대책을 수립, 부정행위를 근절할 계획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최근 이들 학생을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chunjs@yna.co.kr

      연합뉴스 | 2005.12.15 00:00

    • "삼성.LG도 과거에는..", 北 '부강그룹' 두각

      ... 경협 전문가는 "이전까지 북한에서는 조선장생무역총회사가 많은 계열사를 거느리고 무역을 주도했지만 최근에는 조선부강회사도 활발한 수출을 통해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하지만 미국 재무부는 지난 10월 조선부강회사의 주요 계열사인 부강무역회사에 대해 대량살상무기(WMD) 확산을 지원한 혐의가 있다는 이유로 자산동결 조치를 내림으로써 성장 가도에 적신호가 켜졌다. (서울=연합뉴스) 조계창 기자 phillife@yna.co.kr

      연합뉴스 | 2005.12.15 00:00

    • 브라질 축구대표 감독 재산도피 혐의 조사

      카를로스 알베르토 페레이라 브라질 축구대표팀 감독이 재산도피 혐의로 연방경찰의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현지 언론이 1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브라질 연방경찰은 지난 8일 체포된 2명의 축구 에이전트들로부터 돈세탁을 통한 재산 해외도피 의혹이 있는 문서를 압수했으며, 일부 축구 지도자와 선수들이 관련된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페레이라 감독은 해외로부터 반입된 출처불명의 돈으로 리우 데 자네이루 지역에 부동산을 구입한 의혹을 받고 있는 것으로 ...

      연합뉴스 | 2005.12.14 00:00

    • [리포트] 이건희 회장 무혐의 결정

      ... 관련해 이건희 회장 등 삼성 관련자들을 모두 기소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이건희 회장의 귀국은 해를 넘길 것으로 보입니다. 한정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다섯달동안 불법도청 사건을 수사해온 검찰은 삼성 관련자들을 모두 무혐의 처분하는 선에서 수사를 마무리했습니다. 검찰은 안기부.국정원 도청사건 중간 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과 이학수 구조조정본부장, 홍석현 전 주미대사 등 관련자들을 처벌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의 불법 ...

      한국경제TV | 2005.12.14 00:00

    • "청소년 동행 성인에 술 팔아도 형사처벌"

      ... 술을 팔면서 청소년에게는 술잔을 주지 않고 "물만 마시라"고 말했더라도 청소년이 술을 마셨다면 청소년보호법 위반죄로 처벌받는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손지열 대법관)는 14일 19세 미만 청소년에게 술을 판매한 혐의(청소년보호법 위반)로 약식기소됐다가 정식재판을 청구한 최모(32)씨에게 벌금 5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청소년을 포함한 일행이 음식점에서 술을 주문해 청소년도 함께 술을 마실 것이 예상되는 ...

      연합뉴스 | 2005.12.14 00:00

    • 'X파일' 수사 결과 발표 삼성 반응

      옛 안기부 도청조직 '미림팀'의 불법 도청사건을 수사해온 검찰이 14일 이른바 'X파일'에 포함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불법 정치자금 제공의혹 등에 대해 무혐의 결론을 내리자 삼성은 '사필귀정'이라는 반응을 나타냈다. 삼성 관계자는 "검찰이 엄정하게 수사해 합당한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안다"고 말해 수사결과에 대해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 관계자는 1997년 대선 당시 이회창 후보측에 전달된 40억-50억원의 자금이 비자금이라고 볼 증거가 없다는 ...

      연합뉴스 | 2005.12.14 00:00

    • '판도라 상자' 274개 도청테이프 운명은

      ... 정치자금과 뇌물 등 범죄와 관련된 내용만 공개할 수 있도록 제한하고 있고, 수사 범위는 따로 규정하지 않았다. 한나라당 안은 특별검사가 공소시효와 관련 없이 수사한 뒤 위법 사실을 발표하는 게 핵심이고, 민주노동당 안은 범죄 혐의가 있는 내용을 의무적으로 공개토록 하고 있다. 열린우리당은 이달 1일 야4당이 공동 제출한 특검법안 취지를 수용, 국회 법사위 계류 중인 특별법과 절충한 `도청 테이프 처리와 특별 검사 임명에 관한 법안'을 제출하기로 방침을 정해 ...

      연합뉴스 | 2005.12.14 00:00

    • 서울노총 전 의장 구속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14일 한국노총 서울지역본부(서울노총) 이휴상 전 의장을 업무상 횡령 혐의로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의장은 2001년부터 2005년 상반기까지 서울시로부터 받은 지원금 11억원 중 3억7천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전 의장이 3억7천만원을 쓴 사실은 인정하지만 노조를 위해 조직관리비로 쓴 것이므로 횡령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9월 서울노총 단위노조 간부 등으로 구성된 `서울노총의 ...

      연합뉴스 | 2005.12.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