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1901-321910 / 374,3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터보테크, 분식회계설 사실확인 미루는데 금감원·거래소는 '뒷짐'

      ... 공시가 늦어지는지에 대해서는 전혀 모른다"고 말했다. 증권거래소는 지난 21일 투자자 보호를 위해 관련 사실을 빨리 공시해 달라고 터보테크측에 요청했지만 공시 시한에 대해서는 역시 확답을 못 내놓고 있다. 거래소 관계자는 "분식 혐의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파장을 염려해 회사측이 대책마련에 필요한 시간벌기를 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도 "공시를 강제할 수단은 없다"고 밝혔다. 금감원도 분식 혐의에 대한 조사 착수와 관련 제도 보완을 미룬 채 거래소측에 책임을 미루고 ...

      한국경제 | 2005.09.22 00:00 | 주용석

    • [리포트] 삼성그룹 도덕성 도마위에

      삼성전자가 공정거래위원회의 현장조사 활동을 고의로 방해한 혐의로 과태료를 부과받았습니다. 삼성그룹이 공정위의 조사방해 행위로 과태료를 부과받기는 이번이 네번째입니다. 이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조사활동을 조직적으로 방해한 삼성전자와 소속직원 김모 부장과 이모 과장에게 각각 2천만원씩 모두 6천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습니다. 김모 부장과 이모 과장은 지난해 11월 삼성계열사인 세메스에 대한 공정위의 하도급실태 ...

      한국경제TV | 2005.09.21 00:00

    • 김태환 "행정복합도시 투기혐의자 1천200여명"

      ... 결과 주소지가 외지인인 경우 등 투기의혹이 있는 사람은 2003년 592명, 90만4천738평(1천254건), 2004년에는 328명, 22만3천213평(423건), 올들어 지난 6일까지 199명 50만211평(369건)에 달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난 2002년 12월 이후 비정상적 매입 의혹이 있는 토지에 대해선 투기혐의를 철저히 조사, 불이익을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 기자 [email protected]

      연합뉴스 | 2005.09.20 00:00

    • SBS 법적 문제 일반인 출연 물의

      ... 분야에서 성공한 '대박' 가게가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쪽박' 가게에 노하우를 전수하는 프로그램. 이번 방송에서는 이 복요리 식당이 대박 가게로 소개됐다. 문제는 이 식당의 A씨가 지난해 3월 중국산 복어를 국내산으로 속여 판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문제를 일으켰던 인물이라는 점. 그럼에도 SBS는 방송에서 A씨를 '복요리계의 명인'으로 소개했다. 이 때문에 SBS는 방송 전 출연진에 대한 검증이 부족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이 프로그램을 제작한 ...

      연합뉴스 | 2005.09.20 00:00

    • 고발건수당 탈세규모 작년대비 60% 증가

      올들어 국세청이 세무조사후 검찰에 고발한 건수당 탈세규모가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이 20일 국회 재경위 소속 열린우리당 엄호성(嚴虎聲)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국세청이 올해 상반기 탈세혐의자에 대한 조세범칙조사 실적은 검찰고발 건수 96건에 부과세액 5천126억원으로, 고발건수당 부과세액이 5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의 고발건수당 부과세액 33억원(308건에 1조262억원)에 비해 60% 증가한 것으로 ...

      연합뉴스 | 2005.09.20 00:00

    • 코스닥 '기업사냥꾼' 무더기 구속

      ... 상장기업을 싼값으로 인수한 뒤 수백억원대의 기업어음을 횡령해 온 속칭 '기업사냥꾼'들이 무더기로 잡혔다. 인천지검 특수부(권성동 부장검사)는 20일 코스닥 상장업체인 휴대전화 제조업체 K사를 인수한 뒤 579억원의 어음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로 K사 회장 정모씨(50),대표 A씨(46)와 건설업체 H사 회장 이모씨(45),부회장 B씨(42) 등 모두 6명을 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정씨와 이씨 등은 지난 3월 당시 K사 대표 안모씨에게 ...

      한국경제 | 2005.09.20 00:00 | 사회부

    • "해외 한국인 마약사범 108명"

      ... 2∼3년형인데 비해 중국에서는 사형 13명, 무기징역 5명(사형에서 무기로 감형된 경우 제외), 징역 10년 이상이 4명에 달하는 등 마약사범들을 강력히 처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필리핀에서는 관광객 4명이 현지 체류중 마약 복용 혐의로 적발돼 이중 3명이 수감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해외에서 수형하고 있는 한국인 중 살인 혐의자는 11개국 67명이며 이중 45명이 미국에서 살인죄로 수감돼 있으며 태국 4명, 영국 3명, 아르헨티나 3명에 달했다. 이성권 의원은 ...

      연합뉴스 | 2005.09.20 00:00

    • [특허가 경쟁력이다] 세계는 지금 '특허 전쟁중'

      ... 기업에 대해 일본 기업이 특허 선전포고를 선언한 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해 4월 일본 후지쓰가 삼성SDI에 대해 플라즈마디스플레이패널(PDP) 특허를 침해했다며 제소한데 이어 지난해 11월에는 마쓰시타가 PDP 특허침해혐의로 LG전자에 대해,도시바가 낸드형 플래시메모리 특허침해혐의로 하이닉스에 대해 각각 소송을 제기했다. 일본의 특허공세는 올해에도 계속되고 있다. 도시바는 지난 7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연방법원에 하이닉스가 반도체 금속층 제조방법 특허를 ...

      한국경제 | 2005.09.20 00:00 | 임도원

    • [전화연결]고의로 조사방해한 삼성전자에 과태료

      ... 부장과 이모 과장에게 각각 2천만원씩 모두 6천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습니다. 김모 부장과 이모 과장은 지난해 11월 삼성계열사인 세메스에 대한 공정위의 하도급실태 조사에 대비해 사전 점검회의를 갖고 조직적으로 서류를 조작한 혐의입니다. 공정위에 따르면 김모 부장 등은 일방적인 단가 조정과 발주취소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단가인하 사유서와 전산 발주서를 임의로 수정삭제 하는 등 고의로 조사행위를 방해했습니다. 또 삼성전자 역시 지난 2000년 부당내부거래 ...

      한국경제TV | 2005.09.20 00:00

    • `족집게' 과외교사 사칭, 3억 상당 가로채

      ... 일대에서 활동하는 이른바 `족집게 과외교사'를 사칭, 고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들을 속여 거액의 과외비를 가로챈 20대 남성이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0일 족집게 과외교사를 사칭해 학부모로부터 수억원대의 과외비를 가로챈 혐의(사기)로 이모(26)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2001년 12월 26일 대전 중구 유천동 H아파트 인근에서 어머니 친구이자 고등학교 자녀를 둔 김모(44ㆍ여)씨에게 자신을 족집게 과외교사라고 소개하고 과외비 명목으로 260여만원을 ...

      연합뉴스 | 2005.09.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