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1961-321970 / 374,7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세양선박 M&A 공방 2라운드..최회장, 증자등 금지 가처분신청

      ... 증자나 CB발행에 대한 금지 가처분신청을 대체로 받아들여 왔고,받아들여지지 않는다고 해도 최 회장측이 본안소송을 낸다는 각오여서 양측의 공방은 쉽사리 끝나지 않을 전망이다. 더욱이 최 회장이 임병석 쎄븐마운틴 회장을 명예훼손혐의로 고소, 감정싸움까지 전개되고 있다. ◆앞으로 어떻게 되나 법원이 최 회장측의 가처분신청을 받아들이기에는 시간이 너무 촉박하다. 당장 20일과 21일 대금이 납입될 예정이어서 시간적으로 증자와 CB발행을 막기란 힘들 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 2005.10.19 00:00 | 김정호

    • thumbnail
      대박신화 그라비티 김정률 전회장, 60억 '공금유용' 내부조사

      게임 업체 그라비티를 일본 EZER사에 팔아넘겨 '벤처 대박 신화'를 만들어낸 김정률 전 회장이 해외 로열티 일부를 매출에서 누락한 혐의로 내부조사를 받고 있다. 나스닥 상장사인 그라비티는 19일 과거 회계부정에 대해 내부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나스닥 공시를 통해 밝혔다. 공시에 따르면 그라비티는 지난 8월 김 전 회장의 지분을 인수해 그라비티의 새 주인이 된 EZER로부터 온라인게임 '라그나로크 온라인'의 해외 로열티 수입금이 재무제표에서 누락됐다는 ...

      한국경제 | 2005.10.19 00:00 | 임원기

    • '학위위조' 외국인강사 무더기 적발

      서울 남부지검 형사3부는 19일 외국인 영어강사의 대학 학위를 위조해 취업을 알선한 혐의(사문서 위조 등)로 재미교포 강모씨(32)와 위조기술자 김모씨(63),캐나다인 영어강사 A씨(25) 등 3명을 구속했다. 또 캐나다인 영어강사 B씨(22·여)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외국인 강사 69명은 서울 출입국관리사무소를 통해 강제 출국시키기로 했다. 검찰에 따르면 강씨는 올해 초 서울 서초동에 있는 자신의 사무실에서 캐나다인 M씨(24)의 대학 ...

      한국경제 | 2005.10.19 00:00 | 최승욱

    • 반인륜범죄로 심판받는 후세인

      "전쟁광(戰爭狂)이다." "아랍세계의 패권을 꿈꾼 풍운아(風雲兒)다." 집권 중 저지른 반인륜범죄 혐의로 19일 심판대에 서는 사담 후세인(68) 전 이라크 대통령을 두고 나오는 엇갈린 평가다. 우는 이라크 아이에게 "사담이 온다"고 말해 주면 울음을 그칠 정도로 가혹한 공포정치를 폈다는 소리를 들어온 후세인의 삶은 부침의 역정이었다. 그의 어린 시절은 불우했다. 1937년 바그다드에서 북쪽으로 150㎞ 떨어진 티크리트에서 농부의 아들로 ...

      연합뉴스 | 2005.10.19 00:00

    • '10년째 미완' 노태우 비자금 사건

      ... 회장, 현대그룹 정주영 회장, 대우그룹 김우중 회장 등 노씨에게 비자금을 건넨 재벌총수 36명을 불러 조사했다. 노씨는 포괄적 의미의 뇌물죄가 적용돼 1995년 11월 16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혐의로 구속됐고, 검찰은 노씨 비자금이 4천100억 원에 이른다고 발표했다. 노씨 비자금 사건으로 정치권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아지자 김영삼 정부는 12ㆍ12, 5ㆍ18 특별법 제정을 지시, 쿠데타와 통치자금을 단죄했고 노씨에 이어 ...

      연합뉴스 | 2005.10.19 00:00

    • 칠레 법원, 90세 피노체트 사법처리 속속 진행

      칠레 법원이 아우구스토 피노체트 전(前) 대통령을 법정에 세우기 위한 의료 테스트를 명령하는 등 사법처리 절차를 속속 진행시키고 있다. 17일 칠레 석간지 라 테르세라 인터넷판 보도에 따르면 대법원은 인권유린 혐의 를 받고 있는 피노체트 전 대통령이 법정에 설 수 있는 지를 알아보기 위해 18일부터 시작해 혈액, 신경학 및 정신병 테스트를 받도록 명령했다. 앞서 대법원은 지난달 피노체트 전 대통령의 반체제 인사 납치.살해 사건 배후 조종 혐의와 ...

      연합뉴스 | 2005.10.18 00:00

    • 수십억대 마약 밀수, 11명 구속

      서울경찰청 마약수사대는 18일 중국에서 히로뽕과 엑스터시 등 마약류 수십억원 상당을 밀반입해 국내에 판매한 이모(25)씨 등 마약밀수업자 4명과 이들에게 마약을 구입해 사용한 강모(28)씨 등 총 11명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은 또 이들 마약판매업자로부터 엑스터시를 구입한 김모(21)씨 등 구매자 20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중국에 체류하면서 마약공급 총책을 맡고 있는 김모(36)씨를 추적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 등 판매업자 ...

      연합뉴스 | 2005.10.18 00:00

    • 검찰총수 공백…중요수사 일정 '차질'

      ... "총장이 유고 상태인 점을 고려해야 한다. (총장 유고로) 수사 자체에는 지장이 없지만 소환 일정은 좀 늦어질 수는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당초 18일 박용만 그룹 부회장에 이어 20일께 박용성 회장을 조사한 뒤 범죄 혐의가 확인된 인사들에 대한 사법처리 수순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그러나 수사팀은 국내 경제에 영향을 줄 수도 있는 대기업 총수에 대한 사법처리 문제를 조직 수장이 자리를 비운 상태에서 처리하는 데 대해 다소 부담을 느끼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

      연합뉴스 | 2005.10.18 00:00

    • 두산, 박용만 부회장 검찰소환에 '초긴장'

      ... 말했다. 두산은 그러면서도 최근 천정배 법무부 장관이 강정구 교수에 대한 불구속 수사를 지휘하면서 모든 사건에서 인신구속에 신중해야 한다는 견해를 피력한 데 대해 적잖은 기대감을 갖고 있다. 비록 강 교수와 박 부회장이 받고 있는 혐의가 다르긴 하지만 천 장관이 강조한 것은 넓은 의미의 `인권수사'이기 때문에 도주 등의 우려가 없고 국가경제에 적잖은 기여를 하고 있는 기업의 경영을 실질적으로 이끌고 있는 박 부회장에 대해서도 구속수사를 하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 ...

      연합뉴스 | 2005.10.18 00:00

    • [리포트] 론스타 지분 강제매각 가능

      (앵커) 외환은행을 인수한 미국계 투자펀드 론스타가 탈세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이들이 국내 금융관련 법규를 어겼을 경우 보유 지분 강제 매각도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박 재성 기자입니다. (기자) 론스타의 탈세 혐의는 론스타가 보유한 14개 자산유동화회사 사이의 편법 자산 운용과 관련됩니다. 높은 수익률을 낸 자산유동화 회사가 보유한 채권을 싼 값에 손실을 본 자산유동화 회사에 넘김으로써 세금을 줄였다는 혐의입니다. 흑자를 본 ...

      한국경제TV | 2005.10.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