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2071-322080 / 371,8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법정 거짓말' 급증..사법당국 비상

      ... 위증 방지 대책을 조속히 마련하지 않는다면 법원이 피고인 방어권 강화와 공정한 재판 보장을 목표로 본격 시행을 준비 중인 공판중심주의 정착에 `암초'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4일 대검찰청에 따르면 법정에서 허위증언을 한 혐의(위증)로 기소된 인원은 2000년 1천199명, 2001년 1천403명, 2002년 1천343명, 2003년 1천208명으로 차츰 줄어들다 지난해 1천587명으로 크게 늘어났다. 위증사범의 증가는 법정 거짓말 사례를 찾아낸 실적을 일선검찰의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thumbnail
      이상수 귀국..활동 재개

      미국에서 연수중이던 열린우리당 이상수(李相洙)전 의원이 4일 조기 귀국했다. 이 전 의원은 지난 2002년 대선 당시 기업들로부터 불법정치자금을 모금한 혐의로 기소됐다가 지난해 항소심 재판에서 징역 1년,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고 석방된뒤 10월 조지워싱턴대 동북아연구소로 연수를 떠났다. 1년 일정으로 연수길에 올랐던 이 전 의원은 6개월만에 돌아와 정치활동을 재개할 예정이다. 그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그간 미국에서 지내면서 마음을 완전히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이연택 前체육회장 `알선수재' 구속기소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4일 인허가관련 청탁 대가로 토지를 헐값에 매입한 혐의(특가법상 알선수재)로 이연택 전 대한체육회장을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2000년 8월께 성남시 대장동에서 택지개발을 추진하던 부동산개발업자로부터 인허가 관련 청탁 대가로 개발 지역 내 토지 380여평을 당시 실거래가의 3분의 1 수준인 1억 8천여만원에 넘겨받아 3억8천여만원의 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으로 재직하던 2000년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박지원씨 어떤 모임에도 참석안해"

      박지원(朴智元) 전 청와대 비서실장측은 4일 현대그룹에서 150억원을 받은 혐의로 수감됐던 자신이 지난달 보석으로 풀려난 것을 축하하기 위해 조만간 구 동교동계 전현직 의원 7~8명이 모임을 가질 계획이라는 일부 보도와 관련,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박 전 실장의 한 측근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 전 실장은 어떤 모임도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 박 실장은 몸이 불편해 병원과 자택만 왕래할뿐 외부인사와의 접촉을 일절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법정 미확인 비디오진술 증거능력 없다"

      1심 법원이 성추행 피해아동의 비디오 진술의 진정성립을 법정에서 확인하지 않은 채 유죄증거로 사용해 항소심 법원이 판결을 파기한 뒤 다시 선고했다. 서울고법 형사8부(허 만 부장판사)는 4일 7∼8세 여아 2명을 성추행한 혐의로구속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이 선고된 박모(61)씨에 대해 "원심이 절차를 누락한채 피해 아동의 비디오 진술 조서를 유죄증거로 사용한 것은 잘못"이라며 원심을 깨고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성폭력범죄의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법정 허위증언' 큰폭 증가 .. 사법당국 비상

      대검찰청은 4일 법정에서 허위증언을 한 혐의(위증)로 기소된 인원은 2000년 1천199명, 2001년 1천403명, 2002년 1천343명, 2003년 1천208명으로 차츰 줄어들다 지난해 1천587명으로 크게 늘어났다고 밝혔다. 위증사범의 증가는 법정 거짓말 사례를 찾아낸 실적을 일선검찰의 기관업무 평가에 반영하는 등 검찰의 적극적인 처벌의지와 무관치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2000년부터 5년간 위증사범중 당사자의 고소.고발로 드러난 ...

      한국경제 | 2005.04.04 00:00 | dong

    • 부산항운노조 간부 2명 추가 구속

      부산항운노조 비리를 수사중인 부산지검 특수부(김종로 부장검사)는 4일 조합원 인사와 관련해 돈을 받아 상납하고 공사대금을 부풀려 공금을 횡령한 혐의(업무상 배임 등)로 중앙부두 연락소 서모(50) 소장과 하모(64) 전 총무부위원장을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서 소장은 2002년 9월 조합원 신규채용 등 인사와 관련해 2천100만원을 받아 박이소(60.구속) 노조위원장과 박두철(58.구속) 부위원장에게 각각 1천600만원과 400만원을 상납한 혐의다.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日 방위청 전직 연구원 자료유출 혐의 조사

      일본 방위청 기술연구본부에서 일하다 퇴직한전직 연구원(63)이 잠수함에 관한 기술정보자료 복사본을 부당유출한 혐의로 당국의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3일 알려졌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경시청 공안부는 방위청 기술연구본부에서 일하다 지난 2002년 3월 퇴직한 전직 연구원을 잠수함 선체에 사용하는 특수강재의 용접방법 등에관한 기술자료 복사본을 몰래 가져간 혐의로 조사중이다. 방위청 기술연구본부에서 특수강재의 원료와 내탄(耐彈)강도 등의 연구에 종사했던 ...

      연합뉴스 | 2005.04.03 00:00

    • 쇠젓가락으로 위협해 부녀자 20여명 성폭행

      경기도 수원 남부경찰서는 3일 쇠젓가락을 흉기인 양 들이대며 위협해 수십차례에 걸쳐 부녀자를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박모(39.무직)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2월13일 오전 2시30분께 수원시 권선구 모 원룸 2층A(28.여)씨 집에 가스배관을 타고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현금과 수표 130여만원을 빼앗는 등 지난 2003년 10월부터 최근까지 부녀자 22명을 성폭행하고 금품을 ...

      연합뉴스 | 2005.04.03 00:00

    • 환각상태서 강도 30대 2명 영장

      충북 제천경찰서는 3일 환각 상태에서 강도짓을한 혐의(강도 등)로 김모(37.강원도 평창군)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10일 오전 11시 30분께 강원도 정선군 정선읍 봉양리 국도에서 차량을 구입하겠다고 유인한 모자동차회사 판매원 손모(37)씨를 흉기로 위협, 손발을 묶어 트렁크에 감금한 뒤 손씨에게서 빼앗은 신용카드로 600만원을인출하는 등 지금까지 3차례에 걸쳐 강도짓을 한 혐의다. 경찰조사 결과 ...

      연합뉴스 | 2005.04.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