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2091-322100 / 371,7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코스닥 기업공시] (28일) KTT텔레콤 등

      ... 박희섭으로 바뀜. △인터플렉스=대표이사 송동효에서 이성주로 바뀜. △한국창투=대표이사가 정무열 방영식에서 김동준으로 바뀜. △씨피엔=제3자배정 유상증자로 최대주주가 성봉두에서 제로마켓(10.31%)으로 바뀜. △하우리=84억원 횡령 혐의로 전 대표이사 권석철을 형사고소할 예정. △소프트랜드=대표이사가 문창범 김태섭에서 이진희로 바뀜. △비츠로시스=대표이사가 장태수에서 김승진으로 바뀜. △한통데이타=대표이사가 나희철에서 김기철로 바뀜.

      한국경제 | 2005.03.28 19:54

    • 소설 태백산맥 4월초 처리..`무혐의' 유력

      검찰이 대표적인 장기 미제 중 하나인 대하소설 `태백산맥'에 대한 국가보안법 위반 고발사건을 내달 초 무혐의로 결론내는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김수민 2차장은 "태백산맥 사건에 대해 최근 집중적인 법리검토를한 결과 마무리단계에 접어 들었다"며 "처리를 미루지 않을 것이며 빠른 기일 내에처리가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대검 고위 관계자는 "사건을 현 검찰총장 임기 안에 처리하게 되나"는 질문에 "아마 ...

      연합뉴스 | 2005.03.28 00:00

    • 분당 여승무원 살해혐의 30대 택시기사 긴급체포

      항공사 여승무원 살인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도 분당경찰서는 28일 이 사건 용의자로 민모씨(38·택시기사)를 강도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긴급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강도살인 전과자를 상대로 수사를 벌이던 중 강도 등 전과9범인 민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판단,28일 오후 4시10분께 성남시 분당구 서현역 부근에서 민씨의 택시에 승차한 뒤 민씨를 체포했다. 경찰은 민씨의 택시 조수석 밑바닥에서 숨진 최모씨(27·여)의 구두 한쪽(왼쪽)을 ...

      한국경제 | 2005.03.28 00:00

    • 6개 유선통신업체 가격담합 혐의 1천억대 과징금 물릴듯

      공정거래위원회가 KT 하나로텔레콤 등 6개 유선 통신업체의 가격담합 등 혐의를 적발,사상 최대인 1천억원대의 과징금 부과 등 중징계를 검토 중이다. 28일 관계당국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지난해 7월부터 이들 유선통신사업자의 담합 등 공정거래법 위반 여부를 조사해 시내전화 국제전화 초고속인터넷사업 등에서 2002년부터 2004년까지 10여건의 담합 행위를 적발했다. 이번 담합 혐의로 적발된 회사는 KT 하나로텔레콤 데이콤 온세통신 두루넷 드림라인 ...

      한국경제 | 2005.03.28 00:00

    • 주식투자 `쪽박' 전직 경찰관 사기혐의로 기소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염웅철 부장검사)는 28일주식 투자로 막대한 손해를 본 뒤 투자업체 사장으로부터 돈을 빌려 가로챈 혐의(사기 등)로 전직 경찰관 조모(40)씨를 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조씨는 경찰관으로 재직하던 2002년 2월께 수사정보를 제공하면서 알게된 C사의 주식을 샀다 손해를 보자 이 회사 대표 이모씨에게 상환을 조건으로 7차례에 걸쳐 4천800여만원을 빌려 갚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는 지난해 4월 비자금 조성 혐의로 ...

      연합뉴스 | 2005.03.28 00:00

    • 훔친 여성 카드 퇴폐이발소서 쓰다 덜미

      서울 송파경찰서는 28일 주점 숙소에서 함께 잠을 자던 동료의 지갑을 훔친 혐의(절도 등)로 주점 종업원 유모(23)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유씨는 26일 오전 7시께 자신이 일하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모일식주점 종업원 숙소에서 동료 임모(23)씨가 잠든 틈을 타 신용카드 등이 든 지갑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훔친 지갑에 든 신용카드는 피해자 임씨가 자신의 누나로부터 빌린 것이었으나 유씨는 이를 모르고 범행 ...

      연합뉴스 | 2005.03.28 00:00

    • 검찰 `국정원 도청' 내달 초 결론

      ... 정치공방을 야기했던 국가정보원 휴대폰 도청 의혹을 둘러싼 고소.고발사건을 4월2일퇴임하는 송광수 검찰총장 임기 내에 처리할 방침인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검찰은 2년 이상 진행해온 이 사건과 관련한 6건의 고소.고발사건에 대해 무혐의 등으로 일괄 불기소처리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추정된다. 2002년 10월 정형근 한나라당 의원의 폭로를 통해 제기된 국정원의 도청의혹은`국정원이 휴대폰 도청장비를 대거 확보한 의혹이 있다'는 등의 언론보도를 계기로증폭되면서 ...

      연합뉴스 | 2005.03.28 00:00

    • 분당 女승무원살인사건 용의자 신병확보

      ... 28일 이 사건 용의자로 민모씨의 신병을 확보,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30대 후반에 택시운전기사로 알려진 민씨는 전과9범이며 사건당일 택시주행기록이 일부 조작되는 등의 의심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민씨는 현재 자신의 혐의를 전면부인하고 있으며 경찰도 혐의를 입증할만한 물적증거는 아직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오후 8시께 수사본부에서 용의자와 관련된 수사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성남=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hedgehog@...

      연합뉴스 | 2005.03.28 00:00

    • 고위공직자 줄사퇴 막을 길 있나

      ... 일단을 피력한 바 있다. 당시 노 대통령은 신일순 대장 구속사건에 대해 언급하면서 몇몇 시사적인 발언을 했다.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이던 신일순(육사 26기) 육군대장은 지난해 5월 부대 공금을 개인적으로 유용하거나 횡령한 혐의로 구속됐었다. 윤군 현역대장이 구속된 것은창군 이래 처음이어서 파문이 적지 않았다. 노 대통령은 이에 대해 "그 정도의 기관운영비를 사용했다고 다 처벌한다면 전부 가슴을 졸여야되는 상황이었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미래로 가야 하기 ...

      연합뉴스 | 2005.03.28 00:00

    • 건설 현장 안전 불감증 여전

      각종 건설 현장의 안전 불감증이 여전한 것으로나타났다. 광주지방노동청은 28일 "지난달 14일부터 지난 12일까지 해빙기 건설 현장 일제점검 결과 안전관리를 소홀히 한 D건설, H건설 등 2개 업체를 산업안전 보건법 위반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 업체는 각각 아파트와 학교 신축 공사를 하면서 추락 및 낙하 방지 시설을하지 않고 공사를 해 온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이번에 점검을 받은 40개 현장 가운데 39개소가 관련 법을 위반했으며 ...

      연합뉴스 | 2005.03.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