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2211-322220 / 372,5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상 명예회장 비자금 재수사 나선다

      ... 위장계열사인 폐기물업체의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의문의 72억여원이 이 업체 대표 유모씨를 거쳐 임 회장의 계좌에 입금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시작됐다. 검찰은 대상그룹 경영지원본부장 출신인 유씨와 임 회장의 자금관리인 박씨를 횡령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그러나 검찰은 2003년 4월 자수한 임 회장을 수사하고도 기소하지 않고 '참고인 중지' 결정을 내렸다. 중요 참고인들이 달아났기 때문이라는 이유에서였다. 그러나 서울고등법원은 지난 1월 유씨 등에 대한 항소심 ...

      한국경제 | 2005.04.28 00:00 | 김문권

    • 베트남, 통일 30주년 기념 특사 단행

      ... 7천820명에 대한 특사를 단행한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외국인 19명을 포함해 복역수 7천751명이 29일 형집행정지로 석방되고, 69명이 복권된다. 특히 이번 특사에서는 베트남 건국 최대의 폭력조직인 남깜파의 후견인 역할을 한 혐의로 중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팜 시 치엔 前 최고인민검찰 부총장과 응웬 망 쭝 前 호찌민시 공안국(경찰국) 부국장도 포함돼 있다고 VNA는 전했다. 그러나 외국인 사면 대상 가운데 한국인은 포함돼 있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

      연합뉴스 | 2005.04.28 00:00

    • 여야 재보선 D-2 전략지 공략 총력전

      ... 재선거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열린우리당 조성준(趙誠俊) 후보측의 돈 봉투 살포 의혹과 관련, "열린우리당이 자당 후보의 돈 봉투 살포를 `민주당의 자작극'이라고 뒤집어 씌우고 있다"며 문희상 의장과 조성준 후보를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한나라당 김무성 사무총장도 이날 최근 일부 언론이 열린우리당의 선거관련 내부문건이 보도된 것과 문 의장의 지난 26일 아산, 공주지역 간담회를 문제삼으며 "명백한 선거법 위반으로 조만간 고발 조치하겠다"고 ...

      연합뉴스 | 2005.04.28 00:00

    • 민주 "허위사실 유포로 與 고소"

      민주당은 28일 성남 중원 국회의원 재선거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여당 후보측의 금품 살포 의혹과 관련, 열린우리당 문희상(文喜相) 의장과 조성준(趙誠俊) 후보를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민주당 유종필(柳鍾珌) 대변인은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열린우리당은 자당 후보의 돈봉투 살포를 민주당의 자작극이라고 뒤집어 씌우고 있다"며 "이는 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및 형법상 명예훼손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

      연합뉴스 | 2005.04.28 00:00

    • 줄 잇는 은행원 횡령..당국차원 대책마련 시급

      ... 주력한다는 계획이지만 관계당국이 발벗고 나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끝없는 은행원 비리 28일 경찰과 금융계에 따르면 서울 은평경찰서는 주식투자로 진 빚을 갚기 위해 회사 돈 22억원 가량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등)로 외환은행 서울 모 지점 소속 박모(36) 과장을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 과장은 장기 해외체류 고객과 자신의 친인척 등의 명의를 도용해 대출서류를 작성하고 허위담보를 설정, 지난 2001년부터 ...

      연합뉴스 | 2005.04.28 00:00

    • 기아자동차 채용비리 관련자 2명에 실형

      ... 유죄가 인정된다"고 밝혔다. 특히 재판부는 "권씨의 경우 단체교섭위원이라는 자리를 악용해 이번 사건 연루자 중 가장 적극적으로 채용 비리에 개입, 파렴치한 범행을 저질러 실형이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임씨 등은 지난해 5-10월 기아차 광주공장 생산직 직원 채용 과정에서 입사자들 로부터 수천만원에서 수억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 또는 불구속 기소돼 징역 1 -3년이 구형됐었다. (광주=연합뉴스) 남현호 기자 hyunho@yna.co.kr

      연합뉴스 | 2005.04.28 00:00

    • 법원, 비행청소년 부모교육 명령 의미

      ... 결정을 하면서 국내 최초로 보호자인 부모에게도 자녀와 함께 교육을 받도록 한 것은 청소년 비행의 가장 큰 원인이 가정 교육 부재라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전주지법 소년부 이준명 판사는 28일 학교 폭력과 절도, 사기 등의 혐의로 송치된 비행청소년 9명에 대해 2년의 보호관찰 결정을 하면서 이들 보호자에게도 6개월 간 함께 보호관찰소 교육을 받도록 특별 준수사항을 부과했다. 이 판사는 "소년부로 송치된 비행청소년의 범행에 가정의 책임이 인정된다"며 "가정에서 ...

      연합뉴스 | 2005.04.28 00:00

    • 롄잔 "중화민국은 아시아 첫 민주공화국"

      ... 한편 롄 주석이 출국한 지난 26일 대만 타오위안(桃園) 국제공항에서 벌어진 난동 사태를 수사중인 대만 검찰은 왕스젠 등 민진당과 대만단결연맹 의원 3명, 대만 독립 추진 토크쇼를 진행하는 유명 연예인 왕번후 등을 군중 선동 혐의로 처벌키로 했다. 왕번후는 지난 27일 마지막 토크쇼를 방송하다 눈물을 흘리며 "감옥살이가 무서운게 아니라 대만이 진정한 독립 국가로 일어설 날이 언제 오려나 걱정이 돼 눈물이 난다"면서 "천수이볜(陳水扁) 총통은 대만의 (독립을 ...

      연합뉴스 | 2005.04.28 00:00

    • 화의 회사 주가조작 시도 前 대표 구속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사부(정동민 부장검사)는 28일 기업구조조정전문회사(CRC)와 짜고 화의 상태인 회사 재산을 담보로 대출을 받아 주가조작을 시도한 혐의(특경가법 배임 등) 등으로 S사 전 대표 성모(57)씨를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성씨는 2002년 2월말 자신이 운영하는 S사가 화의 상태인데도 기업구조조정전문회사 I사가 85억원의 금융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회사 재산 118억원을 담보로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성씨는 또 I사가 갖고 ...

      연합뉴스 | 2005.04.28 00:00

    • 영아 내버려 숨지게 한 여고생 검거

      대구 달서경찰서는 28일 아이를 낳은 뒤 길거리에 버려 숨지게 한 혐의(영아살해)로 여고생 A(16.고1)양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양은 이날 오후 자신의 집에서 아이를 낳은 뒤 밖으로 내다버려 숨지게 한 혐의다. A양은 출산 사실을 숨기기 위해 자신의 옷을 세탁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으며, 출산이후 출혈이 심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leeki@yna.co.kr

      연합뉴스 | 2005.04.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