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2291-322300 / 369,1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공노 중앙집행부.지역본부장 전원 체포영장

    ... 간부들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구속수사하고 지역본부장 등에 대해서는 파업 결정의 참여여부 등을 따져 구속수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은 전공노가 정부의 당부를 무시하고 계속 불법 집단행위나 폭력행위를 할경우 처벌 수위와 범위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검찰은 이날 파업 찬반투표를 적극 주도하고 군수 부속실을 점거한 혐의로 경북고령군 지부장 이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freemong@yna.co.kr

    연합뉴스 | 2004.11.11 00:00

  • 취소된 톱가수 공연 주최사, 대행사 상대 고소

    지난달 31일 돌연 취소됐던 신세대 톱가수 4팀의 공연 주최사가 공연 대행사를 고소했다. 공연 주최사 에이븐기획(대표 신현직)은 11일 공연 진행을 맡은 대행사 C사의이모 대표를 업무방해와 사기,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또한 공연 취소로 인해 입은 손해를 물어 이 대표와 기획사 G사의 P모 대표를 상대로서울중앙지법에 20억원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냈다. 에이븐기획은 고소장에서 "무대 설치의 책임과 당일 현장 진행을 담당해야 ...

    연합뉴스 | 2004.11.11 00:00

  • 전공노 중앙집행부.지역본부장 전원 체포영장

    ... 간부들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구속수사하고 지역본부장 등에 대해서는 파업 결정의 가담여부 등을 따져 구속수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은 전공노가 정부의 당부를 무시하고 계속 불법 집단행위나 폭력행위를 할경우 처벌 수위와 범위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검찰은 이날 파업 찬반투표를 적극 주도하고 군수 부속실을 점거한 혐의로 경북고령군 지부장 이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freemong@yna.co.kr

    연합뉴스 | 2004.11.11 00:00

  • [다산칼럼] 소버린을 누가 도왔는가

    ... 1천5백원 정도로 하락했다. 주당 4천5백원의 보전요인이 발생한 것이다. JP모건은 자신의 권리를 행사했고 두 법인은 일단 채무를 완납했다. 문제는 다음에 터졌다. 이 사실을 언론들이 크게 보도했고 이를 보고 한 시민단체가 배임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것이다. 또한 이와는 별도로 SK㈜에 대한 출자총액제한에 걸린 SK그룹 자회사가 의결권이 제한된 SK㈜ 주식을 총수에게 넘기고 워커힐 주식을 지급받는 거래에서 워커힐 주식가격을 지나치게 부풀려 계산했다며 시민단체가 ...

    한국경제 | 2004.11.11 00:00

  • 軍검찰 병무비리 수사 '장기화' 국면

    ... 접어들고 있으며 벌써부터 이번 수사가 자칫 '용두사미'로 끝나는 게 아니냐 하는 우려마저 일고 있다. 군 검찰은 이달 2일 육군 의무감 소병조(구속) 준장이 최씨로부터 금품과 향응을 받고 의병제대와 '가짜환자' 입원 등을 알선했다는 혐의 내용을 경찰로부터 통보받고 곧바로 수사에 들어갔다. 군 검찰은 수사 시작 이틀만인 3일 소 준장이 2001년부터 최근까지 최씨로부터 한 건에 200만∼300만원씩, 모두 7차례에 걸쳐 900여만원을 받고 총 4건의 병무비리를 알선한 ...

    연합뉴스 | 2004.11.11 00:00

  • 삼성전자, 디카 특허침해로 피소

    ... 삼성전자와 휴렛팩커드 마쓰시타, 노키아, 코닥 등 5개 회사들이 4건의 디지털 카메라 특허기술을 도용했다며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앞서 지난달에도 세계 2위 디지털카메라 생산업체인 캐논이 같은건으로 3470만달러의 배상금을 지급하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세인트 클레어측은 지난해 캐논과 니콘, 후지 필름, 미놀타, 올림푸스 등일본 디지털카메라 업체 8개사를 특허 침해 혐의로 고소한 바 있습니다. 최진욱기자 jwchoi@wowtv.co.kr

    한국경제TV | 2004.11.11 00:00

  • '20대 살인용의자 놓칠 뻔했다'

    ... 일고있다. 11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황모(29)씨는 지난 7일 오전 4시께 모 인터넷채팅사이트 동호회 회원인 이모(34)씨가 운영하는 광주 광산구 하남동 PC방 앞에서이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뒤 사체를 인근 야산에 파묻은 혐의를 받고 있다. 황씨는 당시 1시간여 앞서 이 PC방에서 인터넷 게시판에 자신을 비방하는 글을올렸다며 이씨와 말다툼을 벌이고 헤어졌으나 분이 풀리지 않아 다시 만나 다투던중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밝혀졌다. 경찰은 ...

    연합뉴스 | 2004.11.11 00:00

  • 김석원 명예회장 영장심사 연기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이충상 부장판사는 11일계열사 재산 300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김석원 쌍용양회 명예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12일 오후 2시에서 15일 오후 3시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 부장판사는 "변호인이 변론 준비에 시간이 필요하다고 요청해왔다"며 "변호인 조력을 받을 수 있는 피의자 권리 보호 차원에서 요청을 받아들여 실질 심사를연기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광철 기자 minor@yna.co.k

    연합뉴스 | 2004.11.11 00:00

  • "주운 휴대폰을 꺼놓았으면 절도의사 있는것"..대법원

    '주운 휴대폰 전원 꺼놓으면 절도죄?' 대법원 3부(주심 강신욱 대법관)는 찜질방에서 주운 휴대폰을 탈의실 옷장에 보관했다가 절도혐의로 기소된 강모씨(62)에 대한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유죄 취지로 대구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11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이 주운 휴대폰의 전원을 끈 뒤 자신의 옷장 속에 넣은 것은 경험칙상 습득물 반환의지가 없었음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판시했다. 택시 운전사였던 강씨는 작년 ...

    한국경제 | 2004.11.11 00:00

  • 김석원 전 쌍용그룹 회장 사전영장

    대검 공적자금비리합동단속반은 11일 김석원 쌍용양회 명예회장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12일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어서 영장발부 여부는 같은날 밤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검찰에 따르면 김 회장은 쌍용그룹 회장으로 있던 98년부터 2000년 사이 쌍용그룹의 구조조정 과정에서 쌍용양회 등 당시 계열사의 재산 300억원을 횡령한 혐의다. 김 회장은 쌍용그룹의 부실화에 ...

    연합뉴스 | 2004.11.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