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2451-322460 / 374,6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정소 전 안기부 1차장 검찰 출석

      ...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어제 출석한 천용택 전 국정원장과 마찬가지로 오정소 전 1차장도 비공개 소환을 강력하게 희망해 요청을 수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소씨는 이달 2일 `행담도 의혹'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검찰에 출두해 조사를 받은 적이 있다. 검찰은 오정소씨를 상대로 1994년 6월 미림팀을 다시 만들게 된 배경과 도청으로 입수한 정보를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씨와 이원종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 외부에 유출했는지를 집중 조사 ...

      연합뉴스 | 2005.08.24 00:00

    • `서초동 오피스텔 피살 사건' 용의자 검거

      ... 탐문을 통해 김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하고, 숨진 김씨의 몸에서 나온 정액과 용의자 김씨의 구강에서 채취한 DNA를 대조한 결과 일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에 23일 저녁 김씨를 곧바로 검거해 조사 중이며 24일 중 강간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그러나 김씨는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2일 오전 9시30분께 서울 서초구 서초4동 G오피스텔 4층에서 혼자사는 김씨가 목이 졸려 숨져 있는 것을 여고 동창생 황모(29)씨가 ...

      연합뉴스 | 2005.08.24 00:00

    • 검찰 `국정원 도청' 확인…수사 새 국면

      ... 중간급 간부, 실무자들에 대한 무더기 소환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내용 유출' 입증시 사법처리…국정원 직원법 시효 남아 = 천씨는 국정원장으로서 직원들에게 도청을 지시하거나 적어도 묵인, 방조했다면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그러나 2002년 3월 법 개정 전 이뤄진 행위는 공소시효가 5년(개정 후 7년)이기 때문에 사실상 통비법 위반 혐의로 사법처리될 가능성은 희박하다. 통비법 공소시효는 완성됐지만 국정원장으로 재직하면서 도청 ...

      연합뉴스 | 2005.08.24 00:00

    • 경찰, 강정구 교수 사법처리 방침

      경찰이 6ㆍ25전쟁을 `북한의 지도부가 시도한 통일전쟁'이라고 주장한 동국대 강정구(姜禎求) 교수에 대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사법처리하기로 했다. 서울경찰청 최병민 보안부장은 24일 "강 교수에게 26일 출석하라는 1차 요구서를 발부했다"면서 "강 교수에 대한 사법처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최 부장은 "강 교수가 출석할 지 여부는 지켜봐야 하나 계속 출석요구서에 불응할 경우 체포영장을 발부받을 방침"이라며 "그러나 구속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

      연합뉴스 | 2005.08.24 00:00

    • 감청장비 이용한 도청여부 소환조사 착수

      ... "어제(23일)는 천용택씨에게서 참고인 진술조서를 받았다. 다시 한번 소환조사가 필요하나 이번 주중에는 재소환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검찰은 천씨에 대한 재소환 조사에서 공운영씨에게서 회수한 도청물의 내용을 유출한 혐의 등이 드러나면 국정원직원법상 비밀누설 혐의로 형사처벌한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또 천씨가 전날 밤 귀가길에 김대중 정부 시절의 도청을 사실상 시인한 것처럼 비춰지는 발언을 한 것과 관련, "천씨는 김대중 정부 시절의 도청을 시인했다기보다는 ...

      연합뉴스 | 2005.08.24 00:00

    • 뜀박질 주가 '짜고 친 고스톱'‥ 증선위, 불공정거래 12명 고발

      상장기업 대주주나 대표이사 등이 개입된 불공정거래가 무더기로 적발돼 금융감독당국으로부터 중징계를 받았다. 금융감독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24일 정례회의에서 7건의 불공정거래에 대해 검토한 결과,시세조종 및 미공개정보 이용 혐의로 12명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증선위에 따르면 A사의 사실상 지배주주 임모씨는 사채자금을 동원해 유상증자를 실시하는 과정에서 부당이익을 얻을 목적으로 시세조종 전문가와 공모해 주가를 끌어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

      한국경제 | 2005.08.24 00:00 | 주용석

    • 검찰, 김우중씨 30∼31일께 추가기소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을 조사중인 대검 중수부는 30∼31일께 김 전 회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추가기소하면서 김 전 회장에 대한 수사를 끝낼 방침이다. 이로써 1999년 10월 돌연 해외 도피길에 올랐다 올 6월 5년8개월 만에 입국한 김씨에 대한 검찰 수사는 두달 보름 여만에 마무리될 전망이다. 검찰은 김씨가 대우그룹의 해외금융조직인 BFC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BFC 자금 일부를 개인적 용도에 전용한 것으로 보고 특...

      연합뉴스 | 2005.08.24 00:00

    • 울산시 교육감 취임 하루만에 구속..선거법 위반 혐의

      김석기 울산시 교육감(59)이 취임 하루만에 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울산지법 유길종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3일 교육감 선거과정에서 금품을 살포하고 사전선거운동을 벌인 혐의(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 위반)로 검찰이 청구한 사전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교육감은 울산구치소에 수감됐으며,교육감 직무도 정지됐다. 검찰에 따르면 김 교육감은 지난 6월 부인과 함께 울산 북구 모 음식점에서 학교운영위원 4명이 포함된 모 단체 회원 10여명에게 35만원 ...

      한국경제 | 2005.08.23 00:00 | 사회부2

    • 노회찬 "떡값검사, 세풍사건 때 삼성보호"

      ... 1부장으로 수사 실무를 지휘하다 삼성으로 이직한 A씨와 B씨까지 고려하면 그야말로 친(親) 삼성 검사들이 세풍사건을 좌지우지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실제 99년 9월 검찰은 중간수사발표 당시 삼성 관련 혐의를 충분히 입증하고서도 기소하지 않아 의혹을 낳고 있다"며 "98년 세풍사건 당시 검찰이 확보한 자료에다 최근 공개된 X파일 내용을 합치면 이건희(李健熙) 회장의 횡령배임 혐의를 충분히 입증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지금이라도 ...

      연합뉴스 | 2005.08.23 00:00

    • 김석기 울산시교육감 구속

      김석기(59) 울산시 교육감이 취임후 하루만에 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울산지법 유길종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3일 교육감 선거과정에서 금품을 살포하고 사전선거운동을 벌인 혐의(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위반)로 검찰이 청구한 김 교육감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유 판사는 "범죄의 특성상 증거 인멸의 우려가 높다"고 영장발부 사유를 밝혔다. 김 교육감은 영장 발부 직후 울산구치소에 수감됐으며, 교육감 직무도 정지됐다. 검찰에 따르면 ...

      연합뉴스 | 2005.08.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