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7661-327670 / 374,0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굴비상자' 수사 '피의사실공표' 논란

      '굴비상자 2억'사건을 둘러싼 경찰 수사가 '피의사실공표' 논란거리로 등장했다. 20일 인천지검에 따르면 인천지방경찰청은 '굴비상자' 수사가 종결되기도 전에안상수(安相洙) 인천시장에 대한 혐의사실 등을 19일 언론에 발표했다. 경찰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안 시장과 A건설업체 대표 이모(54.구속)씨와의 통화사실과 안 시장의 혐의사실 등을 공개했다. 검찰은 그러나 "안 시장에 대한 수사가 종결되지 않은 상태에서 뇌물수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안 ...

      연합뉴스 | 2004.10.20 00:00

    • 불법자금모집 제보 포상금 대폭 인상

      ... 투자처를 찾지못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불법적인 자금모집행위가 늘고 있다"면서 전화 (02-3786-8155∼9)나 인터넷 홈페이지(www.fss.or.kr)를 통해 적극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금감원은 지난 9월 한달간 불법 자금모집 혐의가 있는 15개 업체를 적발, 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로써 올들어 금감원에 적발된 불법 자금모집업체는 총 144개로, 지난해 전체적발건수(133개)를 이미 넘어선 상태다. 이번에 적발된 피해사례를 보면 경기도에 거주하는 B씨의 경우 ...

      연합뉴스 | 2004.10.20 00:00

    • 혈액준비 부족 산모 숨지게한 의사 입건

      인천 계양경찰서는 19일 수술을 하면서 충분한 혈액을 준비하지 않아 산모를 사망케 한 혐의(업무상 과실 치사)로 산부인과 의사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해 5월 중순께 인천시 자신의 병원에서 충분한 혈액(1천㎖ 이상)을 준비하지 않고 김모(31.여)씨에 대해 제왕절개 수술을 하다가 수술도중 김씨를 과다출혈로 숨지게 한 혐의다. (인천=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jslee@yna.co.kr

      연합뉴스 | 2004.10.19 00:00

    • `굴비상자 2억원'사건 담당 수사과장 일문일답

      ... 경찰은 어떻게 보나? ▲구체적인 내용 설명은 곤란하다. 단 굴비상자의 무게와 이기승씨를 만난 직후 전달됐다는 점과 당시 날씨가 29℃를 오르내렸다는 정황을 참고해달라. 본인은 29일 알았다고 주장한다. --안 시장 범죄혐의를 구체적으로 알려달라. ▲검찰 수사가 남아 있어 예단하기 곤란하다. --경찰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하는 것은 물증이 있다는 것 아니냐? ▲객관적 정황을 말했다. 참고해 달라. --24일 당일 둘 사이에 어떤 ...

      연합뉴스 | 2004.10.19 00:00

    • 검찰, 현대건설 前사장 뇌물공여 조사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주철현 부장검사)는 18일사업관련 청탁과 함께 한국수자원공사 고석구 사장에게 억대 금품을 제공한 혐의(뇌물공여)로 심현영 현대건설 전 사장을 체포, 조사중이다. 검찰은 이날 심 전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집행했으며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면밀 검토한뒤 19일중 결론지을 방침이다. 심 전 사장은 수자원공사가 발주한 한탄강 유역정비공사 등과 관련해 공사를 수주토록 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고 사장에게 거액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는 ...

      연합뉴스 | 2004.10.19 00:00

    • 경찰, 안상수시장 내일 불구속 송치

      '굴비상자 2억원' 사건을 수사중인 인천지방경찰청은 19일 안상수 인천시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불구속 입건,이르면 20일중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안 시장이 여동생을 통해 건설업체 사장 이모(54.구속)씨로부터2억원이 든 굴비상자를 건네받았지만 곧바로 시(市) 클린센터에 신고한 점 등을 참작해 불구속 입건한 상태에서 검찰에 송치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사건을 송치받는대로 안 ...

      연합뉴스 | 2004.10.19 00:00

    • 공정위 `현장조사 금지' 위반

      ... 공정위의 금융거래정보요구서는 서면을 통해 제출하도록 규정돼 있다. 김 의원은 또 "지난해 8월 25일 LG그룹 소속 51개 계열사 전체에 대한 공정위의조사가 사안을 불특정해 포괄적으로 실시됐다"면서 "조사 결과 부당내부거래 혐의가전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강철규(姜哲圭) 공정거래위원장은 "수많은 조사를 일일이 체크할 수없다"면서 "포괄적 조사가 불법인지는 법률가에게 물어봐야 한다"고 즉답을 피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현기자 ...

      연합뉴스 | 2004.10.19 00:00

    • 미얀마 정정 불안 .. 총리 구금설

      ... 농업관개장관, 교통장관의 경질을 포함한 개각을 발표하면서 후속으로 이번 주에 모종의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미얀마 군사정권은 최근 샨주(州)의 무세에서부터 MI 구성원들을 숙청하기 시작, MI 장교들 중 일부는 부패 혐의로 군사법원에서 즉결재판을 받고 20년 형을 선고받기도 했다고 양곤의 소식통들이 전했다. 미얀마의 대외정책 결정에 있어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장군들 중의 한 명으로 꼽혔던 킨 윤 장군은 지난해 8월 총리직에 임명됐으나 정권 실세인 ...

      연합뉴스 | 2004.10.19 00:00

    • 미얀마 총리 해임..정정 혼미

      미얀마 군부 정권 총리인 킨 윤 장군(65)이 해임돼 부패혐의로 가택연금 상태에 처해졌다고 태국 정부 대변인이 19일 밝혔다. 자크라폽 펜카이르 태국 정부 대변인은 "양곤 주재 태국 대사로부터 외교적 채널을 통해 킨 윤 미얀마 총리가 해임돼 부패혐의로 가택연금 상태에 놓인 사실을 파악했다"고 말했다. 미얀마 군부 정권 지도자들 중 가장 개혁적인 인물로 알려진 킨 윤 총리의 해임과 가택연금은 그가 중부 도시 만달레이를 방문하고 양곤으로 돌아온 18일 ...

      연합뉴스 | 2004.10.19 00:00

    • 전두환씨 차남 항소심서 풀려나

      서울고법 형사5부(이홍권 부장판사)는 19일 167억여원의 국민주택채권을 증여받은 뒤 71억여원의 세금을 포탈한 혐의로 구속기소된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남 재용(40)씨의 항소심에서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3년과벌금 60억원을 선고하고 석방했다. 재판부는 재용씨가 받은 채권 중 73억5천만여원은 1심대로 아버지 전씨의 비자금으로, 나머지 돈은 출처가 불분명하다는 원심 판단을 뒤집고 외조부 이규동씨가증여한 것으로 각각 인정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

      연합뉴스 | 2004.10.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