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7901-327910 / 374,9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만취승객 도로에 내려놓아 교통사고 사망..택시기사 '유죄'

      ... 가버려 사고로 숨지게 한 택시 운전기사가 항소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서울고등법원 형사3부(신영철 부장판사)는 21일 술에 취한 승객이 자유로에서 내리자 그대로 둔 채 택시를 몰고 가버려 승객이 1시간 뒤 교통사고로 숨지게 한 혐의(유기치사)로 기소된 택시기사 A씨(42)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1심 재판부는 당시 승객이 어느 정도 의식이 있었다는 점 등을 들어 무죄를 선고했었다. A씨는 지난해 7월 늦은 ...

      한국경제 | 2004.11.21 00:00

    • 大法, "집회시 과도한 확성기 사용은 위법"

      ... 주민들의 피해를 법원이 인정, 타인을 배려하는 건전한 집회.시위 문화의 정착이 필요하다는 의지를 담은 것으로 해석된다. 대법원 2부(주심 배기원 대법관)는 해고자 복직을 요구하며 확성기를 과도하게사용, 인근 상인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업무방해)로 기소된 노모씨 등 4명에 대한상고심에서 벌금 150만∼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집회는 다수인이 공공장소에서 의견을 전달하기 위한 수단인 만큼 확성기를 사용할 수 있고 일반 ...

      연합뉴스 | 2004.11.21 00:00

    • 유코스 대주주, 정부 상대 소송 제기

      ... 법적 근거를 제공하는 국제조약인 에너지헌장에 입각해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현재 수감중인 미하일 호도르코프스키 유코스 전 사장이 설립한 투자전문 그룹인 메나테프는 유코스사의 지분 60% 가량을 보유하고 있다. 횡령과 탈세 등 혐의를받고 있는 호도르코프스키는 메나테프 그룹의 핵심 주주다. 러시아 당국은 19일 법원의 결정에 따라 유간스크네프테가즈의 지분 76.79%가내달 19일 공매처분될 것이라고 발표했고 유코스의 한 고위 간부는 이같은 정부 방침을 "정부가 주도한 ...

      연합뉴스 | 2004.11.21 00:00

    • 어린이 성착취 86세 노인 200년형 직면

      ... 체포된 셀잔은 체포 당시 9살난 필리핀 소녀에게 "하니(honey), 성생활이 인생이 전부야"라고쓴 편지를 소지하고 있었다. 셀잔은 현재까지 12살 이하의 어린이 2명을 강간하고, 어린이 포르노 사진을 소지하는 등 모두 6건의 범죄혐의가 밝혀졌으며, 200년 이상의 형을 받을 수도 있다고뉴욕타임스는 전했다. 미국은 미성년자들이 섹스영화나 서적, 잡지, 웹사이트 등에 이용되거나 섹스산업에 동원되지 못하도록 지난해 `보호법'을 제정했으며, 이 법은 해외에서 이루어진 ...

      연합뉴스 | 2004.11.21 00:00

    • 도심공항터미널 대표 구속 .. 상가세입자에 특혜.억대 금품 수수

      ... 세입자에게 특혜를 주는 대가로 억대의 금품을 챙긴 서울 삼성동 한국도심공항터미널 대표가 검찰에 적발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고건호 부장검사)는 21일 각종 특혜를 제공해준 대가로 지하상가 세입자 등으로부터 10억원 상당의 금품을 받아 챙긴 혐의(배임수재) 등으로 도심공항터미널 조상채 사장(63)을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조 사장에게 금품을 건넨 혐의(특경가법상 배임증재)로 입주업체 W사 대표 최모씨(54)와 편의 제공 대가로 상가 세입자로부터 2천만원을 수수한 ...

      한국경제 | 2004.11.21 00:00

    • 대법, 합법집회도 확성기로 지나친 소음시 벌금

      ... 유발했다면 주변 상인들에 대한 업무방해 행위에 해당한다는 대법원의 확정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배기원 대법관)는 부당 해고자 복직을 요구하는 옥외 집회를 열면서 확성기를 과도하게 사용해 부근 상인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된 노모씨 등 4명에 대한 상고심에서 벌금 1백50만∼3백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사회통념상 용인될 수 없을 정도로 다른 사람에게 심각한 피해를 주는 소음을 발생시킨 경우는 정당행위라고 ...

      한국경제 | 2004.11.21 00:00

    • '수능커닝' 가담 100명 넘는다

      ... 문제를 점검하기 위해 감독관 등을 상대로 자체 조사에 나섰다. 김영월 광주 동부경찰서 수사과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수능시험 부정행위를 주도한 광주 S고교 L군(19) 등 4개교 6명의 학생에 대해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김 과장은 또 "이번 부정행위에 연루된 고교생이 지난 20일까지 조사를 벌인 90명 외에 10여명이 더 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추가 소환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혀 관련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

      한국경제 | 2004.11.21 00:00

    • 경찰, 수능 부정행위 주도 학생 6명 영장신청

      ... 영장을 신청하는 등 수사가 급진전되고 있다. 휴대전화를 이용한 수능 부정행위를 수사하고 있는 광주 동부경찰서는 21일 "이번 부정행위 사건을 주도한 광주S고교 L(19)군 등 5개 학교 6명에 대해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행 혐의로 이날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7일 수능 시험 당일 일명 `도우미'로 불리는 후배 40명을 동원한 뒤 광주시내 6개 고사장에서 휴대전화를 이용, 50여명의 학생들에게 답안을 전송하는 부정행위를 ...

      연합뉴스 | 2004.11.21 00:00

    • 아프간 법원 서방기자 4명 살해한 자국인에

      ... 신문 코리에레 델라 세라 기자인 마리아 그라지아 쿠툴리(39.여), 스페인 신문 엘 문도 기자인 훌리오 푸엔테스 등 4명의 서방기자는 2001년 19일 아프간 남부 낭가르하르주(州)의 주도 잘랄라바드를 떠나 카불로 가던 중무장괴한들의 매복공격을 받아 살해됐다. 칸은 이탈리아 여성 기자인 쿠툴리를 강간하고 자기 처를 살해한 혐의도 받고있다. 아프간에서 살인범에 대한 처벌은 교수형이다. (카불 dpa=연합뉴스) dcparke@yna.co.kr

      연합뉴스 | 2004.11.21 00:00

    • 수능 부정행위 가담 학생 100명으로 늘어

      ... `선수'와 `도우미' 학생 12명을 임의동행 및 자진 출석시켜 조사한 뒤 귀가시켰다"며 "가담자 수는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시험부정을 주도한 L군 등 4개 고교 6명에 대해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들은 지난 17일 수능 시험 당일 `도우미'로 불리는 후배 40명을 동원한 뒤 광주시내 6개 고사장에서 휴대전화를 이용, 50여명의 학생에게 답안을 전송한 혐의를 받고있다. 당초 이들 6명과 함께 주범으로 ...

      연합뉴스 | 2004.11.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