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35161-335170 / 374,6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성철 회장 오늘 검찰 출두

      부산상공회의소 공금 횡령 등 개인비리 혐의로검찰 수사를 받던 중 잠적한 김성철 부산상의 회장이 7일 오후 2시 검찰에 출두, 조사에 응할 예정이라고 검찰에 알려왔다. 김 회장은 지난달 24일 검찰의 두번째 소환에 불응한 뒤 검찰로부터 체포영장이발부되고 지명수배된 상태로 부산상의는 물론 국제종합토건 등 자신의 회사와 가족들에게도 일체 연락을 끊어왔다. 검찰은 김 회장이 출두하는대로 상의 기금 횡령 혐의와 계열사 증자 등 과정에서의 주금 가장납입 ...

      연합뉴스 | 2004.01.07 00:00

    • 문화부 "김운용 대북송금 협의한 적 없어"

      ... 소관업무와 관련) 지난해 대북송금을 승인해 달라는 말을 들은 적이 없다"면서 "김운용 부위원장의 주장이 사실일지 여부는 수사결과가 나와야 판가름나겠지만 이와 관련해 문화관광부와 사전에 상의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공금횡령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김운용 IOC 부위원장 겸 민주당 의원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남북체육 협력을 위해 북한 체육계에 110만달러를 건넸다고 주장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정천기 기자 ckchung@yna.co.k

      연합뉴스 | 2004.01.07 00:00

    • 위성복 조흥은행 이사회 前의장 영장

      대검 중수부(안대희 검사장)는 7일 부실채권 매각 및 대출 연장 편의 등을 제공하는 대가로 기업체로부터 3천만원을 수수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수재)로 위성복 조흥은행 이사회 전 의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위씨는 법원에 영장실질심사를 신청, 영장발부 여부는 8일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검찰에 따르면 위씨는 조흥은행장에 재직중이던 2000년 3월 진흥기업이 부도난뒤 진흥기업에 대한 2천154억원의 채권을 자산관리공사에 311억원에 ...

      연합뉴스 | 2004.01.07 00:00

    • 미 군정, 이라크 수감자 500여명 석방

      ... `대사면'에 비유하고 이는 사담 후세인 전 대통령 체포후 3주동안 폭증한 각종 제보와 선의에 대한 보답이자 장차 이라크 국민과 연합군간의 협력을 촉진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라크 국민과 지역사회 지도자들 및 인권단체들은 혐의 사실도 밝혀지지 않은채 무기한 구금돼 있는 수용자 석방을 최우선으로 요구해 왔다. 폴 브리머 최고행정관은 석방 대상자들이 공격에 직접 가담하지 않은 하위급 종범들이라고 밝히고 "손에 피를 묻힌 자들은 포함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

      연합뉴스 | 2004.01.07 00:00

    • 애완견 먹자는데 격분해 동료 구타 사망

      서울 성동경찰서는 7일 애완용 강아지를 먹자는 말을 듣고 격분해 동료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로 노숙자 서모(39)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서씨는 작년 12월 7일 오후 11시께 서울 중구 신당동에서 애지중지 기르던 강아지가 차에 치어 중상을 입은 모습을 본 동료 이모(43)씨가 `어차피 죽는데 구워먹자'고 말한데 분노해 이씨를 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씨는 경찰에서 "넉달동안 가족처럼 아껴온 강아지가 ...

      연합뉴스 | 2004.01.07 00:00

    • 한나라 중진 불출마 가속

      ... 의원들을 경계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들 의원도 표면적으로는 출마강행 입장을 밝히면서도 내부적으로는 공천과정에서의 당 지도부와 지역 정서 등을 주시하면서 거취를 숙고하는 것으로 알려져 최종 선택이 주목된다. 아울러 각종 비리혐의로 검찰의 수사대상에 올라 있는 의원들의 거취도 주목거리다. 이들은 대부분 "명예회복"을 이유로 총선출마 입장을 굽히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공천심사 과정에서 `비리 혐의' 만으로도 공천배제 사유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4.01.07 00:00

    • 대호건설 대표이사 구속영장 신청

      건설업체 대호[001980]의 어음사기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 서초경찰서는 7일 이 회사의 김모(57) 대표이사에 대해 사기 등 혐의로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해 11월 새만금간척사업 하청업체인 S토건에 공사대금으로 44억원 상당의 약속어음을 발행한 뒤 만기가 되자 `어음의 지급기일이 변조됐다'며 대금을 지불하지 않는 수법으로 최근까지 하청계약 22건의 공사대금 132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 업체가 계속 ...

      연합뉴스 | 2004.01.07 00:00

    • 콘도시설 동상 넘어져 어린이 사망

      ... 삼촌과 부모 등 가족들이 있었으나사고를 막지 못했다. 주군은 할머니 생일을 맞아 이날 부모, 사촌 등 가족 10여명과 이 시설을 찾아눈썰매 등을 즐긴 뒤 기념촬영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고가 난 동상은 두 남녀를 형상화한 것으로 땅에 고정되지 않은채 설치돼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회사 관계자들을 불러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한 뒤 관리책임자를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양평=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kwang@yna.co.kr

      연합뉴스 | 2004.01.07 00:00

    • 건축허가 빌미 3천800만원 챙긴 5급 공무원 구속

      서울지검 고양지청 형사2부(박홍수 부장검사)는7일 건축 인.허가와 관련, 건설업체 및 설계.감리사로부터 3천800만원을 받아 챙긴혐의(뇌물수수)로 고양시 A과장(48.5급 사무관)을 구속기소하고 뇌물액을 포함, 1억3천만원이 입금된 차명계좌를 몰수.추징 보전조치했다. 검찰은 또 A과장에게 뇌물을 주거나 비자금을 조성한 모 용역회사 대표 B(48)씨등 10명을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이 공무원 범죄와 관련, 뇌물로 모은 재산을 몰수.추징하기 위해 보전조치를 ...

      연합뉴스 | 2004.01.07 00:00

    • 리조트 동상에 깔려 어린이 사망

      ... 다른 곳으로 이전하고 일부는 철심등을 이용, 땅에 고정시켰다. 리조트 관계자는 "설치한 지 10여년을 넘은 동상이 왜 갑자기 넘어졌는 지 파악중"이라며 "그러나 사람들이 동상을 만질 수 있다는 점을 감안, 콘크리트 구조물 등으로 땅에 고정시켰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 리조트 관계자들을 불러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한 뒤 관리책임자를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양평=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kwang@yna.co.kr

      연합뉴스 | 2004.01.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