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50111-350120 / 377,2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한바이오, "분식회계는 인정, 횡령은 무혐의"

      코스닥 등록기업인 대한바이오링크(대표 고영수)는 자사 대표이사와 자금담당 상무 등 2명에 대해 검찰이 분식회계에 의한 횡령 혐의로 수사를 벌인 결과, 무혐의로 판명됐다고 10일 밝혔다. 대한바이오는 그러나 이번 검찰의 결정이 분식회계 부분에 대해서도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3월 대한바이오에 대해 유형자산의 과대계상과 회사자금 횡령(약 25억) 혐의로 대표이사를 비롯한 관계자 2명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으며, ...

      연합뉴스 | 2002.07.10 00:00

    • 만델라 前부인, 사기.절도 혐의 무죄 주장

      넬슨 만델라 전(前) 남아프리카 공화국 대통령의 전(前)부인인 위니 마디키젤라 만델라가 9일 프리토니아 지방법원에 사기.절도 등 85가지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다. 위니는 자신이 의장으로 있는 아프리카민족회의(ANC) 여성동맹에 허위로 회원들을 등록시킨 뒤 은행 대출을 받은 혐의에 대해 대출서류 서명이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위니와 함께 기소된 브로커인 애디 물만은 서면을 통해 "필적 전문가가서류의 모든 서명을 감정했으며 ...

      연합뉴스 | 2002.07.10 00:00

    • 통영시장 구속 .. 선거법 위반 혐의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자신에게 유리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도해 달라며 지역신문 대표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공직선거 및 선거부정방지법 위반)로 조사를 받아 온 김동진 경남통영시장(52)이 9일 구속됐다. 이날 영장 실질심사를 담당한 창원지법 통영지원 김춘호 판사는 "검찰 영장에 적시된 혐의가 인정되고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7.10 00:00

    • "김준배씨 사건 경.검찰 형사고발 검토"

      ... 밝혀낸 것은 높이 평가할 일이지만 김씨 사망을 불러온 책임자와 진실을 은폐한 이들에 대한책임을 추궁하지 않는 것은 비판받아야 한다"며 "경찰과 검찰은 진상규명위의 권고대로 자체 감찰을 통해 관련자를 문책하고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계승연대는 이어 "당시 경찰이 관련 서류를 위조하고 수사지휘 검사가 직무유기혐의가 있는 만큼 이들을 대상으로 한 형사고발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연합뉴스 | 2002.07.10 00:00

    • 택시운전사 습득 휴대폰 수백대 되판 30대 체포

      울산남부경찰서는 10일 승객들이 택시에서 분실한 휴대폰 수백대를 택시 운전사들로부터 헐값에 산 뒤 되팔아 온 중구 반구동 H유통 대표 김모(36)씨를 장물 취득 등의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12월부터 무허가 휴대폰 판매 및 수리업 사무실을차려 놓고 택시 운전사들이 습득해 온 휴대폰을 1만원∼5만원 정도에 산 뒤 대당 3만원∼10만원 가량 받고 되팔아 지금까지 수천만원의 부당 이득을 올린 혐의다. 김씨는 휴대폰을 되파는 ...

      연합뉴스 | 2002.07.10 00:00

    • 홍업씨, 재벌등서 47억8천만원 받아

      ... 11억원을 받아 이중 5억원을 쓰고 6억원을남긴 사실도 밝혀졌다. 대검 중수부(김종빈 검사장)는 10일 이런 내용의 홍업씨 비리의혹 관련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홍업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와 조세포탈 및 변호사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홍업씨는 성원건설 전윤수 회장으로부터 회사 화의인가를 신속히 받게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3억원을 추가로 받은 사실이 드러나 그가 이권청탁과 관련해 받은 돈은 모두 6개 업체, 25억8천만원으로 늘어났다. 검찰은 ...

      연합뉴스 | 2002.07.10 00:00

    • 청와대 "국민에 한없이 죄송"

      박선숙(朴仙淑)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김대중(金大中) 대통령 차남 홍업(弘業)씨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조세포탈 및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되고 홍업씨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수사 결과가 발표된데 대해 "국민 여러분께 한없는 죄송함을 금할 길 없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검찰 수사결과 발표 직후 박지원(朴智元) 비서실장 주재의 긴급 수석회의를 마친뒤 발표한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앞으로 모든 문제는 법에따라 엄정하게 ...

      연합뉴스 | 2002.07.10 00:00

    • 참여연대 "홍업씨에 돈준 기업상대 소송 검토"

      ... 나온 돈일 가능성이 높다"며 "자금 출처와 회계처리 여부에 대한 검토가 이뤄진 다음에야소송여부를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소장은 "검찰은 이 돈이 대가성이 없다며 홍업씨만을 특가법상 조세포탈 및조세범처벌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지만 이는 돈의 성격과는 상관없이 돈을 받은 사람만 죄가 있다는 논리"라며 "검찰은 자금의 출처와 회계처리의 적법성 여부 등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통해 대기업의 위법 여부를 가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

      연합뉴스 | 2002.07.10 00:00

    • [김홍업 기소 청와대 표정]

      청와대는 10일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차남 홍업(弘業)씨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조세포탈 및 변호사법 위반혐의로 구속 기소되자 침통한 분위기였다. 특히 청와대는 검찰수사 결과 홍업씨가 고 정주영(鄭周永) 전 현대그룹 명예회장으로부터 거액을 증여받는 등 새로운 혐의가 드러난데 대해 충격을 감추지 못하는모습이었다. 김 대통령은 수사결과 발표 직후인 오전 10시 30분께 이재신(李載侁) 민정수석으로부터 보고를 받고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은 ...

      연합뉴스 | 2002.07.10 00:00

    • 홍업씨 재벌 정치자금 수수 '파장'

      ... 명예회장으로부터 13차례에 걸쳐 16억원, 삼성그룹으로부터 5억원, 중소기업인 S판지로부터 1억원 등 총 22억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일단 이 돈을 대가성없는 정치자금으로 간주, 이에 대한 증여세 5억8천만원을 내지않은 혐의로 조세포탈 혐의만 적용했다. 현대그룹은 98년 7월 금강고려화학 정상영 회장과 김모 부사장을 통해 정 전 명예회장의 개인돈 10억원을 활동비 명목으로 홍업씨에게 전달했으며, 이후에도 99년3월부터 2000년 2월까지 매달 5천만원씩의 ...

      연합뉴스 | 2002.07.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