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50171-350180 / 376,6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10만원권 수표 추적' 연쇄 살인범 붙잡아

      경찰이 통상 현금처럼 사용되는 10만원권 수표를 역추적, 연쇄 살인범을 붙잡는 개가를 올렸다. 울산남부경찰서는 16일 유흥비를 마련하기 위해 2건의 연쇄 살인과 40여회의 강.절도 행각을 저지른 혐의(강도 살인 등)로 최모(25.울산시 북구)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 14일 오전 5시께 울산시 중구 교동에서 술에 취한 전모(34.여)씨의 집에 뒤따라 들어가 전씨를 성폭행하고 둔기로 전씨의 머리 등을 때려 숨지게 ...

      연합뉴스 | 2002.06.16 00:00

    • [아더 앤더슨, 유죄평결] 고객이탈 → 퇴출 밟을듯 .. 어떻게 되나

      ... 때문이다. 앤더슨은 또다른 업무분야인 컨설팅부문을 얼마전 KPMG에 매각,이제 할 수 있는 업무는 없게 됐다. ◆왜 몰락했나=엔론스캔들에 휘말린 게 직접적인 이유다. 앤더슨은 엔론 회계장부 파기로 사법적인 공무집행을 방해했다는 혐의를 받아 지난 3월 미 연방검찰에 의해 기소되면서부터 몰락의 조짐을 보이기 시작했다. 고객사들의 탈출행렬과 함께 해외 영업망 와해가 시작된 것. 올 들어 2천3백여 고객사중 유나이티드에어라인 중국은행 등 7백85개사가 앤더슨과 ...

      한국경제 | 2002.06.16 00:00

    • 30억 상당 히로뽕 밀수 적발

      인천공항세관은 15일 30억 상당의 히로뽕(메스암페타민)을 밀수입한 혐의(마약관리규정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김모(44.부산)씨를 붙잡아 검찰에 넘겼다. 세관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3일 오후 중국국제항공을 이용, 중국 옌타이(煙台)에서 입국하면서 히로뽕 1㎏을 가방과 몸 속에 숨겨 들여온 혐의다. 세관 관계자는 "히로뽕 1㎏은 올들어 한번에 적발된 분량으로는 최대"라며 "검찰이 밀수 경로와 마약밀수 조직과의 연계여부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부시 "파 테러범은 과격한 살인마들"

      ... 테러분자들의 위협이 계속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면서 "미국민과 다른 사람들을 해치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는 테러분자들에 대해 미국이 전쟁을벌이고 있다는 사실을 생생하게 일깨워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9.11 미국 테러 배후혐의자 오사마 빈 라덴이 이끄는 테로 조직 알 카에다가 이번 차량폭탄 공격의 배후인지는 확인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필립 리커 국무부 부대변인은 콜린 파월 국무장관이 사건 직후 페르베즈 무샤라프 파키스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이번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美법정, 아서앤더슨 형사기소 근거제공

      ... 연방지법의 멜린다 하먼 판사는 아서 앤더슨이 고객사였던 엔론의 회계조작에 연계됐는지 여부에 대한 판단에서 어려움을 거듭해온 배심원단의 질의에 "(스캔들에 직접 연루된 아서 앤더슨의) 특정 인물을 밝혀내지 못한다고 해서 (아서앤더슨의 혐의 자체가) 벗겨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서면 답변했다. 하먼 판사는 또 배심원단이 유죄 여부에 대한 합의에 거듭 실패한 것과 관련해 아서 앤더슨측 변호인이 재판을 '미결정 심리'로 종결시켜 달라고 요청한 것도 기각했다. 법정의 이같은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美주교단, 성학대 사제 신도접촉 금지.성직 유지 결정

      ... 채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공식적인 구속력은 앞으로 교황청의 승인을 받은 뒤 발효된다. 주교단은 당초 14일 오전까지는 성학대 유죄가 인정된 사제에 대해 `즉각' 추방키로 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결국 이를 `영구적' 추방으로 바꾸었다. 이는 성학대가 인정되지만 늙거나 쇠약한 사제와 혐의에 대해 본인들이 부인, 사법적 판결을 기다려야 하는 경우 등을 고려한 결정으로 보인다. (댈러스 AP.AFP.dpa=연합뉴스) choibg@yna.co.kr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전국 무대 부녀자 납치 성폭행 3인조 검거

      전국을 돌며 여교사 등 전문직 여성을 연쇄적으로 납치해 강도강간 행각을 벌여온 일당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 경주경찰서는 15일 20여차례에 걸쳐 전문직 여성을 상대로 3억8천만원 상당을 빼앗고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 등)로 최모(30.무직.경남 사천시 정동면)ㆍ박모(24.무직.부산시 서구 남부민동)ㆍ서모(34.무직.부산시 사하구 괴정동)씨 등 3명을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 등은 지난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동생 살해한 형 긴급체포

      강원도 동해경찰서는 15일 어머니를 모시는 문제로 다툼을 벌이다 동생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최모(43.서울시 중랑구 면목동)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이날 오전 1시 15분께 동해시 송정동 어머니(62)집에서 어머니를 모시는 문제로 말다툼을 하다 집으로 돌아가는 동생(41.동해시 송정동)을 전화로 불러 되돌아 오는 것을 집밖에서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다. 최씨는 범행직후 택시를 타고 달아나 강릉시 강동명 정동진의 한 모텔에 숨어있다가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美, 유엔주재 이라크 외교관 '간첩'행위 추방요구

      미국은 14일 뉴욕 유엔본부에 주재하는 한 이라크 외교관에게 간첩 활동을 했다는 혐의로 추방을 요구했다. 필립 리커 국무부 대변인은 "오늘 오후 미국은 유엔 주재 이라크 대표부에 이라크 외교관 가운데 1명이 외교관 신분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해 추방당할 것임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외교적으로 '외교관 신분에 맞지 않는 행동'이란 말은 통상 간첩행위를 지칭할때 사용된다. 리커 대변인은 문제의 외교관의 신원이나 혐의 사실, 외교관의 미국 출국 날짜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박수치다 손목 등 탈골, 미아신고도

      ... 등 일부 불미스런 일도 있었지만 '사상 첫 16강 진출'의 기쁨에 먹칠할 만한 큰 사건, 사고는 없었다. 서울 북부경찰서는 15일 대형 TV로 포르투갈전을 함께 시청하다 화면이 가린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어 서로 주먹을 휘두른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로 박모(28.여.자영업)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박씨는 전날 오후 10시50분께 강북구 수유동 J호프집에서 중계방송을 보며 응원하다 김모(24.회사원)씨가 "당신 때문에 스크린이 가려 경기를 볼 ...

      연합뉴스 | 2002.06.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