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50291-350300 / 365,3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먼데이 한경] (분석과 전망) 재벌개혁 '총체적 협공' 채비

    ... 아니라 재벌을 겨냥한 정부의 개혁공세는 정점을 향해 치닫는 느낌 이다. 김대중 대통령의 재벌개혁 선언이후 검찰 국세청 공정거래위원회 등 당국 마다 경쟁적으로 재벌에 채찍을 던질 기세다. 지난주 불거진 현대전자 주가조작 혐의는 이번 주중 처리방향의 윤곽이 잡힐 전망이다. 검찰의 수사는 오는 6-8일 현대중공업 김형벽 회장, 현대상선 박세용 회장, 현대증권 이익치 회장이 소환되는 시점이 최대고비다. 검찰은 정몽헌 현대전자 회장 등 윗선에 대한 ...

    한국경제 | 1999.09.06 00:00

  • 3억원이상 부동산 양도 중점관리...국세청, 우선 세무조사

    ... 내려보냈으며 지난 1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규정에서는 일선 세무서가 지방국세청에 통보해야 할 명단으로 크게 두가지를 꼽았다. 먼저 기준시가가 3억원(서울은 5억원) 이상인 부동산을 판 사람 중 투기혐의가 있는 경우다. 일반적으로 투기혐의자란 부동산을 산 지 1년 내에 매매한 단기매매자 1년동안 여러건의 부동산을 사고 판 사람 등을 말한다. 김인식 기자 sskiss@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9월 6일자 ).

    한국경제 | 1999.09.06 00:00

  • 고급주택 단기매매 '주의보' .. 양도소득세 '처리규정' 강화

    국세청 기준싯가 기준으로 5억원(서울기준 지방은 3억원)이 넘는 주택을 갖고 있는 사람은 소유 주택을 팔 때 양도세 신고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국세청이 투기혐의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중점관리대상에 포함되기 때문이다 기준싯가로 5억원 이상인 서울지역 부동산으로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 힐데스 하임빌라 1백60평형(16억원), 서울 강남구 대치동 우성아파트 65평형 (5억6천3백만원),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6차 아파트 65평형(5억8천4백 ...

    한국경제 | 1999.09.06 00:00

  • [한경 머니] 투자 가이드 : (주간전망대) '금융'

    대우 워크아웃과 수익증권 환매사태, 현대증권 주가조작혐의 등 여러가지 악재로 투자 위험도가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 이런 때일수록 안전한 은행 예금보호상품에 관심을 둘 만하다. 특히 금액에 따라선 하루를 맡겨도 연 5% 안팎의 이자를 주는 MMDA (시장금리부 수시입출금식 예금)는 정부의 예금보호대상에도 포함돼 있어 잠깐동안 맡겨놓기엔 안성맞춤이다. MMDA의 가장 큰 특징은 보통 예금과 마찬가지로 아무 때나 돈을 넣었다 뺄 수 있다는 ...

    한국경제 | 1999.09.06 00:00

  • 신용카드 연체자 사기죄적용 '신중' .. 대검 지시

    ... 검찰이 제동을 걸고 나섰다. 대검 형사부(한광수 검사장)는 5일 앞으로 카드연체와 관련, "사기사건으로 고소장이 접수되더라도 일률적으로 사기죄를 적용하지 말고 거래실적 미입금 사유 재력 등을 정밀하게 따져 고의성이 없으면 과감히 무혐의 또는 각하해 당사자끼리 처리토록 하라"고 일선지검에 지시했다. 대검이 12개 신용카드사를 상대로 조사한 결과 97년 1월부터 지난 6월까지 2년6개월 동안 총 1만1천2백건의 신용카드대금 연체 고소사건이 접수됐으나 실제 ...

    한국경제 | 1999.09.05 00:00

  • "주가조작, 이익치회장 단독범행 가능성 높다"...검찰

    "현대 주가조작 혐의"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은 주가조작이 이익치 현대증권 회장의 단독범행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1부(이훈규 부장검사)는 5일 "현대 관계자들 을 조사한 결과 작년 4월 이익치 현대증권 회장이 그룹 경영전략팀에 계열사 주가조작을 건의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그러나 그룹 경영전략팀이 주가를 조작할 경우 증권거래법에 저촉된다며 거절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에따라 이익치 회장이 개인적인 인맥을 ...

    한국경제 | 1999.09.05 00:00

  • ['현대전자 주가조작 혐의' 수사] 이익치회장 구속 안할수도

    박주선 청와대 법무비서관은 "현대전자 주가조작사건은 보통의 주가조작 과는 다르다고 들었다"며 법적인 판단을 유보하는 자세를 보였다. 그는 "주가조작사건은 대개 주가가 최고점에 이르렀을때 보유주식을 내다팔 아 차익을 남기고 다른 투자가들에게는 피해를 입혀서 문제가 된다"고 지적하고 "이번 사건은 매입한 주식을 처분하지 않고 보유하고 있는데다 투자자들에게 직접적인 피해를 주지 않았다는 점에서 다르다"고 말했다. 박 비서관의 이같은 발언은...

    한국경제 | 1999.09.04 00:00

  • 다이애나 사망 관련 '파파라치 무죄 선고'

    다이애나 영국 전 왕세자비 교통사고 사망사건을 조사해온 프랑스 치안 판사들은 3일 다이애나 전 왕세자비를 추격하던 사진기자(파파라치) 등 10명에 대해 무혐의를 선고했다. 살인 및 인명구조 기피 등 혐의로 지난 2년 가까이 조사를 받아온 이들 10명은 이로써 공식적으로 혐의를 벗게 됐다. 에르베 스테팡 등 판사 2명은 이날 판결을 통해 "다이애나 전 왕세자비가 탄 승용차를 추격하던 사진기자들과 교통사고 사이에 직접적인 연관이 없으며 교통사고의 ...

    한국경제 | 1999.09.04 00:00

  • ['현대전자 주가조작 혐의' 수사] 주가조작수사 확대 않기로

    "현대전자 주가조작 혐의"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지검 특수1부(이훈규 부장검사)는 3일 "이번 사건은 현대증권의 이익도모가 직접적인 동기로 보인다"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 이에따라 다른 계열사로는 수사를 확대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부장검사는 "현대증권이 지난해 3월께 보유하고 있던 2천5백억원 상당의 현대전자 전환사채를 비싸게 팔기 위해 현대전자의 주가를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 부장검사는 "지금까지의 수사결과 ...

    한국경제 | 1999.09.03 00:00

  • ['현대전자 주가조작 혐의' 수사] 개미군단 '이익치 살려라'

    이익치 현대증권 회장에 대한 검찰의 수사설을 놓고 개미군단들이 PC통신을 통해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천리안의 한 이용자(ID:Y2KSTART)는 "세종증권 사장 구속에 이어 현대증권 이익치 회장 수사는 자본주의 자체를 위협하는 폭거"라며 "개인비리 들먹여 구속시키겠다는 발상이야말로 한심하다"고 말했다. 나우콤의 한 이용자(ID:WELLDOM)는 "경제 흔들기로 경제를 망치지 말라"는 글을 통해 "주가조작이란 사실상 정부의 공인...

    한국경제 | 1999.09.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