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50511-350520 / 374,7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도시락제조업소.집단급식소 위생상태 '불량'

      ... 앞두고 위생관리 강화 등의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최근 전국 각 시도와 합동으로 도시락제조업소와 집단급식업소 등 849개 업소에 대해 일제단속을 벌여 22.5%인 191개 업소를 식품위생법 위반혐의로 적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적발업소중에서 도시락제조업소는 점검대상 589개 업소중 153개 업소며, 집단급식업소는 단속대상 260개 업소중에서 38개 업소다. 위반유형을 보면 유통기한 경과 제품을 사용하거나 보존.보관기준 위반, ...

      연합뉴스 | 2002.03.28 00:00

    • 훔친기술 허위 매출로 코스닥상장, 96억 편취

      ... 주식청약금 등 96억원을 가로챈 벤처회사 대표와 회계감사를 허위로 한 공인회계사 등이 무더기로 검찰에 적발됐다. 수원지검 특수부(부장검사 郭尙道)는 28일 H전자 대표 김모(35)씨와 관리부장이모(41)씨를 특경가법상 사기 혐의로, 강모(35)씨 등 이 회사 연구원 3명을 업무상배임 등 혐의로 각각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또 H전자의 회계감사를 허위로 해 코스닥 상장을 도운 혐의(공인회계사법 위반 등)로 공인회계사 박모(39)씨를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

      연합뉴스 | 2002.03.28 00:00

    • '특공대'식 대규모 금괴밀수 적발

      수십년간 자취를 감췄던 소위 '특공대'방식으로 대규모 금괴를 밀수한 일당이 세관에 검거됐다. 부산.경남본부세관은 28일 일본으로부터 황금괴 76.46㎏, 시가 8억원 어치를 밀수입한 혐의(관세법위반 등)로 밀수총책 김모(44.부산시 사하구)씨와 해상운반책 임모(48.경남 거제시)씨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또 다른 해상운반책 오모(53.경남 사천시)씨를 수배했다. 이들은 지난 26일 자정께 경남 삼천포항에서 동남쪽으로 52마일 떨어진 ...

      연합뉴스 | 2002.03.28 00:00

    • 영아 살해 뒤 유기한 일가족 검거

      출산과정에서 뇌손상을 입은 영아를 살해해 유기한 비정한 일가족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지방경찰청 기동수사대는 28일 1개월된 아들을 살해한 뒤 사체를 유기한 혐의(살인 등)로 아버지 윤모(35)씨와 할머니 정모(66.여.전남 함평군)씨, 외할아버지등 일가족 3명을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윤씨 등은 지난 99년 9월 광주 모 산부인과 병원에서 태어난 손자가 출산시 뇌손상을 입어 장애인이 될 것을 우려, 1개월만에 병원에서 데려온 뒤집안에 ...

      연합뉴스 | 2002.03.28 00:00

    • 벤처투자기업 간부 금품비리 수사

      서울지검 특수3부(서우정 부장검사)는 28일 투자유치 관련 업무를 잘 처리해 주겠다는 명목으로 벤처기업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벤처투자기업 H사 전대표 양모(50)씨를 구속했다. 검찰은 다른 벤처투자기업인 M사 전대표 이모(44)씨도 같은 혐의로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양씨는 지난해 1월 텔레마케팅 벤처기업인 K사 대표 곽모씨로부터 "투자신청을 할 예정인데 투자관련 업무를 유리하게 처리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K사 주식 1만주를 ...

      연합뉴스 | 2002.03.28 00:00

    • 'F15K 내정' 강력 반발 .. 시민사회단체.프랑스 다소社

      ... 지속될 전망이다. 이날 국방부 인터넷 사이트는 네티즌들의 항의 접속이 폭증해 일부 기능이 마비되기도 했다. 우선 일각에서 제기했던 F15K로 몰고가기 위한 국방부 고위층의 압력 행사 의혹 부분이다. 군사상 기밀누설 및 금품수수 혐의로 구속된 조모 공군 대령(공사 23기)이 3월 초 이같은 의혹을 제기한 이후 국방부가 사실무근이라고 정면으로 반박했지만 일반의 예상대로 미국의 F15K로 사실상 결정돼 그런 의혹을 불식시키기는 결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14일 ...

      한국경제 | 2002.03.27 17:31

    • ['빅뱅' 회계법인] (中) 흔들리는 '빅5' 아성..중견社들 '약진'

      '중소형 회계법인의 약진' 최근 회계업계에서 나타나고 있는 커다란 변화다. 엔론사태가 터져 나오고 분식회계 혐의로 징계를 받는 등 대형 법인이 흔들리고 있는 사이 중소형 법인들이 틈새시장을 공략하면서 부상하고 있다. 미국에서도 아더앤더슨과 계약을 해지한 기업들이 '빅5' 대신 중견 회계법인을 찾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엔론 분식회계로 아더앤더슨의 신뢰가 땅에 떨어지면서 다른 대형 회계법인들도 더 이상 안전할 수만은 없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

      한국경제 | 2002.03.27 17:15

    • 이석희씨 보석 여부 다음달 26일 판결

      ... 범법행위와 3년 6개월 간에 걸친 도피사실을 들어 이씨의 보석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어 이씨의 보석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국 법무부는 이에 앞서 지난 12일 이씨의 뇌물수수 및 정치자금법 위반, 국가공무원법 위반혐의에 대한 조서 및 설명자료를 전달, 이씨의 범죄행위는 한국법 뿐아니라 미 연방형법상 `연방공무원 뇌물수수죄와 불법선거자금 모금 죄, 공권력에 의한 선거 부당 개입 죄'등에 해당된다는 설명자료를 보낸 바 있다. 이른바 '세풍' 사건의 주역으로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40대 뺑소니범 검거

      경기도 남양주경찰서는 27일 다리위에 엎드려있던 30대 남성을 치어 숨지게 한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로 안모(43.광고업.남양주시 오남읍)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안씨는 지난 21일 오후 11시20분께 남양주시 오남읍 연평대교 위에 엎드려있던 이모(35.회사원.남양주시 진접읍)씨를 자신의 카니발 승용차로 밟고지나가 숨지게 한 뒤 이씨의 시신을 인근 인도로 옮겨놓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있다. 경찰은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군산 윤락업소 수뢰 경찰관 3명 구속

      ...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경사는 지난 99년 군산시의 대표적 윤락가인 `감둑'일대 업소의 불법행위에 대한 진정사건을 수사하면서 이들 업주로부터 200만원을 받았으며 정경장은 관내 윤락업소로부터 180여만원의 금품과 향응을 제공받은 혐의다. 또 임경사는 개복동 파출소 부소장으로 근무하던 지난해 9월 윤락업소 `백조'의업주 이모(37)씨로부터 떡값 명목으로 수차례에 걸쳐 280만원을 받은 혐의다. 검찰은 지난 1월 29일 발생한 개복동 윤락가 화재참사 이후 군산시내 ...

      연합뉴스 | 2002.03.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