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56461-356470 / 377,2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자해사이트 운영 10대소녀 둘 기소

      부산지검 특수부 강남일(姜南一)검사는 9일 인터넷 채팅전문사이트에 자살과 자해 관련 사진과 경험담 등을 실은 동호회를 개설, 운영한 혐의(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로 김모(15)와 전모(15)양 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양 등은 인터넷 채팅사이트를 통해 만난 뒤 지난 6월 `고통.쾌락.상처'라는 제목의 동호회를 개설해 칼로 자신들의 팔 등을 자해하거나 담뱃불로몸에 상처를 낸 사진 수백여장을 게시한 혐의를 ...

      연합뉴스 | 2001.11.09 16:13

    • 교복가격 담합 3개업체 '약식 기소'

      교복가격 담합행위로 물의를 빚었던 SK글로벌과 제일모직,새한 등 3대 교복업체에 대해 검찰이 범죄혐의를 인정,이들 업체 및 회사 관계자들을 약식기소했다. 교복업체들이 담합행위로 기소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지검 형사6부(노상균 부장검사)는 최근 이들 3개 교복업체 법인을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벌금 3천만~7천만원에,회사 관계자 4명을 벌금 1천만~2천만원에 각각 약식기소했다고 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 3대 ...

      한국경제 | 2001.11.09 16:07

    • 창업자금 가로챈 50대 등 영장

      광주지검 수사과는 9일 임대차 계약서를 위조해생계형 창업자금을 대출받아 가로챈 혐의(사기 등)로 정모(56.광주 북구 두암동)씨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찰에 따르면 정씨 등은 지난 7월 광주 동구 금남로5가 W빌딩 2층 일부를 2천만원에 임차한 것처럼 가짜 임대차 계약서를 만든 뒤 생계형 창업자금 2천500만원을광주 모은행에서 대출받아 가로챈 혐의다.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kjsun@yna.co.kr

      연합뉴스 | 2001.11.09 13:46

    • '원조교제' 미끼 금품갈취 시도

      서울 도봉경찰서는 8일 성매매를 미끼로 금품을 가로채려 한 혐의(공갈미수등)로 정모(16)양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양은 지난달 13일 서울 강북구 모 모텔에서 인터넷 채팅을 통해 알게된 정모(46)씨로부터 25만원을 받고 두차례 성관계를 가진 뒤 "700만원을 주지 않으면 부인에게 알리겠다"고 협박한 혐의다. 조사결과 정양은 가출한 뒤 지난달부터 모텔에서 남자친구(19)와 함께 동거를 해오다 같이 영장이 신청(청소년의 성보호에 ...

      연합뉴스 | 2001.11.09 13:42

    • 인터넷광고 미끼 72억원 사기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9일 인터넷 광고를 클릭하면 컴퓨터를 공짜로 주겠다고 꾀어 3천700여명으로부터 72억원을 가로챈혐의(사기)로 김모(36)씨를 구속하고 원모(37)씨와 정모(36)씨 등 2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달아난 장모(35)씨 등 2명을 수배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지역신문에 "광고만 보면 컴퓨터를 무료로 준다"는 광고를 낸 뒤 이를 보고 찾아온 3천700여명에게 "먼저 컴퓨터 ...

      연합뉴스 | 2001.11.09 13:39

    • 이동식 바이킹 어린이 안전 위협

      ... 영업행위를 해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지난 8일 광주 북구 모 초등학교 옆에서 1t트럭을 개조해 만든 이동식 바이킹을 이용, 영업을 하던 강모(53.광주 북구 문흥동)씨를 자동차관리법과 관광진흥법 위반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강씨는 경찰에서 "이동식 바이킹 놀이시설은 특허를 받았으며 현재 광주에서만 15대 가량이 영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동식 바이킹 영업을 하다 광주에서 적발되기는 강씨가 처음인데 현행법상 '유기시설'은 ...

      연합뉴스 | 2001.11.09 11:49

    • 전세자금 불법대출 20명 기소, 4명 수배

      대구지검 안동지청 수사과는 9일 부동산임대차계약서를 위조해 주택전세자금을 대출받아 가로챈 혐의(사기 및 사문서위조)로 손원탁(33.회사원, 안동시 평화동)씨 등 3명을 구속기소하고 박모(27.안동시)씨 등 17명을불구속기소했다. 검찰은 또 달아난 황모(31)씨 등 4명을 같은 혐의로 수배했다. 검찰에 따르면 손씨는 지난 99년 9월부터 10월사이 전세임대차계약서를 위조해주택은행에 신용보증 대출을 신청하는 방법으로 모두 5차례에 걸쳐 4천900만원의 ...

      연합뉴스 | 2001.11.09 10:30

    • 히로뽕 상습 투약자 등 3명 긴급체포

      강원지방경찰청 기동수사대는 9일 상습적으로 히로뽕을 투약하며 동거녀 등에게 공급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로 권모(37), 조모(42)씨 등 3명을 긴급체포하고 달아난 김모(35)씨를 같은 혐의로 수배했다. 경찰에 따르면 권씨는 지난 9월 히로뽕 1g을 구입, 동거녀 이모(30)씨와 함께 10여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이며 조씨는 지난 10월초 권씨로부터 히로뽕을 받아 2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달아난 김씨는 지난 9월초 히로뽕을 ...

      연합뉴스 | 2001.11.09 10:17

    • 정재문의원 9일 항소심 선고

      서울지법 형사항소8부(재판장 김건일 부장판사)는 9일 오후 97년 대선 직전 정부의 허가없이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안병수 부위원장을 만난 혐의(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위반)로 기소돼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된 정재문 한나라당 의원에 대한 선고공판을 연다. 이에 앞서 지난 9월 공판에서 97년 대선 직전 당시 정 의원과 안 부위원장의 면담을 주선한 재미교포 사업가 김모씨가 증인으로 출석, "면담이 끝난 뒤 회의록과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의 ...

      연합뉴스 | 2001.11.09 09:59

    • 호텔 노조위원장 조합비 횡령

      서울지검 형사2부는 9일 조합비를 빼돌린 혐의(업무상 횡령)로 서울시내 모 호텔 노조위원장 서모(38)씨와 직원 김모(39)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서씨와 김씨는 각각 위원장, 사무장으로 있던 지난 96년 8월부터98년 9월까지 모두 3차례에 걸쳐 조합비 980만원을 빼돌려 유용한 혐의다. (서울=연합뉴스) 박진형기자 jhpark@yna.co.kr

      연합뉴스 | 2001.11.09 0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