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56831-356840 / 369,3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가짜 세금계산서로 탈세 .. 100억원대 판매 197명 적발

    서울지검 서부지청 형사2부 (부장 김주덕, 김용호 검사)는 10일 가짜 세금계산서를 이용해 1백억원대의 세금을 포탈한 사업자 1백97명을 적발, 이가운데 정세묵씨(53.일흥상사 대표이사) 등 14명을 조세범처벌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이모씨(52.D산업 대표이사) 등 50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검찰은 또 탈세액이 적은 사업자 1백30명을 같은 혐의로 세무서에 통고처분하는 한편 달아난 강모씨(38) 등 3명을 같은 혐의로 수배했다. ...

    한국경제 | 1997.03.11 00:00

  • 한국산 폴리에스터필름 반덤핑 예비판정결과 발표..미상무부

    ... 제5차 연례재심(95년6월1일~96년5월31일 수출분) 예비판정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예비판정에서 SKC는 1.5 7%,서통은 0.3 7%의 덤핑마진율 판정받았다. 이에 따라 이들 회사는 덤핑마진율 만큼 관세를 더 물게된다. 덤핑혐의로 같이 제소된 코오롱은 3년연속 0.5%이하의 판정을 받아 덤핑 부과 대상에서 제외됐다. 폴리에스터 필름을 수출해온 SKC 등 3사는 정상가격이하로 수출한다는 혐 의를 받아 듀폰 등 미국업계 3개사로 부터 90년4월 제소돼 연례재심을 ...

    한국경제 | 1997.03.11 00:00

  • [현철씨 국회증언] 여, 득실 저울질..'한보'특위 다시 대립

    ... "현철씨는 국회에 출석해 자신과 관련된 모든 의혹에 대해 떳떳하게 증언하라"고 촉구 했다. 그러나 이에 대한 여권의 공식 반응은 "요지부동"이고 "사실무근"이다. 신한국당 서청원 총무는 이날 "시중에 나도는 설만 갖고 뚜렷한 혐의도 없는 사람을 어떻게 증인으로 채택할수 있느냐"며 "현철씨를 증인으로 채택 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생각해 본 바 없다"고 일축했다. 서총무는 "당에서 현철씨가 국회에서 증언하도록 청와대에 건의했다는 설도 사실이 아니다"면서 ...

    한국경제 | 1997.03.10 00:00

  • S램 반도체 반덩핌제소 관련 대응책 모색...국내업체들

    ... 대응방안을 마련 키로 했다. 국내업체의 대미 S램수출중 약 80%를 차지하는 삼성전자는 통상팀을 중심으 로 미국 현지상황을 파악하는 한편 국제변호사와 협의하는등 적극적인 대책 을 마련하고 있다. 덤핑마진율 76%의 혐의를 받고 있는 삼성전자는 오는 18일로 예정된 미국제 무역위원회(ITC)의 청문회등 조사활동에 대비, 제소의 부당성을 지적하는 한 편 상무부에 원가계산자료 제출등을 통해 예비판정에서 무혐의 판정을 받아 낸다는 전략이다. 현대전자와 ...

    한국경제 | 1997.03.09 00:00

  • 사이비 언론단체 만들어 8억원어치 물품 강매

    ... 만들어 이 단체 명의로 저질 비디오테이프와 서적을 판매한 자칭 "한국연합방송보도기자회" 사장 송재호씨(46.서울 동작구 사당동)와 사업본부장 박상훈씨(48.서울 양천구 목동) 등 2명을 음반 및 비디오물에 관한 법률위반 등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95년 1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한국방송기자클럽", "한국연합방송보도기자회"라는 사이비 언론단체 사무실을 열고 외판원을 고용해 무단복제한 비디오테이프와 서적 등 8억여만원 ...

    한국경제 | 1997.03.08 00:00

  • 영풍 등 황산제조 3개사, 담합인상혐의 과징금 부과..공정위

    영풍, 고려아연, LG금속 등 황산제조 3개사가 황산의 대리점판매가격을 담합인상한 혐의로 3억3천여만원의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6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이들 3개사 가운데 엘지금속이 작년 4월1일 황산의 대리점판매가격을 t당 5만1천원에서 5만5천원으로 올렸고 영풍과 고려아연도 한달 후인 5월1일을 기해 t당 4만6천원에서 5만원으로 올렸다. 공정거래위원회는 3개사의 가격인상 시기가 비슷하고 인상폭이 동일한 점, 그리고 가격인상에 대해 ...

    한국경제 | 1997.03.07 00:00

  • 접대비 영수증 과다발급 유흥업소 정밀 세무조사 .. 국세청

    ... 했다. 국세청은 이들에 대해 정기법인세조사 또는 부가가치세 경정조사, 종합소득세실지조사 등 각종 세무조사 때 수집된 접대비지출명세서를 토대로 수입금액 누락 신용카드 위장가맹점과의 편법 거래 대표자 및 종업원 급여의 실제 지급 여부등을 정밀 조사,탈세액을 추징하기로 했다. 특히 신용카드 위장가맹점과의 편법거래 전력이 있거나 탈세 혐의가 뚜렷한 업소에 대해서는 곧바로 특별세무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7일자).

    한국경제 | 1997.03.07 00:00

  • [정가산책] '색깔시비' 규탄집회 검토 .. 국민회의

    ... 김총재개인뿐만 아니라 당전체의 위상에 관계된 중대한 문제이고 방치할 경우 여당이 대통령선거 때까지 계속 제기, 당에 치명적 해악을 끼칠 것이기 때문에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국민회의는 이 허 두 의원의 경우 이번에 한해 원내총무간 절충이 있었다고 보고 그냥 넘어가는 대신 앞으로 재발할 경우 전당력을 걸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고 대중집회를 열어 규탄하는 등 정면대응키로 결정.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7일자).

    한국경제 | 1997.03.07 00:00

  • 프랑스 르노자동차 벨기에공장 폐쇄 '노조 반발 확산'

    ... 르노사의 이번 조치는 집단 해고와 관련한 사전 통지 의무를 규정한 EU 노동 지침을 위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 벨기에 법원에 르노사를 제소할 것이라고 발표한 벨기에 정부는 이날 르노사를 다국적기업 행위 규정을 위반한 혐의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에도 제소키로 결정했다고 엘리오 디 루포 벨기에 경제장관이 밝혔다. 벨기에 정부는 르노가 오는 7월 벨기에 현지 공장을 폐쇄하고 3천1백명의 종업원을 해고키로 결정한 것은 이같은 조치에 대한 합당한 ...

    한국경제 | 1997.03.06 00:00

  • "직원이 빼돌린 '환치기' 고객돈, 담당자 배상 책임"

    ... 국민경제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과도적으로 제한하는 단속법규에 불과해 사법적 효력에는 아무런 영향이 없다"며 "당사자간 계약자체는 풍속을 해치는등 사회질서를 어지럽힐만한 행위로 볼 수 없는 만큼 피고의 위탁금액 반환의무가 소멸되는 게 아니라 유효하다"고 판시했다. 그러나 김씨와 김차장 등은 검찰이 기소할 경우 외국환관리법상 허위 신고 등의 혐의로 2년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원이하의 벌금형을 받게 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6일자).

    한국경제 | 1997.03.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