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14901-214910 / 238,4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초대석] 세종대 경영대학원장 된 '김은상 전 KOTRA 사장'

    ... 통상문제 전문가로 꼽힌다. 상공부(현 산업자원부) 통상정책과장과 중소기업국장, 한국무역협회 전무및 상근부회장, KOTRA 사장 등을 거치면서 국제 통상에 관한 식견과 경험을 넓혀왔다. 상공부 통상정책과장 시절 다자간 섬유협상 정부 대표로 미국 등과 직접 협상을 담당했다. 또 84년부터 89년까지 워싱턴에 근무하면서 미국 정부의 정식 로비스트 자격을 획득, 한국을 위한 로비 활동을 벌이기도 했다. 94년~96년 무협 부회장 시절엔 일본 미야자와 ...

    한국경제 | 1999.09.06 00:00

  • [분석과 전망] 뉴욕증시 '세계주가 상승' 이끈다

    ... 흘러들어갈 가능성이 더 높다"고 예상했다. 일본경기가 회복조짐을 보이고 있는데다 엔화강세에 따른 환차익을 노릴 수 있다는 점을 배경으로 들었다. 국내 증시의 경우 대우그룹처리과정에서 돌출변수가 발생할 수 있고 서울은행 매각협상결렬과 대한생명문제등이 해결되지 않은 점때문에 외국인들이 투자를 꺼리고 있다는 것이다. 정부의 재벌개혁도 단기적으로는 외국인에게 불안감을 주고 있다는 시각이 많다. 그러나 세계 반도체주는 강력한 동조화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

    한국경제 | 1999.09.06 00:00

  • 북한-미국 7일 베를린회담

    ... 선언하는 등 새로운 이슈를 제기해 놓고 있어 베를린 회담에서 양국간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한편 이날 베를린에 도착한 김계관 부상은 "북방한계선 문제를 포함한 쌍방관심사는 모두 논의할 것"이라고 밝혀 협상의 앞날이 순탄치 않을 것임을 예고했다. 첫날 회담은 미대사관 별관에서 열리며 양국은 11일까지 미 대사관과 베를린 주재 북한 이익대표부를 번갈아 가며 회담을 갖는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9월 7일자 )

    한국경제 | 1999.09.06 00:00

  • [월드투데이] 지도력 잃어가는 APEC

    ... 있다. 따라서 무역자유화를 위한 국제적인 노력을 다시 경주해야 한다. 이번 APEC 정상회의야말로 이 계기를 만들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오클랜드 APEC 정상회의는 단순히 12월 시애틀에서 열릴 "WTO 신다자간무역 협상"을 축하한다는 것 외에는 별다른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 그러나 APEC은 WTO의 치어리더가 돼서는 안된다. 치어리더에 그칠 경우 APEC은 "보고르 선언"을 실행할 수도 없고 무역자유화 선도 역할을 수행할 수도 없다. ...

    한국경제 | 1999.09.06 00:00

  • [노사화합 현장을 가다] '대선제분'..어려움도 함께 나눠야

    [ 최노석 노조위원장 ] 과거엔 회사측과 임금협상 등을 할때 될수 있는 한 오래 끌어야 노조가 잘한다는 소리를 들었다. 한번 협상을 시작하면 3~4개월을 끄는 경우가 많았다. 외환위기는 노조도 회사의 어려움을 나누어 짊어져야 같이 살 수 있다는 교훈을 주었다. 노사관계는 서로 주고 받는 관계다. 어느 한쪽에 일방적 희생을 강요해서는 안된다. 상대방을 이해하게 되면 협상이 필요없다. 회사가 평생직장이라는 사고방식을 가져야 한다. 한시적으로 ...

    한국경제 | 1999.09.06 00:00

  • 철강업계 구조조정 가속화 전망

    인천제철과 강원산업의 통합 협상이 급진전되고 한보철강 및 삼미특수강 매각작업이 진행되고 있어 철강업계의 구조조정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인천제철과 강원산업은 통합을 위한 협상안을 마련하고 산업은행 등 채권단과 출자전환 규모 및 시기에 대한 막바지 협상을 벌이고 있다. 양사 통합사는 연간 생산능력이 8백16만t에 달하는 국내 최대 전기로 업체로 부상,시장 지배력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기로 업계 관계자는 "인천과 ...

    한국경제 | 1999.09.06 00:00

  • [노사화합 현장을 가다] '대선제분' .. '노사신뢰'

    지난 97년 11월. 밀가루 생산업체인 대선제분 노사는 단체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아있었다. 밀고 당기는 협상을 시작한 지 얼마 안돼 외환위기가 터졌다. 협상을 질질 끌다가는 노사가 공멸할 수도 있는 절박한 상황이었다. 노사 모두 서로 양보하자는 공감대가 형성됐고 단협은 조기에 마무리됐다. 외환위기는 회사에 "날벼락"이었다. 원료인 원맥(밀)을 전량 미국 호주 캐나다 등지에서 수입해 쓰기 때문이다. 97년 상반기까지만 해도 이익을 내던 ...

    한국경제 | 1999.09.06 00:00

  • [옴부즈맨 칼럼] 재벌 압박 심층분석 '차별화'

    ... 큰 이유는 감독기관 이 절차를 무시하고 자의적으로 경영에 개입해왔기 때문이다. 절차가 존중되었다면 감독기관의 간여는 어떤 형태로든 문서로 남게 되고 따라서 부당한 간섭은 그만큼 힘들었을 것이다. 같은 맥락에서 서울은행 매각협상이 결렬된 후 외국인을 은행장으로 영입하여 첨단 경영기법을 도입하겠다는 금감위의 발상도 이해가 가지 않는다. 우리 은행들의 부실경영 책임은 경영기법 낙후보다는 정부의 부당한 간섭이 훨씬 크다. 국내 진출 외국금융기관의 책임자는 ...

    한국경제 | 1999.09.06 00:00

  • [데스크시각] 정치개혁의 성공 조건 .. 박영배 <정치부장>

    ... 기반인 토론문화가 완전히 왜곡돼 버렸다. 이제 국민들 사이에는 "이대로는 안된다"는 여론이 급비등하고 있다. 정치혐오증이 심화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정치개혁의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여야간에는 벌써 몇개월째 정치개혁협상이 진행되고 있다. 그런데 그 협상의 내용을 들여다 보면 선거제도가 가장 주요한 쟁점으로 논의되고 있다. 선거제도가 마치 정치개혁의 전부인양 돼 버렸다. 그 속내는 뻔히 보인다. 각 당은 내년 총선에서 의원 한명이라도 더 늘리는데 ...

    한국경제 | 1999.09.06 00:00

  • [한경 머니] 투자 가이드 : (주간전망대) '증권'

    ... 에콰도르를 시작으로 라틴아메리카 경제위기도 우려되는 형국이다. 엔.달러 환율이 미 달러당 1백8엔까지 떨어지는 엔강세를 잠재우고 있는 악재들이다. 이번 주에도 이런 국내외 증시여건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은행의 매각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금융개혁 방향에 대한 우려감이 다시 고개를 들 가능성이 있다. 투자신탁(운용)회사의 구조조정문제도 현안으로 등장하고 있다. 한때 정배열 상태를 보였던 종합주가지수가 다시 역배열 상태로 반전됐다. 주가상승의 발목을 ...

    한국경제 | 1999.09.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