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991-8000 / 10,7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자발찌' 끊는 성범죄자들…"훼손 죄 형량 높여야"

    ... 2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는다. 이에 더해 전자발찌의 성능과 착용감을 개선하는 작업도 지속적으로 진행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위치추적 전자감독 제도의 도입 목적을 무색게 만드는 범행에 대해서는 형량을 높일 필요가 있다"며 "피부착자의 거부감을 줄일 수 있는 형태와 재질로 발찌를 설계하는 것도 훼손율을 더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특정 범죄자에 대한 보호관찰 및 전자장치 ...

    연합뉴스 | 2015.05.22 17:28

  • 현재현 前회장 징역 12년→7년 감형…사기 일부 무죄

    ... 부당지원과 횡령·배임 혐의도 받았다. 또 주가를 조작해 수백억 원대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지난해 5월 추가 기소됐다. 현 전 회장의 1심 징역 12년은 2000년대 이후 기소된 재벌 회장 중에는 가장 높은 형량이었다. 현 전 회장과 함께 기소돼 1심 징역 5년을 받았던 정진석(57) 전 동양증권 사장은 이날 징역 2년6개월로 형량이 줄었다. 징역 3년6개월이었던 이상화(49) 전 동양인터내셔널 대표는 징역 3년·집행유예 4년을 ...

    연합뉴스 | 2015.05.22 15:34

  • `땅콩회항 조현아` 결국 집행유예 석방...진중권 일침 뭐라했길래?

    ... 대한항공 전 부사장 `조현아`가 2심에서 집행유예를 받아 석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진중권` 동양대 교수의 일침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진중권은 트위터에 "조현아, 집유(집행유예)로 석방. 유전집유 무전복역"이라고 이번 형량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밝혔다. 이번 진중권의 일침은 죄의 무게와 상관없이 거액의 변호사를 고용해 낮은 형량을 선고받은 것을 비판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한편 오늘(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항공보안법상 ...

    한국경제TV | 2015.05.22 14:30

  • thumbnail
    칠곡계모, 항소심서 징역 15년…피해자 가족 "희망이 없다"

    ... 15년을 선고받았다. ‘칠곡 계모사건’은 8세 의붓딸을 때려 숨기게 하고 10세 큰 딸을 학대한 사건이다. 피해자 가족들은 살인죄 대신 상해치사죄 등이 적용됐고, 검찰이 구형한 35년형에 크게 못 미치는 형량이 선고되자 강하게 반발했다. 대구고법 제1형사부(부장판사 이범균)는 상해치사와 아동복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임 씨의 항소심서 원심(징역 19년)을 파기하고 징역 15년을, 친부 김모 씨(39)에게는 징역 6년의 원심을 ...

    한국경제 | 2015.05.21 17:55 | 천지현

  • '칠곡계모' 항소심 징역 15년…살인죄는 적용 안돼

    ... 119차량에 실려나가기도 했다. 여성단체 회원 등도 울먹이며 선고 결과에 불만을 표시했다. 한국여성변호사회는 성명에서 "상해치사를 적용해 징역 15년과 징역 4년 형을 선고한 것은 피고인들 범행에 비해 너무 낮은 형량이다"며 "특히 살인죄가 아닌 상해치사를 적용한 점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여성변호사회는 "피해 아동 변호인의 추가 수사 요구가 수차례 거절되고 항소심 결심공판이 이뤄진 뒤에야 공소장 변경 내용을 ...

    연합뉴스 | 2015.05.21 10:31

  • '간첩사건 증거조작' 국정원 과장 1심보다 높은 징역 4년

    1심 2년6개월보다 형량 높아져…"잘못된 공명심서 비롯…죄책 무거워"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의 유우성(35)씨의 출입경 기록 등을 조작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국가정보원 직원이 항소심에서 1심보다 더 무거운 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5부(김상준 부장판사)는 20일 열린 선고공판에서 범행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 국정원 김모(49) 과장에게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한 1심을 깨고 징역 4년을 ...

    연합뉴스 | 2015.05.20 13:52

  • 친딸 '가혹한 훈육' 어머니, 항소심에서 중벌내려

    "학대죄는 아동의 현재·미래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중대 범죄" 친딸을 훈육한다는 명목으로 상습학대한 30대 여성이 항소심에서 1심보다 형량이 대폭 늘어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창원지방법원 제1형사부(재판장 문보경 부장판사)는 상습폭행죄, 상습 아동학대죄 등으로 기소된 A(39·여)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징역 2년6월과 16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고 20일 밝혔다. ...

    연합뉴스 | 2015.05.20 11:29

  • 아동폭행 송도 보육교사 36차례 반성문…학부모 "진심일까?"

    ... 통해 일부 혐의를 인정하고 구치소에서 풀려나면 성실하게 살겠다며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피해 아동 학부모들은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하지 않은 A씨가 잘못을 정말 뉘우친 것인지 의문이라며 반성문은 형량을 줄이기 위한 수단에 불과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피해 아동 어머니 B(39)씨는 "혐의를 인정한 다음에 반성도 있는 것"이라며 "CCTV 영상으로 공개된 폭행만 인정하고 나머지 혐의는 모두 부인하면서 ...

    연합뉴스 | 2015.05.14 10:34

  • 1·2심 재판 마친 단체장 34명 중 15명 '당선무효' 위기

    ... 사건에서는 징역 2년에 벌금 6천만원을 선고받아 항소한 상태다. 박영순 경기 구리시장은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의정부지법에서 벌금 80만원을 선고받았으나, 지난 8일 서울고법에서 열린 항소심에서 벌금 300만원으로 형량이 늘어 당선무효 위기에 처했다. 또 기자에게 돈 봉투를 준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은 김맹곤 경남 김해시장은 11일 열린 항소심에서도 원심과 같은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1심에서 당선무효형인 ...

    연합뉴스 | 2015.05.13 07:19

  • 세월호 123정장 업무상과실치사 무죄 주장

    ... 묻는 것은 부당하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다만 허위 공문서 작성과 관련한 공소사실은 시인했다. 반대로 검찰은 "1심에서 과실의 범위를 지나치게 제한했다"며 "범행의 중대성과 죄질에 비춰 형량이 너무 가벼우니 승객 구조에 필요한 최소한 조치도 하지 않은 책임에 걸맞은 형벌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다음달 16일 123정 승조원, 세월호 승무원을 증인으로 불러 신문하고 같은 달 23일에는 생존 승객에 ...

    연합뉴스 | 2015.05.12 17: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