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451-9460 / 9,9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시 43대 美대통령 당선...大選 박빙의 승리

    ... 상.하 양원선거에서도 공화당이 다수를 차지했다. 이로써 공화당은 지난 52년 이후 처음으로 백악관과 상.하원을 모두 장악됐다. 7일 실시된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부시 당선자는 민주당 앨 고어 후보와 막판까지 쫓고 쫓기는 대혼전을 벌였으나 판세의 열쇠를 쥔 플로리다주에서 박빙의 표차로 승리,과반수 이상의 선거인단을 차지하면서 새천년의 첫 백악관주인이 됐다. 이날 선거에서 부시후보는 막판까지도 고어에게 뒤졌으나 플로리다주에서 불과 4만8천여표차로 고어를 앞지르면서 ...

    한국경제 | 2000.11.09 00:00

  • [2000 미국의 선택] '대선 이모저모'

    7일 치러진 제43대 미국 대통령선거는 역대 그 어느 선거때보다 혼전이 거듭됐다. 선거전에서도 그랬고 막상 투표함의 뚜껑이 열리고 나서도 거의 20-30분 간격으로 두 후보의 우열이 바뀌는 역전의 대드라마를 연출했다. .대선이 40여년만에 최대접전을 벌이면서 곳곳에서 선거결과를 놓고 내기를 거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선거전문가들의 견해도 크게 엇갈렸다. CBS방송의 명앵커 댄 래더는 인디애나,켄터키등 일부 주에서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기 시작한 ...

    한국경제 | 2000.11.09 00:00

  • 7일 美 대선

    ... 선출하는 선거가 7일 오전 6시(한국시간 오후 8시) 뉴욕 버지니아주 등 동부지역을 시작으로 50개주와 워싱턴DC에서 일제히 치러진다. 공화당의 조지 부시와 민주당 앨 고어, 녹색당의 랠프 네이더 후보 등이 출마한 이번 대통령선거에서 공화-민주 양당 후보는 선거 막판까지 혼전을 계속했다. 당락의 윤곽은 캘리포니아 등 서부지역 투표가 마감되는 8일 오후 1시께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양봉진 특파원 yangbongjin@hotmail.com

    한국경제 | 2000.11.07 00:00

  • [미국의 선택 2000] 8일 오후1시께 당선자 윤곽

    막판까지 계속되는 미국대선의 혼전으로 후보 당사자뿐 아니라 언론도 골치를 앓고 있다. 보통 선거당일 오후 7시께면 어느정도 윤곽이 드러났던 예전과는 달리 이번에는 마지막 투표함의 뚜껑까지 열어봐야 결과를 확신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돼 대통령당선자 보도가 상당히 지연될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선거에서는 북서부의 워싱턴·오리건주가 경합주로 분류돼 있어 이들 주의 투표가 마감되는 오후 8시(동부시간 밤 11시,한국시간 8일 오후 1시) ...

    한국경제 | 2000.11.07 00:00

  • [미국의 선택 2000 'D-1'] 백악관 새주인 아직 '안개속'

    국민들의 ''정치 무관심''이 미국대선의 막판 돌출변수로 불거져 나온 조지 부시 후보의 음주운전 스캔들까지 혼전 속으로 묻어버렸다. 지난 주말 부시 후보의 음주운전 전력이 폭로되자 정가에서는 이 사건이 판세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결과는 싱거울 정도로 그 영향이 미미했다. 이제 접전지역 표심의 향방만이 판세를 가를 열쇠로 남았다. 4일 현재 지지율면에서는 부시가 여전히 근소한 우세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선거인단 수에선 ...

    한국경제 | 2000.11.06 00:00

  • 7일 미국 대선 .. 고어-부시 '백중'

    ... 43대 대통령 선거가 7일(현지시간) 실시된다. 선거를 이틀 앞둔 5일 공화당의 조지 부시 후보와 민주당의 앨 고어 후보는 경합주(州)들에 대한 막바지 유세전을 벌였다. 그러나 이날 현재 판세는 어느 한 쪽의 우세를 점치기 힘든 혼전양상을 보이고 있다. 24년 전의 음주운전 경력이 드러나면서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던 부시 후보는 여전히 박빙의 우세를 지속했다. 그렇지만 양 후보간 지지율 격차가 통계의 오차범위인 2~4%포인트 차에 불과해 사실상 백중세를 ...

    한국경제 | 2000.11.06 00:00

  • [美 대선 'D-7'] 고어-부시 막판 '박빙 대접전'

    천년 첫 대통령을 선출할 미국의 대통령선거가 7일 앞으로 다가왔다. 그러나 공화당 후보인 조지 부시 텍사스주지사와 민주당 후보인 앨 고어 부통령 사이에는 우열을 가리기 힘든 혼전이 계속되고 있다. 그래서 이번 선거는 민주당의 존 F 케네디와 공화당의 리처드 닉슨 후보가 격돌했던 지난 60년이래 40년 만의 최대 접전으로 평가된다. ''장기호황을 구가하는 미국경제와 스타후보의 부재''. 미국 대통령선거를 40년 만의 최대 혼전으로 이끌고 있는 ...

    한국경제 | 2000.10.31 00:00

  • "초대형 컨테이너선 잡아라" .. 韓.日 조선 수주戰

    ... 없다는 기세다. 현재 국내 업체들은 1만2천TEU급까지 기술개발을 완료한 상황이기 때문에 수주전에서 상대적으로 유리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가격경쟁력 역시 10∼20% 앞서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국내 조선업체에 대한 유럽 및 일본의 견제가 극심한데다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높은 부가가치로 인해 일본 업체들도 총력을 쏟아붓고 있기 때문에 수주전은 한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혼전으로 치닫고있다. 조일훈 기자 i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10.17 00:00

  • [볼만한 프로그램] (30일) '아름다운 성' ; '경제매거진' 등

    □아름다운 성(SBS 오후 11시50분)=성인이면서도 학생이라는 신분 때문에 사회에서 어중간한 위치를 차지하는 대학생들.그들에게 과연 성(性)이란 무엇인가. 끊임없이 새로운 성문화를 접하면서 살아가는 그들의 혼전 순결과 피임에 관한 생각을 들어본다. □경제매거진(MBC 오후 10시50분)=영화배우 조용원씨는 최근 한국과 일본을 연계하는 영화사업가로 변신했다. 그녀는 앞으로 일본어 교육사이트 에듀버스와 한·일 문화 커뮤니티사이트인 자코버스도 함께 ...

    한국경제 | 2000.09.30 00:00

  • 4명이 6언더...선두권 혼전 .. 충청오픈 3R

    2000충청오픈(총상금 2억원) 3라운드에서 선두권이 다시 혼전양상을 띠고 있다. 8일 충남 금산군 대둔산CC(파72·6천4백41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경기에서 4명이 공동선두로 부상했다. 올 시즌 개막전인 호남오픈과 SK텔레콤클래식에서 2승을 거둔 박남신(41·써든데스)과 ''신예'' 양용은(29·이동수 골프구단)은 이날 데일리베스트인 4언더파 68타를 몰아치며 합계 6언더파 2백10타로 공동 1위로 치솟았다. 최상호(45·남서울CC) ...

    한국경제 | 2000.09.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