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901-9910 / 10,2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6.4 지방선거 '4일투표'] '3당 마지막 호소' .. 자민련

    자민련은 이날 유권자들의 투표참여를을 호소하는 한편 막판 불법 탈법선거 감시 활동에 주력했다. 또 투개표에 준비하는 등 분주한 움직임을 보였다. 박태준 총재는 이날 혼전지역인 강원도에 박구일 사무총장 한영수 부총재 등 핵심 당직자들을 대거 출동시켜 한호선 후보의 득표활동을 지원토록 한뒤, 자신은 지역구인 포항으로 내려가 박기환 포항시장후보 지원유세를 벌였다. 박준규 최고고문은 이날 오전 자민련 마포당사에서 열린 "공정선거 촉구와 온국민 ...

    한국경제 | 1998.06.03 00:00

  • [6.4 지방선거 'D-1'] 막판 경합지역 당력 '집중'

    ... 발족시키겠다고 공약. 이들은 또 수도권 광역교통 4개년 계획을 3개 광역자치단체가 공동으로 수립키로 하고 수도권 단일 교통종합정보시스템 구축과 녹색교통카드 도입 등을 약속. 이날 행사는 당초 서울 영등포역에서 개최키로 했으나 막판까지 혼전을 벌이고 있는 경기도 지역을 지원하기 위해 장소를 수원으로 변경했다는 후문. 고건 후보는 공약발표 이후 관악 동작 서초 강남 송파 강동 성동 종로구 등을 돌며 막바지 표밭갈이에 나섰고 임창열 후보는 오후 내내 유세 등 다른 ...

    한국경제 | 1998.06.02 00:00

  • [6.4 지방선거 'D-2'] '굳히기'-'뒤집기' 총력 .. 유세현장

    6.4지방선거를 사흘 앞둔 1일 여야는 지도부를 총동원해 백중열세 지역의 "막판 뒤집기"와 우세지역의 "굳히기"에 돌입했다.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혼전을 벌이고 있는 경기도와 강원도에서 모두 이긴 다는 "윈-윈전략"을 목표로 당 지도부를 이 지역에 총동원했다. 한나라당도 "영남권 전승 굳히기"를 꽤하는 한편 서울 경기지역에서의 "뒤집기"를 위해 당 총재단이 나서 부동표를 공략했다. .국민회의 조세형 총재권한대행은 이날 하남 남양주지구당을 ...

    한국경제 | 1998.06.01 00:00

  • [6.4 지방선거 'D-3'] '눈길 끄는 기초단체장 5곳'

    6.4 지방선거가 사흘 앞으로 다가왔으나 승패를 점치기 어려울 정도로 접전 양상을 보이는 기초단체장 선거지역이 적지 않다. 해당지역에서는 광역단체장 선거결과 못지 않게 관심을 쏟고 있다. 혼전을 벌이고 있는 기초단체장 열전 지역을 점검한다. 포항시 ="TK정서의 연장이냐, TJ의 후광이냐"라는 예측 불허의 접전 지역이다. 한나라당 후보로는 내무부 지방자치기획단장 출신인 정장식(48)씨가 나섰다. 정 후보는 이회창 명예총재와 이기택 부총재, ...

    한국경제 | 1998.06.01 00:00

  • [6.4 지방선거 'D-2'] 승부처 4곳 '변수는 부동표'

    "서울, 경기, 강원, 부산이 승패의 열쇠다" 6.4 지방선거를 사흘 앞둔 1일 여야 각당의 판세분석을 종합한 결과 이들 4개 지역 시.도지사 선거가 막판 혼전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회의는 서울 경기와 광주 전남.북 제주 등 6곳에서, 자민련은 인천 대전 충남.북 강원 등 5곳에서 우세를 굳혔다고 보고 있다. 한나라당도 부산 대구 울산 경기 강원 경남.북 등 7곳에서는 우세를 굳혔고 서울에서도 충분이 역전 가능하다고 분석하고 ...

    한국경제 | 1998.06.01 00:00

  • [6.4 지방선거 'D-3'] 경기지사 서로 '우세' 주장..유세현장

    ... 의혹을 거듭 제기하면서 부동표 흡수를 위한 총력전을 전개했다. 투표를 앞둔 마지막 휴일인 이날 전국 9백42곳에서 정당연설회와 개인. 합동연설회등이 열렸다. 여야 각당은 특히 광역단체장 선거의 승패를 가름하기 어려울 정도로 혼전을 벌이고 있는 경기,강원지역에 당지도부가 대거 유세에 가담하는 등 중앙당 차원의 대대적인 지원활동을 벌였다. .31일 현재 각당의 분석등을 종합하면 16개 시도지사 선거에서 국민회의 자민련 한나라당이 각각 4곳에서 우세를 ...

    한국경제 | 1998.06.01 00:00

  • [6.4 지방선거 'D-5'] 경기/강원 '총동원령' .. 유세현장

    여야는 지방선거를 6일 앞둔 29일 백중 및 혼전지역에 총동원령을 내리고 집중적인 유세활동을 벌였다.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경기도와 강원도를 최대 격전지역으로 분류, 양당간 공조체제 강화를 통한 지지표 결속에 총력을 기울였다. 한나라당은 최대 격전지인 경기와 강원도에서 승산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판단, 당력을 총결집키로 했다. .국민회의 고건 서울시장 후보는 이날 새벽 동대문구 용두동 쓰레기 적환장을 찾아 환경미화원들을 격려한데 이어 ...

    한국경제 | 1998.05.29 00:00

  • [6.4 지방선거 'D-8'] '불뿜는 중반유세...진흙탕싸움 우려'

    ... 손 후보는 오전엔 반월공단에서 중소기업대책관련 정책간담회를 열고 "당선되면 중소기업 육성에 적극 나서겠다"고 다짐했고 오후에는 시화아파트 단지에서 공단주변의 주거환경개선방안을 설명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강원도지사 선거전이 혼전양상을 보이자 여야 지도부는 이날 총출동, 지원 유세를 벌이는 등 총력전을 벌였다. 한나라당 김진선 후보측의 홍천과 횡성, 원주 유세에는 이회창 명예총재가 가세했다. 조순 총재는 28일부터 강원도에 아예 상주해 춘천과 원주, 평창 ...

    한국경제 | 1998.05.26 00:00

  • [6.4 지방선거 'D-10'] '강원/제주 판세분석'

    강원도는 연합공천을 둘러싼 "여-여" 갈등으로 자민련 한호선 전의원과 무소속 이상룡 전지사가 동시에 출마함에 따라 당선자를 점치기 어려운 혼전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여기에 한나라당 김진선 후보가 맹렬한 추격전을 펼치며 3파전을 벌이고 있다. 제주도는 국민회의 우근민후보가 초반 우위를 보이는 가운데 경제마인드를 강조하는 한나라당 현임종후보와 "무소속 바람"을 기대하는 신구범후보가 격차를 줄이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강원도 =국민회의를 ...

    한국경제 | 1998.05.25 00:00

  • [수도권/지방 주요아파트 시세] (시황) '중소형 안정세'

    주택시장이 혼전을 거듭하고 있다. 중소형평형은 안정세를 찾아가고 있지만 대형평형은 아직도 깊은 잠에 빠져있다. 전세시장은 수요가 드물어 여전히 여전히 거래가 부진한 실정이다. 매매의 경우 소형평형은 점차 활기를 되찾는 모습이다. 매도희망가와 거래가격간에 형성됐던 격차도 점차 좁혀들고 급매물도 많이 소진됐다. 보름간격으로 하향조정되던 급매물도 일부지역에선 회수조짐을 보이고 반등세로 돌아섰다. 분당신도시 수내동 청구아파트 24평형은 매물이 ...

    한국경제 | 1998.05.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