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4701-24710 / 50,0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봉합이냐 분당이냐' 기로에 선 野…27일 중대 고비

    ... 대표를 만나고 있다"고 전했다. 중진·수도권 의원들은 27일 간담회 때 중재안에 대한 공감대가 넓혀지면 의원총회를 개최해 소속 의원들의 당론으로까지 만들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전북지역 의원들도 이날 저녁 회동을 갖고 중재안을 중심으로 한 당의 봉합을 끌어내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재안을 주도한 한 의원은 "아직은 김 전 대표가 탈당으로 완전히 정한 상태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다수 의원이 중재안에 뜻을 모은다면 ...

    연합뉴스 | 2015.12.25 18:39

  • `국회의장 여야 지도부 협상` 또 결렬, 연내 타결 안개빛…

    ... 연내 타결 안개빛…선거구획정과 쟁점법안 처리를 위해 열린 여야 지도부의 담판 협상이 또 결렬됐다. 연내 협상 타결 가능성이 낮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24일 여야는 정의화 국회의장 주재로 각 당 대표와 원내대표 등이 참석하는 지도부 회동을 진행했다.이날 여야 지도부는 내년 총선에 비례대표를 7석 줄이고 지역구를 253석으로 늘리자는 것은 재확인했으나 비례대표 결정 방식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야당은 비례대표의 비례성 특히 소수정당에 비례대표 우선 배정을 거듭 요구했다. ...

    한국경제TV | 2015.12.24 21:34

  • thumbnail
    [표류하는 경제법안] 쟁점법안 해 넘길 판…여야 대표 7번째 만남도 '빈손'

    ... 법제사법위원회에 5일 이상 머물러야 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날이 연내 본회의 처리를 위한 ‘시한’이었다. 국회의장 직권상정이 아니고서는 연내 처리가 불가능해진 것이다. ◆또 ‘빈손’으로 끝난 지도부 회동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원유철 원내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이종걸 원내대표의 이날 회동은 이달 들어서만 일곱 번째였다. 하지만 지난 여섯 차례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쟁점 법안 처리 방향에 대한 뾰족한 ...

    한국경제 | 2015.12.24 18:31 | 유승호/박종필

  • 여야 대표, 한달새 7번째 만났지만 선거구·법안 또 '빈손'

    ... 4·13 국회의원 총선거에 적용할 선거구 획정안에 대한 24일 여야간 협상이 다시 불발됐다. 새누리당 김무성,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양당 원유철·이종걸 원내대표는 이날 정의화 국회의장 주재로 국회에서 회동을 열었으나 비례대표 선출 방식을 포함한 쟁점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김무성 문재인 대표는 선거구 획정과 쟁점법안 문제를 풀기 위해 이달 들어 지난 3일, 6일, 12일, 15일, 18일, 20일에 이어 이날 ...

    연합뉴스 | 2015.12.24 18:17

  • <속보>여야 지도부, 또 쟁점법안 '합의 실패'

    정의화 국회의장 중재 여야 대표·원내대표 회동에서 쟁점법안 합의 실패…"추후 재논의"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5.12.24 17:51

  • 여야, 선거구획정 협상 결렬…27일 재개키로

    ... 4·13 국회의원 총선거에 적용할 선거구 획정안에 대한 24일 여야간 협상이 다시 불발됐다. 새누리당 김무성,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양당 원유철·이종걸 원내대표는 이날 정의화 국회의장 주재로 국회에서 회동을 열었으나 비례대표 선출 방식을 포함한 쟁점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김무성 문재인 대표는 선거구 획정 등 문제를 풀기 위해 이달 들어 지난 3일, 6일, 12일, 15일, 18일, 20일에 이어 이날 7번째 ...

    연합뉴스 | 2015.12.24 17:21

  • 정의장 "선거구 획정, 막다른 길에 왔다"

    ... 총선거에 적용될 선거구 획정에 대해 "이제 정말 막다른 길에 온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 집무실에서 새누리당 김무성,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양당 원유철·이종걸 원내대표간 회동을 주재한 자리에서 "제19대 국회가 12월31일로 끝나는 심정으로 들어와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의장은 "우리 국민이 해를 넘기면서 여러 가지 걱정이 많다"면서 "임시국회를 오는 ...

    연합뉴스 | 2015.12.24 15:47

  • thumbnail
    분당 위기 치닫는 野…비상구 못찾는 文

    ... "중재안이 해결책이 될 수 없는데, 문 대표는 그마저도 결국 뒤집어버렸"며 "상황이 얼마나 위중한 것인지에 대해 현실인식이 부족하다"고 비판했다. 구당모임은 전날 밤 이종걸 원내대표가 참석한 회동에서 이런 인식을 공유했다. 비주류 주승용 의원의 탈당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그는 "현재 의정보고회에서 지역민심을 듣고 있는데 탈당하라는 여론이 많고 또 그런 여론이 증가하는 추세"라며 "1월8일 의정보고회가 ...

    연합뉴스 | 2015.12.24 13:02

  • 법안 '실낱희망'거는 靑…"선별처리·野끼워팔기 안돼"

    ... 경제활성화법안과 노동개혁 법안 등을 놓고 정의화 국회의장 중재로 여야 지도부가 24일 오후 다시 만나면서 청와대는 국회의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다. 연말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연내 처리 무산 가능성이 점점 커지는 가운데 이뤄지는 이날 회동이 법안 처리의 분수령이 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청와대는 야권의 분열로 새정치민주연합의 원내 컨트롤타워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판단을 하면서도 여야 협상을 통해 실낱같은 돌파구라도 찾아내길 원하고 있다. 청년일자리 ...

    연합뉴스 | 2015.12.24 11:35

  • '양치기 소년' 전락한 여야 대표…이달에만 7번째 만남

    번번이 '빈손'으로 돌아서자 "쇼하러 만나나" 비판 제기 진전없이 남발되는 여야 최고 지도자 회동…무게감만 떨어뜨려 총선 앞두고 마음이 '콩밭'에 간 의원들…야당 분열도 한몫 여야 지도부는 쟁점법안과 선거구 획정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이달 들어 7차례나 가졌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이종걸 원내대표는 지난 3일, 6일, 12일, ...

    연합뉴스 | 2015.12.24 1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