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77461-477470 / 514,6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보 청문회] (속기록) 박경식 G남성클리닉 원장 신문

      ... 언제 알았나. "87년 대선때부터 알게 됐다. 93년이후 1백번이상 만났다" -김씨와 등산을 같이 하는 사람은 누구인가. "이성호씨와 박태중씨 그리고 한 두명이 교대로 같이 참석하는 것으로 안다" -현철씨와 정보근 한보회장이 가까이 지낸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나. "현철씨가 이성호씨에게 전화를 걸어 박태중씨와 술자리를 만들라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 -현철씨가 4.11총선당시 공천문제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들은 적이 있나. "있다. ...

      한국경제 | 1997.04.22 00:00

    • 채권금융기관협 참여 결론 못내 .. 종금/생보사, 실무자회의

      ... 채권금융기관협의회 참여와 관련한 공동대응책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날 종금협회는 진로그룹에 여신해 준 일부 종금사의 부장등 실무자들을 불러 대응방안을 협의했으나 종전의 "조건부 가입"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김주일 협회 부회장은 "종금사를 추가여신하는 대상에서 빼야하는 등 종전의 업계 주장이 수용되지 않을 경우 은행권의 부도방지협약에 가입할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28일 소집되는 채권금융기관협의회에 참여할지 여부는 은행연합회 등 ...

      한국경제 | 1997.04.22 00:00

    • [인물동정] 박훤구(노동연구원장)/박찬종(신한국당고문)

      박훤구 한국노동연구원장은 24일 오후2시 연구원 대회의실에서 "직업 훈련체제 개편방안"에 관한 정책토론회를 갖는다. 박찬종 신한국당 고문은 24일 오전7시15분 호텔롯데 3층 사파이어볼룸 에서 한국사회문화연구원(회장 한완상)이 주최하는 제3차 한사연 포럼에서 "내가 생각하는 민족화해와 통합의 방향"을 주제로 강연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23일자).

      한국경제 | 1997.04.22 00:00

    • 동방그룹, 구조조정 착수

      동방그룹(회장 김용대)이 동방방직과 동방산업개발을 합병하고 물류부문을 일관운송체제로 바꾸는 등 구조조정에 착수했다. 종합레저사업과 정보통신, 유통부문에도 진출하기로 했다. 동방그룹은 22일 섬유사업의 구조조정을 위해 동방방직을 섬유부문과 개발사업본부로 나누고 건설 토목 건축사업을 담당해온 동방산업개발을 동방방직내로 흡수키로 했다. 합병 이후의 회사이름은 조만간 발표하기로 했다. 동방은 또 오는5월중 중국심양에 약2만추 규모의 제2현지법인 ...

      한국경제 | 1997.04.22 00:00

    • "한보사태 조속 마무리" .. 재계, 경제회복 더 지체

      ... 규명하되 청문회나 검찰수사를 보다 효율적으로 진행시켜 사태를 조속히 매듭지어야 한다는게 재계의 공통된 의견"이라고 덧붙였다. 전경련은 또 이번 회의에서 공기업민영화 계획을 당초 방침대로 추진할 것과 고비용구조의 원인이 되고 있는 사교육비 부담 완화방안을 마련할 것을 정부에 촉구키로 했다. 이와함께 전경련은 4월 월례회장단 회의에서 결정된 범경영계 차원의 경영 혁신운동 확대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22일자).

      한국경제 | 1997.04.22 00:00

    • 한일여성친선협회, 그림/글짓기작품 공모

      한일여성친선협회 (회장 박정자)가 5월30일까지 제18회 한일 양국아동작품전에 참가할 그림과 글짓기작품을 모집한다. 유치원생과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며 그림은 자유주제 (8절지), 글짓기는 "2002년 월드컵" (원고지 5장이내)이 주제다. 8월부터 한일 양국에서 전시된다. 문의 273-7645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23일자).

      한국경제 | 1997.04.22 00:00

    • [한보 청문회] (속기록) 박태중씨 신문

      김문수의원 (신한국당) -김현철씨의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 부분을 특히 말하고 싶은데 전혀 아니다" -오늘 아침 신문에 정보근 한보회장이 협력업체인 K건설 김모씨 계좌를 이용, 지난 94년 한달에 3천만원씩 5개월간 증인의 계좌로 입금시켰다고 보도됐는데. "그런 사실이 없다. 정씨와는 단 한차례도 만난 적이 없다. 1억5천만원을 입금했다면 내가 모를리 있겠느냐" -현철씨가 독일의 SMS사와 오스트리아의 배스트알핀사로부터 ...

      한국경제 | 1997.04.22 00:00

    • [한보 청문회] "'현철-태중 커넥션' 캐내기" .. 초점

      ... 인건비를 제공한 사실 등을 시인했으나 결코 현철씨의 재산관리인이나 참모로서 한 일은 아니라고 밝혔다. 박씨는 현철씨와 한보간의 관계에 관련된 항간의 의혹에 대해서도 강력히 부인했다. 박씨는 2천억원리베이트설 정보근 한보회장과의 접촉및 대출개입설 한보자금수수설 등에 대한 의원들의 추궁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답변 했다. 특히 박씨는 지난 21일 박경식 G남성클리닉원장이 청문회에서 박씨와의 접촉사실을 증언했음에도 "박원장을 단 한차례도 만난적이 ...

      한국경제 | 1997.04.22 00:00

    • [한경초대석] 이병주 <한국광고연구원 회장>

      "경기불황으로 사업하기 어려울수록 인적자원의 효율성을 극대화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선 재교육이 필요합니다" 기업의 마케팅담당자들을 대상으로 18일 "SP마케팅전문가코스" 교육 과정을 개설한 한국광고연구원의 이병주 회장은 재교육이 기업의 활로를 틔우는 첩경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SP는 Sales Promotion (판촉)의 약자. "SP마케팅은 요즘같은 불경기에 특히 주목받는 분야지요. 이때문에 이 교교육과정에 대한 기업의 관심이 각별합니다" ...

      한국경제 | 1997.04.21 00:00

    • 이동호 은행연합회장 회장직 사퇴 '여론 대두'

      이동호 은행연합회장이 정태수 총회장으로부터 작년 총선전에 선거자금으로 5천만원을 받은 사실이 검찰의 한보수사과정에서 확인되자 이회장회장직을 자진 사퇴해야 한다는 여론이 금융계에서 대두되고 있다. 20일 금융계에 따르면 비도덕적인 기업의 대명사로 지목되는 한보로부터 거액의 검은 돈을 받아쓴 인물이 공공성이 짙은 은행연합회장직을 맡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견해가 팽배해 있다. 은행 관계자들은 한보때문에 은행장들이 줄줄이 구속된 마당에 은행권의 ...

      한국경제 | 1997.04.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