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97191-497200 / 512,8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동부그룹 인사..김형배씨 동부화학대표이사 회장에 영입

    동부그룹은 18일 김형배 전중소기업진흥공단이사장을 그룹제조부 문회장겸 동부제강 동부화학대표이사 회장으로 영입했다.

    한국경제 | 1994.03.18 00:00

  • 포철회장 월급 얼마나 될까..한달 285만원, 생각보다 적어

    포항제철의 첫 외부인 사령탑을 맡은 김만제 회장에게 주어지는 보수는 얼마나 될까. 포철이 공식적으로 밝힌 김 회장의 보수는 세전 기준으로 월 2백85만원의 임금에 상여금 8백50%로 생각보다 낮은 수준에 그치고 있다. 상여금 8백50% 는 정기 보너스 6백%에 휴가비 등을 모두 포함한 것이다. 이것도 그나마 지난해 하반기 최고 경영진의 보수를 현실화한 결과며 현실화 이전인 지난해 상반기의 경우,정명식 회장과 조말수 사장이 받는 보수는 ...

    한국경제 | 1994.03.18 00:00

  • <금융단신> 한일리스, 정창순 전한일은행전무 상임회장선임

    한일리스회장 정창순씨 한일리스는 17일 임시주총과 이사회를 열고 정창순전한일은행전무를 상임회장으로 선임했다. 서갑석전회장이 지난해 9월 대한유화법정관리인으로 임명됨에따라 그 동안 회장직이 공석이었다.

    한국경제 | 1994.03.18 00:00

  • 미경쟁력회복 근면정신서 찾아야..김우중회장 미시간대 강연

    김우중 대우그룹회장은 17일오후(현지시간)미국 미시건대 경영대학원에서 대학원생과 현지기업경영자 5백여명을 대상으로한 강연을 통해 "대우그룹을 비롯한 한국기업 성장의 원동력은 서구의 경영이론에서는 생소한 희생정신 과 근면성이었다"고 강조했다. 김회장은 이날 "기업성장의 보이지 않는 손"이라는 제목의 강연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미국등 서구의 기업이 우수한 기술에도 불구하고 과거의 경쟁력을 잃고 있는데 따른 대책도 공동체적 합의에 기초한 희생정신과 ...

    한국경제 | 1994.03.18 00:00

  • 조흥화학공업 회장에 함승호사장 승진

    조흥화학공업은 18일 함승호사장을 회장으로,홍순모전무를 대표이사사장으로각각 승진시켰다. 최의정상무와 공영호상무는 전무로 승진됐다.

    한국경제 | 1994.03.18 00:00

  • [인물동정] 구자경 럭키금성그룹회장

    구자경럭키금성그룹회장은 18일 오후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70여명의 신임임원들을 대상으로 "질위주경영의 심화를 위한 경영자의 리더십"이란 주제의 특강을 가졌다. 김창희대우증권사장은 18일 토도루 불쳬프 불가리아 중앙은행총재와 보이코 미르쳬프 주한불가리아대사의 내방을 받고 불가리아 금융기관 합작투자에 관해 상호의견을 교환. 정근모대우고등기술연구원 원장은 18일 한국과학기술단체 총연합회 고문으로 위촉되었다.

    한국경제 | 1994.03.18 00:00

  • [인물동정] 김기환 한국태평양경제협력위원회 회장

    김기환 한국태평양경제협력위원회(KOPEC)회장은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 에서 열리는 제10차 태평양경제협력위원회(PECC)이사회와 총회에 한국측 대표로 참석하기 위해 20일 출국한다. 이번 총회에서는 태평양지역경제 협력 전반 뿐만 아니라 항공 통신 자동차 전자등 개별산업간의 구체적인 협력방안이 모색된다. 윤형두한국출판학회회장은 18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16회 출판학회상 시상식을 가졌다. 수상자는 전영표 이두영씨(저술.연구부문) 사계절(경영. ...

    한국경제 | 1994.03.18 00:00

  • [나의비망록] (157) 조중훈 <한진그룹 회장> (19)

    교통의 연결과 그지역의 발전은 대단히 밀접한 관계에 있다. 우리 항공기가 "뉴욕에 먼저 취항했더라면 로스앤젤레스에 앞서서 뉴욕에 먼저 코리아타운이 생겼을것"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을만큼 항공노선의 개설은 여러가지 파급효과를 가져다준다. 대한항공이 미주에 여객기를 띄운뒤 재미동포들 사이에는 "KAK 타고 왔수다"하는 유행어도 생겨났다. 주미 특파원으로 근무하던 기자 한분은 이 유행어를 제목으로 해서 책까지 출판해내기도 했다. 이무렵 ...

    한국경제 | 1994.03.18 00:00

  • [해설] 계성.남한제지 법정관리신청 파문..계열사 인수부담

    ... 남한제지 대전공장안의 여유부지로 이전하고 회사도 양사를 합쳐 계성제지라는 이름으로 합병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또 법정관리신청에도 불구하고 생산이나 영업등 회사운영은 정상적으로 수행하겠다고 설명하고 있다. 계성제지는 육사출신의 최낙철회장(60)이 지난 66년 창업한 회사로 제지를 중심으로 무역 운송등으로 사업을 확장해 왔다. 최회장은 우성그룹 최주호회장의 장남이지만 우성그룹과는 전혀 별개로 독자적인 경영을 해왔다. 제지업체인 풍만제지와 남한제지 성부실업과 동양고속등을 ...

    한국경제 | 1994.03.18 00:00

  • 대기업 총수들 해외출장 잇달아 .. '국제화 점검'

    대기업그룹 총수들이 이달들어 잇따라 해외출장을 나서면서 해외프로젝트를 추진하는 한편 해외지사의 현지화 현황을 직접 챙기고있다. 17일 재계에따르면 최종현 선경,김석원 쌍용,김우중 대우,정인영 한라그룹회장등이 국제화업무를 점검하기위해 해외에 체제중이거나 출장길에 오를 채비를 하고있다. 선경 최회장은 오는 19일 아시아12개국 재계대표들이 참석하는 경제협력 모임인 "아시안 네이버 포럼"에 참석하기위해 일본을 방문하는 길에 선경 인더스트리의 ...

    한국경제 | 1994.03.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