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1-80 / 514,6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화웨이 "美·유럽 30년 걸린 OS 핵심기술 구축, 10년만에 이뤄"

      ... '어센드', 엔비디아 이어 두 번째로 인기" 주장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는 21일 운영체제(OS)부터 인공지능(AI)까지 혁신을 이뤘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화웨이 소비자 비즈니스 부문 리처드 위 회장은 이날 광둥성 둥관에서 시작한 사흘간의 개발자 콘퍼런스 개막 연설에서 이같이 언급하고 화웨이의 훙멍(하모니)OS를 현재 9억여개 장치에서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위 회장은 "훙멍은 큰 혁신을 이뤘다"며 "독립적인 ...

      한국경제 | 2024.06.21 17:43 | YONHAP

    • thumbnail
      하계 다보스포럼 中 다롄서 25일 개막…中 "리창 총리 특별연설"

      ... 하계 세계경제포럼(WEF) 연례회의(하계 다보스포럼)에 리창 총리가 참석한다. 린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브리핑에서 "리 총리가 특별연설을 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린 대변인은 "리 총리는 클라우스 슈밥 WEF 회장 및 외국 재계 대표 등과 간담회도 가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다보스포럼은 27일까지 사흘간 중국 랴오닝성 다롄에서 개최되며, 주제는 '성장을 위한 '차세대 프런티어'로 정해졌다. 회의에서는 새로운 글로벌 경제, 중국과 세계, 인공지능(AI) ...

      한국경제 | 2024.06.21 17:36 | YONHAP

    • thumbnail
      아워홈, 기업공개 추진한다..."글로벌 아워홈 도약 목표"

      아워홈이 국내 주식시장에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 아워홈의 새 수장 자리에 오른 오너가 장녀 구미현 회장이 경영권 매각을 공식화한지 이틀 만에 IPO 추진 의지를 밝힌 것이다. 아워홈 관계자는 "경영권 분쟁을 끝낼 수 있는 방안 중 하나로 IPO가 검토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워홈이 지난 2022년부터 해외 진출과 함께 푸드테크 기술 도입을 통한 헬스테크 기업으로 변모를 지향하고 있는 만큼, 기업공개를 통해 제2의 도약을 이루겠다는 ...

      한국경제TV | 2024.06.21 17:18

    • thumbnail
      아워홈, 기업공개 추진…2026년 상반기 상장 목표

      ...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8%, 75% 늘었다. 아워홈은 오는 2026년 상반기까지 국내 주식시장에 상장하는 게 목표. 올해 안에 주관사를 선정하고 본격 상장 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구자학 선대 회장의 창업정신을 따라 전 세계 식음 문화를 선도하는 글로벌 아워홈 도약을 위해 기업공개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고, 향후 실적 및 수익성도 긍정적인 만큼 IPO 추진에 탄력을 가할 수 ...

      한국경제 | 2024.06.21 17:08 | 김세린

    • thumbnail
      정의선 회장도 감동한 '판매왕' 박광주 기아 이사, 1만5000대 세계 신기록 "고객이 고객을 만들어"

      ... 그는 자신의 수입을 나누는 이유에 대해 "나 혼자 이룬 성과가 아니기 때문"이라며 "차 판매는 결코 혼자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인터뷰 도중 박 이사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과 정의선 회장과의 인연도 얘기했다. “차 한 대를 팔기 위해 마흔여섯 번 고객 사무실을 찾아가기도 했다”는 2018년 4월 한국경제신문 인터뷰를 읽은 정 명예회장이 직접 전화를 걸었다고. 2년 전 정 회장과 식사할 때는 2015년 ...

      한국경제 | 2024.06.21 17:04 | 신정은

    • thumbnail
      최태원 SK그룹 회장, 내일부터 미국 출장길 오른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2일부터 7월 초순까지 미국 출장길에 오른다. 현지 기업들과 사업 기회를 논의하고, 인공지능(AI)과 반도체 시장을 점검할 예정이다. 주로 미국 ‘빅테크’ 기업의 주요 인사와 회동할 것으로 관측된다. SK그룹은 최 회장이 내일부터 7월 초까지 미국 출장을 다녀온다고 21일 발표했다. 최 회장의 미국행(行)은 지난 4월 미국 새너제이 엔비디아 본사에서 젠슨황 최고경영자(CEO)와 만난 지 두 달만이다. ...

      한국경제 | 2024.06.21 16:56 | 김형규

    • thumbnail
      손정의 "10년 뒤 인간보다 1만배 똑똑한 초인공지능 실현"

      ...서 "이것이 소프트뱅크 사명" 강조…"손정의, 초인공지능 위해 태어나" "AI 개발 위해 英 Arm 성장 힘쓸 것…엔비디아? 1초도 망설임 없이 Arm 살 것" 손정의(孫正義·일본명 손 마사요시) 일본 소프트뱅크그룹(SBG) 회장은 21일 "인간 지능의 1만 배에 달하는 초인공지능(ASI)을 10년 정도 뒤에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회장은 이날 도쿄에서 열린 소프트뱅크그룹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같이 향후 사업 전략에 관해 설명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

      한국경제 | 2024.06.21 16:53 | YONHAP

    • thumbnail
      아워홈, 기업공개 추진…2026년 상반기 상장 목표

      ... 기업공개로 자금을 조달해 '제2의 도약'을 이루겠다는 것이다. 오는 2026년 상반기까지 국내 주식시장 상장을 목표로, 연내 기업공개 주관사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상장 준비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아워홈 관계자는 "구자학 선대 회장의 창업정신에 따라 '글로벌 아워홈'으로 도약하기 위해 기업 공개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며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고 앞으로의 실적과 수익성이 긍정적인 만큼 IPO 추진에 탄력을 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4.06.21 16:45 | YONHAP

    • thumbnail
      노소영 "이혼소송 상고 않기로"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최태원 SK그룹 회장과의 이혼소송 항소심에 대해 상고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노 관장 측 대리인은 21일 입장문을 내 "아쉬운 부분이 없진 않지만 충실한 사실심리를 바탕으로 법리에 따라 내려진 2심 판단에 상고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최 회장은 전날 2심 재판부인 서울고법 가사2부(김시철 김옥곤 이동현 부장판사)에 상고장을 냈다. 최 회장 측은 상고 이유서를 추후 제출해 상세 이유를 대법원에 밝힐 예정이다. 이에 ...

      한국경제TV | 2024.06.21 16:45

    • thumbnail
      노소영 측 "이혼소송 상고 안 해"…최태원, 전날 상고장 제출

      노소영(63) 아트센터 나비 관장 측이 이혼소송을 심리한 항소심의 판단을 존중하고 상고하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최태원(64) SK그룹 회장이 상고하면서 대법원 판단을 받게 될 전망이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노 관장 측은 이날 서울고등법원 가사2부(부장판사 김시철)에 상고장을 제출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노 관장 측 이상원 변호사는 "저희 입장에서 아쉬운 부분은 없지는 않지만 충실한 사실심리를 바탕으로 법리에 따라 내려진 2심 ...

      한국경제 | 2024.06.21 16:44 | 차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