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60 / 296,5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단독]"인재풀 넓히자" … 팀 통째 영입 나선 지평

      ... 법무법인 화우(2082억원)와의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팀 단위 연쇄 이동 늘 것” 영미 로펌업계에서 흔한 ‘팀 단위 영입’이 국내에서 활발해진 건 5~6년 전부터다. 로펌 간 인수합병(M&A)으로 대형 로펌이 등장한 이후 전문성을 갖춘 팀 단위 영입 사례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코로나19 사태와 초저금리 기조 영향으로 기업 일감이 줄자 주춤했다가 최근 다시 활발해지고 있다. 법무법인 세종은 지난 5월 광장 국제중재팀의 ...

      한국경제 | 2024.07.21 17:36 | 민경진/곽용희

    • thumbnail
      "韓 첫 올림픽 메달 '스마일 점퍼'에 맡겨주세요"

      ... 명이 출전한다. 7명을 파견한 2021년 도쿄올림픽보다 더 작은 규모로, 한국 육상이 올림픽 마라톤 출전권을 따내지 못한 것은 1976년 몬트리올 대회 이후 48년 만이다. ‘스마일 점퍼’ 우상혁은 트랙&필드 종목에서 한국 최초의 올림픽 메달 수확을 기대하고 있다. 높이뛰기 선수로서는 크지 않은 188㎝의 키, 균형 잡기에 어려움을 주는 짝발. 이 같은 악조건 속에서도 우상혁은 세계적인 육상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파리는 우상혁에게 ...

      한국경제 | 2024.07.21 17:33 | 조수영

    • thumbnail
      [데스크 칼럼] '장관 서열 1위' 과기정통부의 숙제

      ...rsquo;과 ‘정보통신’이라는 두 개 분야를 아우르며 차관급 세 명을 휘하에 두고 있다. ‘지갑’도 두둑하다. 과기정통부가 연간 주요 대학과 연구소 등에 나눠주는 주요 연구개발(R&D) 예산은 24조원이 넘는다. 기술 트렌드 변화로 역할 커져 과기정통부 장관의 존재감이 의전 서열만큼 컸던 것은 아니다. 부동산이나 세금, 대입제도처럼 국민이 일상에서 체감하는 업무가 많지 않고 상대적으로 미디어 노출도 적기 ...

      한국경제 | 2024.07.21 17:16 | 송형석

    • thumbnail
      "나도 베팅할래" '트럼프 트레이드'에 들썩…경고 나온 이유

      ... 기업의 주식을 담고, 채권을 매도하고 달러를 매수하는 방식이다. 또한 멕시코 페소를 팔아 트럼프식 반(反) 이민 정책에 대비한다. 지난주 금융시장은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가 깜짝 승리했을 때와 유사한 패턴을 보였다. S&P500과 나스닥지수는 지난 19일 종가 기준 한 주 동안 2.36%, 4.11%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중소형주가 모여있는 러셀2000은 1.03% 올랐다. 미국 정부가 중국에 대한 반도체 판매를 더 엄격하게 제한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

      한국경제 | 2024.07.21 15:54 | 김세민

    • thumbnail
      100만원대 K뷰티 제품, 中서 '인기폭발'…'반전' 기회 잡았다

      ... 사업으로의 다각화를 목적으로 화장품 기업인 클린젠코스메슈티칼(현 한섬라이프앤)을 2020년 인수했다. 1987년 창립한 한섬이 패션 외 다른 사업에 뛰어든 건 당시 처음이었다. 제품 개발에는 글로벌 유수 스킨케어 브랜드의 연구개발(R&D) 연구소장을 역임한 스벤 골라 박사가 참여했다. 로션·스킨·세럼·크림 등 스킨케어 라인은 스위스의 맑은 물과 최고급 원료를 사용해 전량 스위스에서 생산한다. 주력 제품 가격대는 20~40만원선. ...

      한국경제 | 2024.07.21 15:25 | 오형주

    • thumbnail
      "한물 갔는데" 사라진 '이 직업'…트럼프, 당선되면 부활하나

      ... 감소했다"고 보고했다. WSJ는 "유가가 배럴당 80달러를 웃도는 등 (20세기에 비해) 석유 가격이 높아지면서 미국 생산업체들이 더 많은 생산을 할 수 있게 됐지만, 많은 기업들이 시추 활동을 줄이면서 인수합병(M&A)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시추 서비스 업체들의 수익은 주로 해외 시장에서 나오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등에서는 시추 용량을 확장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다. 2분기 할리버튼의 글로벌 사업부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

      한국경제 | 2024.07.21 14:27 | 김리안

    • thumbnail
      최태원 "아들과 만난 게 왜 뉴스가 되는건지…마음 아파"

      ... 소통을 하며 미래의 문제에 대해서도 상의한다"고 전했다.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 이혼 소송 중인 최 회장은 노 관장과의 사이에서 최윤정 SK바이오팜 사업개발본부장, 최민정 인티그럴 헬스 창업자, 최인근 SK E&S 북미법인 패스키 매니저 등 세 자녀를 뒀다. 최근 최 회장과 노 관장은 이혼소송을 진행 중이다. 항소심 재판부인 서울고법 가사2부(부장판사 김시철 김옥곤 이동현)는 지난 5월 최 회장이 노 관장에게 위자료 20억원, 재산 분할로 ...

      한국경제 | 2024.07.21 12:33 | 이송렬

    • thumbnail
      벽에 부딪힌 美 빅테크 주가…구글 알파벳·테슬라 등 실적 주목

      ... 되돌릴 수 있을지 주목받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주 인공지능(AI) 최대 수혜주인 엔비디아(-8.8%)를 비롯해 아마존(-5.8%) 등 빅테크 주가가 줄줄이 하락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의 테크부문(SPLRCT) 지수는 지난주 6% 가까이 떨어졌고, 시가총액 9천억 달러(약 1천252조원)가량이 줄어들었다. 나스닥100지수도 지난주 4월 이후 최대 폭인 4% 급락했다. 반도체 분야에서 미국의 대중국 견제가 ...

      한국경제 | 2024.07.21 12:20 | YONHAP

    • thumbnail
      최태원 "SK이노-E&S, 힘 합치면 AI 에너지 설루션 만들 수 있어"

      ... 설루션화, 상당한 사업 될 것" "배터리 '캐즘' 현실 인정하지만 관둘 수 없어…미래 성장성 지속" "대한상의, '대한민국 AI 전략' 정리…정부에 건의 검토"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SK그룹 회장)은 SK이노베이션과 SK E&S의 합병을 두고 "인공지능(AI) 데이터센터에 들어가는 에너지 문제를 풀 수 있는 회사가 되면 상당히 가능성이 있고, 큰 시너지가 날 것"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지난 19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대한상의 제주포럼을 계기로 ...

      한국경제 | 2024.07.21 12:00 | YONHAP

    • thumbnail
      BTS 지민, 군백기 무색하네…'Who' 글로벌 차트 휩쓴다

      ... 'MUES'는 '나'를 둘러싼 영감을 찾아가는 여정을 담은 앨범이다. 지민은 7개 수록곡 중 6곡의 작사, 작곡에 참여해 자신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진솔하게 풀어냈다. 타이틀곡 'Who'는 힙합 R&B 장르로, 만난 적 없는 누군가를 그리워하는 애틋한 상황과 혼란스러운 감정을 노래한다. 강렬한 바운스, 어쿠스틱하면서도 선명한 기타 리프 사운드가 어우러져 귀를 사로잡는다. 이민경 텐아시아 기자 2min_ror@tenasia.co...

      텐아시아 | 2024.07.21 12:00 | 이민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