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1-10 / 5,2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인천, APEC 유치위원회 출범

      인천시는 내년 한국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유치추진위원회를 27일 출범했다. 위원회는 개최 도시가 확정될 때까지 정부와 국회 등을 상대로 대외 유치 활동을 전개한다. 유치추진위원장은 박상기 전 제네바대표부 대사다. 박주봉 인천상공회의소 회장, 강국창 인천경영자총협회 회장 김재환 인천유망기업연회 회장 등 총 27명이 활동한다.

      한국경제 | 2024.05.27 19:18

    • thumbnail
      尹 "네이버에 지분매각 요구한 건 아닐 것"…기시다 "보안 거버넌스 재검토 차원일 뿐"

      ...도 양국 정부가 긴밀히 소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두 정상이 나서 사실상 라인야후 사태가 불필요한 분쟁으로 번질 가능성을 일축한 것이다. 이날 한·일 정상회담은 지난해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를 계기로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만난 이후 6개월 만에 열렸다. 기시다 총리의 한국 방문은 지난해 5월 서울에서 개최된 한·일 정상회담 이후 1년여 만이다. 두 정상은 지난해에만 셔틀 외교와 다자 회담 등을 계기로 ...

      한국경제 | 2024.05.26 18:41 | 김종우

    • thumbnail
      尹 "내년 한일 역사적 전기"…기시다 "신뢰 바탕 셔틀외교 지속"

      ... 윤 대통령 취임 후 한일 정상회담은 이날이 10번째로 윤 대통령이 지난해 3월 일본을 방문하며 한일 셔틀 외교를 복원한 이후 지난해에만 7차례 정상회담을 했다. 두 사람의 만남은 지난해 11월 16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 회의 참석차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대좌한 이후 이후 약 6개월 만이다. 기시다 총리의 한국 방문은 지난해 5월 서울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 이후 1년 만이다. 유지희 한경닷컴 기자 keephee@hankyung.co

      한국경제 | 2024.05.26 18:25 | 유지희

    • thumbnail
      글로벌 행사 적극 유치…'경제도시 인천' 세계에 알린다

      ... 브랜드를 세계에 알리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해서다. 인천은 2022년 지역내총생산(GRDP) 104조원을 넘겨 서울에 이어 2위 경제도시 이미지를 굳히고 있다. 시는 2025년 한국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유치에 도전장을 냈다. 이달 경북 경주시, 제주도와 함께 APEC 정상회의 개최 후보 도시로 선정돼 현장 실사 및 시·도별 유치계획 설명회 등을 연다. 외교부는 최종 개최 도시를 6월에 발표한다. 국내 최대 ...

      한국경제 | 2024.05.23 16:11 | 강준완

    • thumbnail
      "한일 정상회담 26일 서울 개최 조율…작년 11월 이후 6개월만에 만나"

      ... 개최하고 한일 관계 강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3국 정상회의에는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 리창 중국 총리가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회담이 성사되면 한일 정상은 지난해 11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기간 회담 이후 약 6개월 만에 다시 만나게 된다. 한일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대항하기 위해 한미일 협력을 재차 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고 ...

      한국경제 | 2024.05.22 19:48 | 차은지

    • thumbnail
      경주·인천·제주 APEC 유치戰…내달 판가름

      정부가 내년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개최할 최종 후보 도시인 경북 경주시와 인천시, 제주특별자치도(가나다순)를 대상으로 20일부터 현장실사에 들어갔다. 최종 개최지는 다음달 결정된다. APEC 정상회의가 국내에서 열리는 건 2005년 부산 이후 20년 만이다. 21개국 회원국 정상 방문 등을 통한 경제적 파급효과만 2조원을 웃돌 것으로 추정돼 후보 도시들이 사활을 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100일 ...

      한국경제 | 2024.05.20 18:34 | 강경민/오경묵

    • 韓-英 공동 주최 'AI 서울 정상회의' 개최…"AI 거버넌스 목표 제시"

      ... 포럼을 개최한다고 17일 발표했다. AI 서울 정상회의는 작년 11월 영국에서 처음 개최된 ‘AI 안전성 정상회의’의 후속 회의로 한국과 영국이 공동 주최한다. AI 글로벌 포럼은 윤석열 대통령이 UN 총회와 APEC 정상회의 등에서 글로벌 AI 거버넌스 구축을 위해 제안한 행사로 한국 정부가 단독 주최한다. AI 서울 정상회의는 정상 세션과 장관 세션으로 구성된다. 정상 세션은 주요국 정상과 국제기구 수장, 빅테크 대표가 참석한다. 오는 21일 ...

      한국경제 | 2024.05.17 10:11 | 이승우

    • thumbnail
      [포토] 산업은행 “2030년까지 154조 녹색금융 지원”

      산업은행은 지난 14일 부산 우동 누리마루APEC하우스에서 ‘기후테크 육성을 통한 산업 대전환’ 세미나를 열었다.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왼쪽 다섯 번째)과 박형준 부산시장(여섯 번째),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및 부산시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강 회장은 “2030년까지 154조원의 녹색금융을 지원하고, 기후기술 육성을 통해 유망 녹색산업의 성장과 주력 산업의 저탄소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24.05.15 18:33

    • thumbnail
      APEC 유치전 앞둔 경주 "객실 수 충분"

      경북 경주시가 다음달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 선정을 앞두고 숙박시설 확보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시는 정상회의 개최에 필요한 숙박 수요를 충분히 충족시킬 수 있다고 14일 밝혔다. 경주시에 따르면 주 회의장인 경주화백컨벤션센터 반경 3㎞ 이내 103곳, 4463실의 숙박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정상 및 정부대표단 수요 대비 157%에 달하는 객실 수다. 또한 경주화백컨벤션센터 반경 10㎞ 이내에는 1333곳, ...

      한국경제 | 2024.05.14 19:03 | 오경묵

    • '반도체 거인' 모리스 창, 대만 최고 훈장

      ... 미국으로 건너갔다. 매사추세츠공대(MIT)를 졸업하고 스탠퍼드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뒤 미국 반도체 기업에서 근무했다. 이를 바탕으로 1980년대 후반 TSMC를 설립해 대만을 반도체 강국으로 세운 뒤 2018년 현직에서 은퇴했다. ‘대만 반도체산업의 아버지’로 불리는 창 전 회장은 대만을 대표해 연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도 여섯 차례 참석하는 등 국가 원로로서 비중 있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현일 기자

      한국경제 | 2024.04.19 18:35 | 이현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