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1-110 / 11,5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日매체 "기시다, 내달 회담 검토"…대통령실 "추진되는것 없어"(종합)

      ... 일본을 방문했고 이어 기시다 총리가 2개월 뒤 한국을 찾았다. 한일 정상은 이를 포함해 지난해 총 7차례 정상회담을 했다. 올해 첫 한일정상회담이 다음 달 하순 개최될 경우, 지난해 11월 16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대좌한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회담 성사 시 양국 정상은 북한의 계속된 무력도발 및 북핵 대응 방안과 경제 협력, 한미일 협력 공고화 방안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윤 ...

      한국경제 | 2024.02.14 15:36 | YONHAP

    • thumbnail
      신영증권, 부울경 자산관리 맡는 'APEX프라이빗클럽 해운대' 5일 오픈

      신영증권은 APEX프라이빗클럽 해운대를 지난 5일 이전 오픈했다고 13일 밝혔다. 새롭게 문을 연 APEC프라이빗클럽을 통해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지역 자산관리(WM)비즈니스 강화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APEX프라이빗클럽’은 고액 자산가(HNW:High Net Worth) 고객의 니즈에 부합하는 최적의 솔루션 제공을 위해 전문인력과 공간, 제반 콘텐츠 등을 모두 ...

      한국경제 | 2024.02.13 09:45 | 윤아영

    • thumbnail
      태국 외교장관 방미…블링컨과 미얀마 사태·안보 협력 논의

      ... 전망된다. 코브라 골드는 양국 군이 1982년부터 개최해온 동남아 최대 규모의 연합훈련이다. 태국이 추진 중인 랜드브리지는 말레이반도를 관통해 인도양과 태평양을 연결하는 대규모 복합운송로 건설 사업이다. 믈라카해협 우회 경로보다 운송 시간을 대폭 단축하게 하는 사업비 37원 규모 대형 프로젝트다. 세타 타위신 태국 총리는 지난해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해 투자 유치 활동을 벌이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2.12 12:36 | YONHAP

    • thumbnail
      조태열, 캐나다 장관과 첫 통화…G7과 협력확대 지지 당부

      ... 양국 관계 전반과 국제무대에서의 협력, 역내 및 세계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조 장관은 한국이 글로벌 중추국가 시대 외교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고, 졸리 장관은 내년에 한국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캐나다가 G7 정상회의를 개최한다는 점을 들어 특별한 협력 기회를 이어 나가자고 말했다. 조 장관은 지난달 취임식에서 "멀지 않은 장래에 우리나라의 'G7 플러스' 가입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글로벌 중추국가 비전 실현에 ...

      한국경제 | 2024.02.08 15:57 | YONHAP

    • thumbnail
      피녜라 전 칠레 대통령, 헬기 추락으로 별세…2차례 방한 인연(종합)

      ... 정권을 내줬다. 이후 절치부심 끝에 2기 정부를 출범시킨 그는 2019년 무리한 지하철 요금 인상으로 촉발된 '불평등 항의' 시위에 크게 흔들렸다. 당시 무리한 시위 진압 방침에 수십명이 사망했고,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취소될 만큼 사회 불안은 컸다. 팬데믹 기간 적극적인 대처로 칠레를 한 때 '백신 접종률 상위 5개국'으로 올려놓기도 했지만, 결국 변화를 요구하는 민심은 차기 대선에서 30대 젊은 정치인인 중도좌파 보리치 정부를 택했다. ...

      한국경제 | 2024.02.07 07:03 | YONHAP

    • thumbnail
      中왕이, 신년행사서 대미·대일 외교성과 소개…한국 언급 없어

      ... 중앙아시아·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지역과 주변 국가와의 관계도 설명했다. 그는 일본에 관해선 "전략적 호혜 관계를 전면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을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작년 11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를 계기로 1년 만에 열린 중일 정상회담에서 나온 언급이다. 또 작년 11월 정상회담을 통해 관계 개선에 나선 호주에 관해선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 궤도로 돌아왔다"고 평가했다. 다만 왕 주임은 아시아 외교 활동을 언급하면서 ...

      한국경제 | 2024.02.01 11:39 | YONHAP

    • thumbnail
      중국, 태국과 협력 강화…"'미래공동체' 구축 노력 지속"

      ... 수입을 확대하고, 전기차 등 신산업 분야에서 태국에 대한 투자를 늘리기로 했다. 내년 수교 50주년을 맞는 양국은 '포괄적 전략 동반자'로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해왔다. 지난 2022년 11월 태국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쁘라윳 짠오차 당시 태국 총리와 '안정, 번영, 지속가능성 강화를 위한 운명공동체'를 구축해나가기로 합의했다. 태국은 미국의 오랜 우방이지만, 지난 2014년 쿠데타로 집권한 쁘라윳 정권은 ...

      한국경제 | 2024.01.28 16:17 | YONHAP

    • thumbnail
      조태열, 베트남 외교장관과 첫 통화…"고위급 교류로 소통 강화"

      ... 두 장관은 '한-베 외교장관 대화'를 포함한 고위급 교류를 통해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또 2025년 베트남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와 한국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서도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두 장관은 규칙과 규범에 기초한 국제질서 구축이 중요하다는 점에 공감하고, 북핵·북한 문제, 남중국해 문제 등을 포함한 주요 지역·국제 정세와 관련해서도 협력을 위한 의견을 ...

      한국경제 | 2024.01.26 16:15 | YONHAP

    • thumbnail
      인천관광공사 "올해 관광객 유치, 팬데믹 이전 수준 목표"

      ... 이벤트와 연계한 관광객 유치에 주력할 계획이다. 아울러 역사·종교 명소와 섬 관광지를 활용한 성지순례길 운영, 섬 자전거 투어, 수학여행 유치 등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공사는 인천시의 역점사업인 2025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유치 성공을 위해 시와 함께 전방위 홍보 활동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인천에는 총 140만220명의 외국인 관광객이 방문했고 내국인 인천여행 횟수 1천456만회, ...

      한국경제 | 2024.01.26 14:01 | YONHAP

    • thumbnail
      미일 정상 4월10일 워싱턴서 회담…"한미일 협력 진전 등 논의"(종합)

      ... 사항은 조율 중으로 정해진 것은 없다"며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일본 총리의 미국 국빈 방문은 2015년 4월 아베 신조 당시 총리 이후 9년 만이다. 앞서 기시다 총리는 작년 11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린 미일 정상회담 때 바이든 대통령으로부터 국빈 방문을 제안받았다. 양국 정부는 당초 기시다 총리 미국 국빈 방문 시기로 3월 초순을 유력하게 놓고 협의했으나 바이든 대통령이 3월 7일 의회에서 국정연설을 하게 ...

      한국경제 | 2024.01.26 11:1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