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81-590 / 9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급변하는 스포츠산업 "협력·제휴"로 대비해야…

      ...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컨퍼런스에선 급변하는 시장환경 변화에 따른 전략적인 연구개발(R&D) 투자와 제휴·협력 등을 통해 글로벌 시장진출에 성공한 중소기업의 지식경영 성공사례도 소개됐다. 지능성 ... “직원 수 60명에 불과한 중소기업으로 글로벌 기업과의 치열한 시장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적의 전투기로 싸우는 전략’을 택했다”며 “글로벌 기업 제품에 우리의 기술력을 더해 새로운 시장을 ...

      한국경제 | 2015.07.16 15:09

    • 미국, KF-16 성능개량사업 2조8천억원에 해외군사판매 승인

      한국측 총사업비 1조7천500억원 크게 웃돌아…협상추이 주목 미국 정부가 KF-16 전투기 성능개량 사업을 25억 달러(한화 약 2조8천억 원) 규모로 승인했다. 이는 한국 방위사업청이 희망하는 총사업비(1조7천500억 원)를 크게 웃도는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15일(현지시간) 미국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국(DSCA)과 워싱턴D.C. 소식통들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15일(현지시간) KF-16 전투기 성능개량 사업과 관련한 장비와 부품, 수송지원을 위해 ...

      연합뉴스 | 2015.07.16 03:52

    • "차세대 전투기 F-35A, '구닥다리' F-16D에 참패"

      ... 40대 도입결정, 비싼 가격 등으로 논란 여전 한국도 7조 원이 넘는 예산으로 40대를 구매하기로 한 차세대 전투기 F-35A가 개발된 지 50년이 훌쩍 넘은 F-16 전투기를 상대로 한 모의 근접전에서 참패당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 Falcon)로 잘 알려진 F-16 기종은 1974년 첫 비행을 시작한 이후 미국, 한국 등 26개국 이상에서 주력 전투기로 사용되는 기종으로 이 가운데 야간 공격 능력을 향상한 D형(블록 40/42)은 1988년부터 실전 배치됐으며...

      연합뉴스 | 2015.07.02 17:34

    • 공중급유기 기종 선정작업 투명했나…"꼼짝할 수 없었다"

      ... 실물평가…19명 전문가 참여해 평가" 우리 군이 30일 공군의 공중급유기 기종으로 유럽 에어버스D&S의 A330 MRTT를 선택하면서 기종 평가와 선정 작업이 투명했는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공군 전투기에 ... 11.67%를 반영했다. 비용은 획득비(8%), 운영유지비(12%)로 구분된다. 가장 관심을 끌었던 미국산 전투기와 '상호운용성'에 대해서도 방사청은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A330 MRTT 기종이 영국과 호주, ...

      연합뉴스 | 2015.07.01 06:36

    • 1조4천억원대 공중급유기 쟁탈전 유럽 에어버스가 이겼다

      미국 보잉 KC-46A 탈락…무기구매 다변화 계기될지 주목 우리 공군 전투기의 체공 시간과 작전 반경을 획기적으로 늘릴 공중급유기 기종이 30일 유럽 에어버스D&S의 A330 MRTT로 최종 결정됐다. 유럽 ... 제공하는 기술 이전 같은 혜택) 등 4개 분야에 대한 평가를 토대로 이뤄졌다. A330 MRTT는 유럽의 에어버스D&S가 2007년 6월 민간 항공기인 에어버스 A330-200을 개량해 만든 다목적 공중급유기로, 연료 탑재량이 ...

      연합뉴스 | 2015.07.01 06:36

    • thumbnail
      공중급유기 에어버스 선정

      ... 수행시간과 작전 반경을 2~3배 이상 늘려줄 수 있는 공중급유기 사업자로 유럽 방산업체인 에어버스 디펜스앤드스페이스(D&S)가 결정됐다. 현재 보조연료탱크를 달고 모든 미사일과 폭탄을 장착할 경우 공군의 최신형 전투기인 F-15K는 ...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방위사업청은 30일 한민구 국방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89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에어버스 D&S가 생산 중인 A330MRTT를 구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개발이 진행 중인 미국 보잉사의 KC-46A와 ...

      한국경제 | 2015.06.30 21:31 | 최승욱

    • thumbnail
      공군 공중급유기로 유럽 에어버스 기종 선정…미국 보잉 탈락, 왜?

      ... 것으로 전해졌다. 1조 4천억 원이 투입되는 넉 대의 공중급유기 구매 사업의 최종 기종이 결정되면서 공군은 앞으로 전투기의 체공, 작전 시간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방사청은 2018년에서 2019년까지 해마다 2대 씩 ... 고성능 무기체계 구매처를 미국 일변도에서 유럽으로 다변화하자는 목소리가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다. 유럽 에어버스D&S사는 이번에 공중급유기 사업에 입찰하면서 미국 보잉보다 파격적인 기술이전 조건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15.06.30 20:20 | 천지현

    • thumbnail
      공중급유기, 유럽기종 첫 선정…파격적 기술이전 조건 제시

      ... 것으로 전해졌다. 1조 4천억 원이 투입되는 넉 대의 공중급유기 구매 사업의 최종 기종이 결정되면서 공군은 앞으로 전투기의 체공, 작전 시간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방사청은 2018년에서 2019년까지 해마다 2대 씩 ... 고성능 무기체계 구매처를 미국 일변도에서 유럽으로 다변화하자는 목소리가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다. 유럽 에어버스D&S사는 이번에 공중급유기 사업에 입찰하면서 미국 보잉보다 파격적인 기술이전 조건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15.06.30 18:27 | 천지현

    • thumbnail
      공중급유기, 에어버스사 MRTT로 결정…유럽기종 첫 선정

      ... 것으로 전해졌다. 1조 4천억 원이 투입되는 넉 대의 공중급유기 구매 사업의 최종 기종이 결정되면서 공군은 앞으로 전투기의 체공, 작전 시간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방사청은 2018년에서 2019년까지 해마다 2대 씩 ... 고성능 무기체계 구매처를 미국 일변도에서 유럽으로 다변화하자는 목소리가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다. 유럽 에어버스D&S사는 이번에 공중급유기 사업에 입찰하면서 미국 보잉보다 파격적인 기술이전 조건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15.06.30 17:51 | 천지현

    • 공중급유기 미국 제치고 유럽기종 선정…이변 연출

      전투기 공중 작전시간 1시간 이상 늘어 우리 공군 전투기의 공중급유기로 30일 유럽 에어버스D&S의 A330 MRTT가 선정되는 이변이 연출됐다. 유럽산 기종은 그간 여러 차례 우리 군의 대형 무기도입 사업에 도전했으나 ... 승리했다. 우리나라 대형 무기도입 사업을 놓고 유럽과 미국이 처음 혈투를 벌인 것은 2000년 초반부터 시작한 차기전투기(F-X) 1, 2차 사업이었다. 사업비 5조8천억원으로 40대의 F-X를 도입한 1차 사업에는 프랑스 다소의 라팔 ...

      연합뉴스 | 2015.06.30 17: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