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8501-8510 / 9,7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비즈니스 교육·연수 단신] 수출기업 홈페이지 제작 지원 등

      수출기업 홈페이지 제작 지원 한국경제신문과 펭귄소프트는 수출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구글 검색능력이 뛰어난 '스마트 홈페이지' 제작 특별지원 캠페인을 벌인다. 스마트 홈페이지는 구글검색 최적화로 회사와 제품 검색순위를 상위에 랭크시키고 데스크톱과 스마트패드, 모바일 홈페이지를 동시에 지원한다. 국제 웹 표준을 준수, 해외에서도 화면이 깨지지 않고 다양한 기종의 컴퓨터와 인터넷 브라우저를 지원하는 등 해외마케팅에 최적화돼 있는 솔루션을 갖췄다...

      한국경제 | 2012.08.23 00:00 | 최규술

    • thumbnail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 "목소리·영상·데이터 융합…VoLTE로 통신서비스 혁명 이끌 것"

      “넘어지지 않는 솥 정도는 이루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작은 이정표 하나 지났을 뿐입니다. 또 다른 시작이라고 봐야죠.” '1000만 가입자 달성'을 눈앞에 둔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64)은 의외로 담담했다. 그는 '정족지세(鼎足之勢)'라는 고사성어를 들며 “이제 비로소 '통신 삼분지계'의 일원으로 올라섰을 뿐”이라고 말했다. 더 높은 목표까지는 가야 할 길이 멀다는 의미다. KT 사장과 정보통신부 장관을 지낸 이 부회장은 4세대(4G)...

      한국경제 | 2012.08.23 00:00 | 양준영

    • thumbnail
      글로벌 경영환경은 예측불허…'즉흥연주'하듯 맞서라

      세계 조직이론 분야의 석학인 칼 웨익 미시간대 교수는 예상하지 못한 위기와 기회가 수시로 발생하고 신속한 대응이 절박한 '고속환경(high-velocity environment)'에서는 즉흥연주를 하는 재즈밴드와 같은 유연한 조직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지휘자와 미리 준비된 악보도 없이 모든 연주자들이 각자 멜로디를 연주하며 다른 연주자들과 조화를 이룬다. 한 사람이 전혀 예상하지 못한 즉흥적인 멜로디나 박자로 차고 나가면 나머지 연주자들은 즉각...

      한국경제 | 2012.08.23 00:00 | 최규술

    • thumbnail
      설문조사로 신제품 개발?…'혁신'은 통찰에서 나온다

      골프를 칠 때 드라이버가 마음먹은 대로 안 맞는 날엔 즐거운 라운딩을 기대하기 어렵다. 친구들이 담소를 나누며 필드를 걸어갈 때 홀로 이리 뛰고 저리 뛰며 공을 찾아 헤매야 한다. 그런데 희한한 것이 '연습을 더 해야겠다'는 생각보다는 '드라이버를 바꿔야겠다'는 마음이 굴뚝같아진다. 1980년대까지도 드라이버는 나무를 깎아 만들었다. 공을 때리는 헤드의 크기는 어린아이 주먹만한 사이즈. 어지간한 실력이 아니면 페어웨이로 공을 보내는 것이 쉬운...

      한국경제 | 2012.08.23 00:00 | 최규술

    • thumbnail
      [한경에세이] 취미의 재발견

      ...l questions, and reading science books. Such activities become excellent tools to provide 'strategic judgment' and 'business insight' necessary for corporate management. Some may think that it is very unusual for a man grown up in France enjoying Baduk. After ...

      한국경제 | 2012.08.22 00:00 | 백승현

    • thumbnail
      [BIZ Insight] '건설 한류' 이끄는 포스코건설, 중남미 넘어 세계로

      칠레의 항구도시 안토파가스타 인근에 세워진 앙가모스 석탄화력발전소(520㎿)는 칠레 북부 광업지대의 '전력 젖줄'로 통한다. 북부지역 대형 광산업체들이 이 발전소에서 생산한 전기를 산업용 전력으로 쓰고 있어서다. 포스코건설은 이 프로젝트를 설계·시공·운영을 모두 맡는 '턴키 방식'으로 수주, 착공 3년 만인 2011년 11월 완공했다. 앙가모스발전소는 강진에도 끄떡 없는 고품질 시공으로 명성을 얻었다. 2010년 2월 칠레에서 발생한 리히터 ...

      한국경제 | 2012.08.16 00:00 | 김보형

    • [Next Week 경제·경영 세미나] 8월21일(화) ~ 8월24일(금)

      ... 인재개발센터. (02)2268-2501 ●24일(금) ▷한은금요강좌 '우리나라의 녹색성장과 녹색산업의 현황 및 과제'=한국은행, 오후 2시~4시, 서울 남대문로 한국은행 1별관 8층 강당. (02)759-4128 ※BIZ Insight는 공공기관·단체·학회·연구소 등이 주관하는 경제·경영 관련 세미나·심포지엄·토론회·학술회의 일정을 지면에 소개해 드립니다. 보내실 곳은 이메일 mwise@hankyung.com, 팩스 (02)360-4352입니다.

      한국경제 | 2012.08.16 00:00 | 조미현

    • thumbnail
      건설 투자 10년만에 최저…대형社는 해외 수주 증가로 '탈출구' 확보

      미국과 중국의 경기침체 우려가 확산되면서 세계 경제에 대한 불안감이 지속되고 있다. 특히 그리스, 스페인, 이탈리아 등 유럽 국가들의 재정위기가 다시 확산됨에 따라 세계 각국의 투자 심리가 위축되면서 경기에 민감한 건설 투자도 크게 줄었다. 한국은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부실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가계의 부채 상환 부담은 증가하고 있어 건설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 건설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상반기 건설 투자는 2분기 부...

      한국경제 | 2012.08.16 00:00 | 안대규

    • thumbnail
      기업의 미래 불확실성을 왜곡·무시·회피하는 '내부의 적'

      기업들이 불확실한 상황에 처하는 것을 어둠 속에서 길을 찾는 것에 비유할 수 있다. 대부분 그런 상황에서는 불안감과 공포에 휩싸이게 된다. 한걸음 내딛으려고 해도 발 아래가 땅인지 허공인지 알 수 없는 것처럼, 불확실한 상황에서 힘들게 내린 의사결정이 회사에 이익을 가져다줄지 손실을 발생시킬지 가늠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어떤 기업은 사전에 뭔가 예정돼 있다는 생각에 휩싸여서 필요 이상으로 우왕좌왕하기도 한다. 불확실성에 대처하는 자세는 여러 가...

      한국경제 | 2012.08.16 00:00 | 최규술

    • thumbnail
      맥도날드의 가장 무서운 敵이 편의점 삼각김밥인 이유는…

      얼마 전 컴퓨터가 고장나 애프터서비스를 받으려고 전화를 했다. 한참 동안 친절하게 상담해준 상대방이 당연히 한국인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메일 주소를 받고 보니 뭔가 특이했다. 한국어로 이름을 말할 때는 성이 김씨였는데, 영어 주소에는 '진(Jin)'으로 돼 있는 것이다. 혹시나 싶어 물어 보니 그는 한국어로 한국의 고객에게 서비스하는 델컴퓨터 중국지사 직원이었다. 국경없는 글로벌 경제를 실감할 수 있는 기회였다. 우리는 이미 의식하지 못하는 중...

      한국경제 | 2012.08.16 00:00 | 최규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