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131-9140 / 10,8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젊은이가 존경하는 리더?…'나'를 성장시켜 줄 사람 찾아요"

      리더십의 원칙 가운데 '뚜껑의 법칙'이라는 것이 있다. 어떤 조직의 역량은 그 조직을 이끄는 리더의 리더십 크기에 비례한다는 것이다. “조직의 부분이든 전체든 각자 위치에서 리더의 역할을 해본 분들은 이 법칙에 상당 부분 공감하실 것입니다. 리더십이 조직의 성과를 결정하는 유일한 요소는 아닙니다. 하지만 어떤 리더가 조직을 이끄는가에 따라 조직이 많이 변한다는 것은 다들 경험해 보셨겠죠.” 연세대 경영대학 최고경영자과정(AMP) 봄학기 세 ...

      한국경제 | 2013.04.04 00:00 | 강현우

    • thumbnail
      파워포인트는 힘이 없지만 스토리텔링에는 힘이 있다

      스토리로 리드하는 사람들이 주목받고 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008년 당선 소감을 발표한 자리에서 106세의 할머니가 겪은 100년의 역사를 되짚어가는 모습은 스토리텔링의 교과서라고 하겠다. 미국인이 아니라도 그 연설을 들으며 가슴 뭉클해진 사람이 적지 않았다. 스토리는 왜 늘 사람을 사로잡는 것일까. 스토리는 인류에게 가장 친근하고 효과적인 의사소통 방식이기 때문이다. 그도 그럴 것이 사람의 뇌는 사전처럼 정보를 순서대로 분류하고...

      한국경제 | 2013.04.04 00:00 | 최규술

    • thumbnail
      동원·한투證 합병으로 'IB·자산관리 DNA' 융합…사업 다각화 시너지 효과

      한국투자증권의 최대 강점은 다각화된 사업 구조에 있다. 브로커리지는 물론이고 자산관리(AM), 투자은행(IB), 프로젝트금융 등에서 남다른 경쟁력을 자랑하면서 업계 최고의 실적을 내고 있다. '브로커리지 수수료 수입에 의존하는 천수답 수익 구조에 안주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는 증권업계에서 이례적이다. 증권업계에선 한국투자증권의 현재 성과가 2005년 인수·합병(M&A)에서 비롯됐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동원증권과 한국투자증권 합병 후...

      한국경제 | 2013.04.04 00:00 | 조진형

    • thumbnail
      컴퓨터가 사람의 五感을 읽는 시대

      “'Next Big Thing'은 센서가 될 것이다. 모든 사물에 센서가 부착돼 세계는 새로운 감각을 갖게 될 것이다.” '웹2.0' 개념의 창시자 팀 오라일리가 2009년에 한 말이다. 그의 말대로 최근 센서 관련 기술이 정보기술(IT) 융합과 차세대 유망 기술로 급부상하고 있다. 특히 오감 인식 기술, 즉 인간의 감각을 모방하는 기술은 이전과 다른 차원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가장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해 IBM은 '컴퓨터가 5...

      바이오인사이트 | 2013.04.04 00:00 | 김주완

    • thumbnail
      [BIZ Insight] 물류·화물 넘어…인천항 '해양관광 거점' 힘찬 뱃고동

      올해로 개항 130주년을 맞은 인천항은 연간 컨테이너 물동량 약 200만TEU(1TEU는 20피트 규격 컨테이너박스 1개)를 포함해 전체 화물 처리실적이 1억5000만에 이른다. 인천항은 중국 교역을 중심으로 황해권 거점 항만으로 거듭나고 있다. 2005년 정부가 전액 출자해 설립된 인천항만공사(IPA)는 인천신항 및 국제여객터미널 건설, 항만배후 물류부지 확장, 크루즈선 입항 유치 등으로 동북아 물류해양관광 거점항만으로 성장하기 위한 '제2...

      한국경제 | 2013.03.28 00:00 | 김인완

    • [Next Week 경제·경영 세미나] 4월2일(화) ~ 4월4일(목)

      ... ●4일(목) ▷CEO 세미나 '꿈 전도사 송하성의 꿈을 이뤄가는 살아있는 이야기'(경기대 경영전문대학원 원장)=한국경제신문·한국인간개발연구원, 오전 7~9시,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3층 사파이어볼룸. (02)2203-3500 ※BIZ Insight는 공공기관·단체·학회·연구소 등이 주관하는 경제·경영 관련 세미나·심포지엄·토론회 일정을 지면에 소개해 드립니다. 보내실 곳은 이메일 mwise@hankyung.com, 팩스 (02)360-4352

      한국경제 | 2013.03.28 00:00 | 조미현

    • thumbnail
      "물류·관광 양 날개로 대한민국 관문 만들자" 발 벗고 뛴 IPA

      인천항의 성장은 국내외 다른 항만에 비해 월등한 입지적 강점이 크게 작용했다. 국내에서 가장 큰 경제규모를 가진 수도권을 배후에 두고 있기 때문이다. '세계의 공장'에서 '세계의 시장'으로 변모한 중국을 마주하고 있다는 점도 인천항의 강점으로 꼽힌다. 하지만 입지적 강점만으로 인천항이 성장을 계속해 온 것은 아니다. 김춘선 사장 취임 이후 적극적인 세계 유수의 선사 및 물동량 유치와 국제 네트워크 확장, 서비스 개선 등의 공격적인 마케팅이 가...

      한국경제 | 2013.03.28 00:00 | 김인완

    • thumbnail
      '對中 교역 중심항' 강점이자 약점…'수도권 관문' 기능 강화해야

      컨테이너 처리량 전국 3위, 총화물량 및 입출항 선박수 전국 4위. 지난해 인천항이 기록한 성적이다. 모두가 부산, 광양, 울산항 다음으로 규모가 큰 항만이 인천항임을 보여준다. 그러나 이런 비교보다는 '수도권의 관문항', '대(對)중국 교역의 중심항'이라는 표현이 인천항을 설명하는 데 더 적절하다. 중국에서 수입되는 대부분의 잡화 및 농림수산물, 수도권에서 생산된 상당량의 대중국 및 동남아 화물이 인천항을 거쳐 처리되고 있다. 여기에 인천항...

      한국경제 | 2013.03.28 00:00 | 김인완

    • thumbnail
      김춘선 인천항만공사 사장 "인천항, 동북아 크루즈 거점港 발돋움…경제효과 올 400억 육박"

      김춘선 인천항만공사 사장(사진)은 요즘 세계적인 호화 크루즈선을 유치하기 위한 비즈니스로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다. 지난 21일 중국 상하이를 출발해 제주도를 거쳐 인천항에 들어온 이탈리아 선적의 코스타 빅토리아호(7만5166)를 직접 타고 크루즈 관계자들과 유치 협상을 벌였다. 김 사장은 28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제주도에서 인천으로 오는 12시간 동안 빅토리아호 경영진과의 협의를 통해 올해 인천항 입항을 60회로 늘리겠다는 확답을...

      한국경제 | 2013.03.28 00:00 | 김인완

    • thumbnail
      일이 너무 따분해…'잡 크래프팅' 이 필요하군요

      얼마 전 직장인 대상의 한 설문조사에서 일을 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보수를 받기 위해서'라는 응답이 74%를 차지했다. '자아실현'이나 '소명의식' 같은 말은 먼 나라 얘기고, 일은 단지 돈벌이 수단일 뿐이라는 인식이다. 사실 자신의 일에서 의미를 찾고 만족하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이나모리 가즈오 교세라 명예회장은 “직장인 99.9%가 자신이 꿈꾸던 일과는 다른 일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누구나 꿈꾸는 화려한 일을 하는 경우는 소수에 불...

      한국경제 | 2013.03.28 00:00 | 김주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