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141-9150 / 10,7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Next Week 경제·경영 세미나] 3월25일(월) ~ 3월29일(금)

      ... 탄소시장 연구회 정기포럼=환경부, 오후 2~5시, 서울 삼성동 코엑스 301호. (032)590-3486 ▷일본 고유 기술 도입 세미나=일본능률협회컨설팅, 오전 10시~오후 5시, 서울 상암동 DMC빌딩. (02)761-6007 ※BIZ Insight는 공공기관·단체·학회·연구소 등이 주관하는 경제·경영 관련 세미나·심포지엄·토론회 일정을 지면에 소개해 드립니다. 보내실 곳은 이메일 mwise@hankyung.com, 팩스 (02)360-4352

      한국경제 | 2013.03.21 00:00 | 로컬편집기사

    • thumbnail
      "미래 성장동력은 기술 아닌 시장서…소통·협력·혁신하라"

      “1997년 외환위기가 일어났고, 11년 뒤인 2008년에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발했죠. 다시 11년 뒤인 2019년에는 어떤 일이 있을까요. 아마 상당한 위기가 또 찾아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연세대 경영대학 최고경영자과정(AMP·Advanced Management Program) 봄학기 첫 강의 '5G 시대의 신 경쟁 전략'이 진행된 지난 12일 서울 신촌동 연세대 상남경영원. 첫 강의를 맡은 박영렬 연세대 경영대학장은 “의사 결정권자가 ...

      한국경제 | 2013.03.21 00:00 | 강현우

    • thumbnail
      고객의 다양한 요구 만족시킨 한국 조선업…기술 앞선 일본 추월

      애플의 스티브 잡스는 시장과 고객을 새롭게 정의하면서 신사업과 새 가치, 새 패러다임을 세상에 내놓았다. 애플 제품들이 최고 기술의 산물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고객을 끌어들이는 마력을 발휘했다. 그 결과 애플의 주가는 2003년 4월 12.74달러에서 2012년 3월에는 621.45달러까지 치솟으며 시가총액 1위를 기록했다. 많은 기업이 애플의 성장을 본받고 싶어한다. 애플 같은 성장을 기대하기 위해서는 두 가지 요소가 필요하다. 첫 번째 ...

      한국경제 | 2013.03.21 00:00 | 최규술

    • thumbnail
      1942년 흥아고무공업으로 시작…1956년 자동차 타이어 첫 생산

      올해로 71주년을 맞은 넥센타이어는 1942년 흥아고무공업사 설립 후 총 다섯 차례 주인이 바뀌는 등 순탄치 않은 길을 걸어왔다. 흥아고무공업사는 흥아타이어로 이름을 바꾼 뒤 1956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자동차용 타이어를 생산했다. 경영 악화로 1973년 원풍산업에 인수된 흥아타이어는 6년 만에 원풍산업이 국제그룹으로 넘어가면서 세 번째 주인을 맞았다. 국제그룹은 1985년 전두환 정권 때 해체됐고, 우성산업이 타이어 사업을 인수했다. 이 회...

      한국경제 | 2013.03.21 00:00 | 최진석

    • 강병중 회장의 사회공헌…월석장학회 등 3개 재단법인 설립

      강병중 넥센타이어 회장은 기업 경영과 함께 장학사업 등 사회공헌활동도 직접 챙기고 있다. 그는 “기업은 사회 속에서 성장하기 때문에 사회로부터 받은 것을 반드시 되돌려줘야 한다”고 강조한다. 넥센타이어가 70여년 동안 부산·경남 지역에서 기업활동을 하고 있는 지역의 대표기업인 만큼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게 그의 경영철학이다. 월석선도장학회와 넥센월석문화재단, KNN문화재단 등 3개의 재단법인을 설립해 사회공헌활동을 하고 있는 것도 이 때...

      한국경제 | 2013.03.21 00:00 | 최진석

    • thumbnail
      후발주자에 고객 안 뺏기려면…터치스크린 업체의 기발한 발상

      요즘 중·고등학생들은 유명 브랜드 아웃도어 한두 벌이 없으면 '왕따'를 당하기 십상이란다. 산에 갈 때나 입는 옷에 청소년들이 왜 그렇게 안달일까. 한 교육계 관계자가 했다는 대답이 걸작이다. '교육이 하도 산으로 가다 보니 애들이 등산복에 그리 열광하는 것'이란다. 누군가 지어낸 우스갯소리겠지만, 아웃도어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2002년 5000억원에 불과했던 시장 규모가 작년엔 5조원을 넘어갔다. 10년 사이에 ...

      한국경제 | 2013.03.21 00:00 | 최규술

    • thumbnail
      IT 산업 새 물결 '고화질 영상 시대'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 전시회(CES)에서 한국, 일본, 중국의 가전업체들이 초고화질(UHD) TV를 경쟁적으로 공개했다. 소비자들이 영화관에서 일반 고화질(HD)보다 4배 이상 화질이 뛰어난 4K 디지털 방식의 영화를 접하게 되면서 가정에서도 비슷한 품질의 화질을 즐길 수 있는 초고해상도 TV에 대한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의 모바일 기기 부문에서도 해상도 차이를 더욱 민감하게 느낄 수 있는...

      한국경제 | 2013.03.21 00:00 | 김주완

    • thumbnail
      전세계 영화관 통해 오페라 생중계…1000만 관객 "앙코르"

      “팝콘이나 먹으며 오페라를 보라는 거냐, 천박하다.” 2006년 12월. '미국 오페라의 1번지'로 불리는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극장(메트)이 세계 영화관을 통해 오페라를 중계하겠다고 선언하자 보수적인 평단은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고급 귀족문화를 대표하는 오페라를, 그것도 120년 역사를 자랑하는 메트가 '영화관 상영'에 앞장서다니. 이들은 “1만~2만원 내고 고화질 오페라를 볼 수 있다면 누구도 더 이상 10만~20만원을 내고 극장에서 ...

      한국경제 | 2013.03.21 00:00 | 김보라

    • thumbnail
      교체용 타이어 비중 85%…시장 살아나면 가장 큰 수혜

      넥센타이어는 국내 타이어 시장을 이끌고 있는 한국타이어와 금호타이어의 뒤를 잇는 업체다. 브랜드 파워나 생산능력 면에서 열위에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성장성은 이들 업체보다 뛰어나다. 격차를 좁히기 위해 많은 투자를 하는 중이고,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나가고 있다. 상대적으로 비중이 큰 교체용 타이어(RE) 시장이 반등할 경우 넥센타이어가 가장 큰 혜택을 볼 것으로 전망된다. 주가가 역사적 고점 대비 약 30%나 조정을 받은 상태라 밸류에이션...

      한국경제 | 2013.03.21 00:00 | 안재광

    • thumbnail
      강병중 넥센타이어 회장 "100년 내다보고 지은 창녕新공장…초고성능 타이어 생산기지"

      “사업 아이디어를 얻고 신기술을 배우기 위해 미국 세마쇼를 비롯한 해외 타이어 전시회에 빼놓지 않고 다녔죠. 하도 자주 나타나자 얼굴을 알아본 한 영국인이 '타이어 강'이라는 별명을 붙여주더군요.” 강병중 넥센타이어 회장은 철저한 현장경영주의자다. 현장을 돌며 사업을 구상한다. 강 회장은 지난 18일 경남 양산 넥센타이어 본사에서 가진 인터뷰 도중 안주머니에서 빼곡하게 글씨가 적힌 A4 용지를 꺼내 보여줬다. 그는 “30년 전부터 현장에서 보...

      한국경제 | 2013.03.21 00:00 | 이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