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381-9390 / 10,6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Next Week 경제·경영 세미나] 6월26일(화) ~ 6월29일(금)

      ...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 의원회의실. (02)6050-3544 ▷한은 금요강좌 '최근 국제금융시장 동향과 주요 이슈 점검'=한국은행, 오후 2~4시, 서울 남대문로 한국은행 1별관 8층 강당. (02)759-4128 ※BIZ Insight는 공공기관·단체·학회·연구소 등이 주관하는 경제·경영 관련 세미나·심포지엄·토론회·학술회의 일정을 지면에 소개해 드립니다. 보내실 곳은 이메일 mwise@hankyung.com, 팩스 (02)360-4352입니다.

      한국경제 | 2012.06.21 00:00 | 조미현

    • thumbnail
      '스마트 월렛' 성공조건은 개방과 협업…고객경험을 디자인하라

      스마트 기기의 확산으로 똑똑한 소비자가 늘고 있다. 값싼 제품을 찾기 위해 발품을 팔던 모습은 물론 쿠폰 뭉치를 들고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지 확인하느라 계산대 앞에서 뒷 사람들의 따가운 시선을 받던 풍경도 오래전 일이다. 많은 사람들이 최근 몇 년 사이 스마트폰이 가져온 변화에 감탄하곤 한다. 하지만 근거리 비접촉식 무선통신인 NFC(Near Field Communication)로 펼쳐질 변화는 혁명에 가깝다. #고객 관점의 혁신적 부가...

      한국경제 | 2012.06.21 00:00 | 최규술

    • thumbnail
      '다양한 맛' 우유시장 활황…빙과도 기지개

      지난해 국내 유음료시장에는 두 가지 큰 이벤트가 있었다. 상반기 구제역으로 인한 원유(原乳) 생산 차질, 하반기의 원유가격 인상이 그것이다. 업체 입장에서는 상반기의 구제역은 끼워팔기 제품의 판매를 줄이는 계기가 돼 일부 수익성 개선에 도움이 됐다. 그러나 하반기의 원유가격 상승(8월에 18.5% 인상) 때는 제품가격 인상이 늦어져(11월) 수익성 악화의 원인으로 작용했다. 부문별 시장 동향을 살펴보면 시유 소비량은 전년 대비 1% 감소한 반...

      한국경제 | 2012.06.21 00:00 | 최만수

    • thumbnail
      루이비통은 왜 고객을 줄 서서 기다리게 만들지?

      아이폰 아이패드 등을 판매하는 애플스토어는 한 달 방문객이 2000만여명으로 디즈니랜드를 능가한다. 애플스토어 인기는 단순히 애플 제품이 좋다는 것만으로는 설명하기 어렵다. 애플스토어에서만 맛볼 수 있는 독특한 경험과 감성적 인테리어 등이 소비자들을 애플스토어로 끌어들이는 요소다. 애플은 방문객의 정서적 반응과 무의식적 습관까지 고려해 애플스토어를 설계했다. 화장실 표지판을 무슨 색으로 할지를 놓고서만 30분 이상 토론했다고 하니 애플이 얼마...

      한국경제 | 2012.06.21 00:00 | 유승호

    • thumbnail
      항아리에 담긴 향긋한 바나나…한해 2억개 팔려…매출 1500억

      빙그레의 '바나나맛우유'(사진)는 1974년 6월 출시된 가공우유 시장의 '넘버 원 브랜드'다. 바나나맛우유는 가공우유 시장에서 80%를 차지하고 있으며, 지난해 매출은 약 1500억원이다. 개수로 환산하면 하루 평균 72만개, 연간 2억6178만개가 팔렸다. 바나나맛우유는 1970년대 정부의 낙농업 육성정책에서 탄생했다. 정부는 우유소비를 적극 장려했지만, 한국인은 체질상 흰 우유를 소화시키는 효소가 부족해 소비가 거의 늘지 않았다. 정부...

      한국경제 | 2012.06.21 00:00 | 최만수

    • thumbnail
      '왕왕' 쌀과자로 '왕' 이 된 남자, 미디어·호텔·병원·보험사 "돈 되면 문어발이라도 좋다"

      최근 미국 경제전문잡지 포브스는 '2012년 대만 최고 부자' 순위를 발표했다. 1위는 의외의 인물이 차지했다. 쌀과자와 사탕을 생산하는 식품기업 왕왕(旺旺)그룹의 차이옌밍(蔡衍明) 회장(55)이 주인공. 그의 별명은 '쌀과자 대왕'이다. 작년 1위였던 왕쉐홍 HTC 회장과 궈타이밍 팍스콘 회장 등 쟁쟁한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의 오너들을 모두 제쳤다. 차이 회장의 재산은 지난해 61억달러에서 올해 80억달러로 늘었다. 정몽구 현대·기아자...

      한국경제 | 2012.06.21 00:00 | 임기훈

    • thumbnail
      아이스크림·커피음료 견고한 성장세…분기별 이익 변동성 커

      빙그레는 지난해 불리했던 날씨요인(기록적인 여름 강우량)으로 인한 아이스크림 부문 실적 부진, 우유 원유가격 인상에 따른 원가율 상승 등에 의해 영업이익이 5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17.9%)했다. 하지만 올해는 이른 무더위와 강우 감소 등 날씨요인의 호전으로 아이스크림 부문의 판매 회복이 예상된다. 전년 말 판가인상 효과가 연간으로 나타나며 악화됐던 원가율의 개선이 예상돼 뚜렷한 실적 회복세가 나타날 전망이다. 또 아카페라(커피음료)와 아이...

      한국경제 | 2012.06.21 00:00 | 임도원

    • thumbnail
      호텔은 왜 1박당 계산하지?…당연한 관행에 물음표를 던져라

      경쟁사의 장점이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고 배우려다 보니 회사든 제품이든 날이 갈수록 비슷해진다. 전략, 기업문화, 리더십, 품질 등 기존에 경쟁력의 근원으로 여겨지던 항목들이 더 이상 차별화된 경쟁 포인트가 되기 어려워지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경쟁우위를 위해 사업에 대한 자기 회사만의 독특한 관점을 가지려는 회사가 많아지고 있다. 업계에서 당연하게 받아들여지는 기본적인 관행, 즉 업(業)의 개념을 새롭게 해석하고 그것을 독창적인 제품이나 ...

      한국경제 | 2012.06.21 00:00 | 최규술

    • thumbnail
      투게더·요플레 등 '충성 제품' 탄탄…러시아·日 수출도 날개

      빙그레는 국내 최초의 정통 아이스크림 '투게더', 떠먹는 요구르트의 효시 '요플레', '바나나맛우유' 등 장수 제품으로 잘 알려진 국내 대표 식품기업이다. 1967년 설립돼 유가공(흰 우유, 가공유, 발효유) 아이스크림 스낵을 주력사업으로 삼고 있다. 빙그레의 사업부는 크게 유음료와 빙과로 구분된다. 유음료는 우유를 원료로 한 음료사업으로 다시 백색우유, 가공우유, 액상발효유, 호상발효유로 나눌 수 있다. 빙과는 바, 콘, 컵, 튜브, 홈 타입...

      한국경제 | 2012.06.21 00:00 | 임도원

    • thumbnail
      코리아 디스카운트? 韓流에 날개 달아준 '코리아 브랜드'

      국가 브랜드가 실제로 어떤 효용을 가져다줄까. 다양한 구성요소로 이뤄진 국가지만 근간을 이룬다고 생각되는 네 가지 분야에서 국가 브랜드의 대표적인 영향력을 따져 볼 수 있다. #국민 자존심 살리기 첫째로 '국민'의 관점에서 볼 수 있다. 단도직입적으로 국민들이 외국에서 받는 대접이 달라진다. 국가 간의 벽이 허물어지는 진정한 지구촌의 일원으로 국민들이 글로벌 사회에서 제대로 대접받고 활동할 수 있는 바탕이 된다. 몇 년 전까지만해도 한국인들...

      한국경제 | 2012.06.21 00:00 | 최규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