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411-4420 / 5,7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현대오일뱅크 대주주 IPIC-현대중공업 공방 2라운드

    법적소송을 벌이고 있는 현대오일뱅크의 최대주주인 IPIC(International Petroleum Investment Company)와 현대중공업간의 공방이 2라운에 접어들고 있다. IPIC측은 17일 현대오일뱅크 지분 매각과 관련해 싱가포르 국제중재재판소(ICC)의 중재 소송에서 승소했다고 밝혔다. 2007년 당시 IPIC의 자회사이자 현대오일뱅크 지분을 보유하고 있던 하노칼이 지분 20%~50%가량을 매각하려 하자 2대 주주였던 현대중...

    한국경제 | 2009.02.17 00:00 | ramus

  • thumbnail
    [신현만 칼럼] 히딩크 감독에서 배우는 '커리어관리'

    거스 히딩크 러시아 국가대표팀 감독이 영국의 명문 프로축구구단인 첼시 감독을 겸직하게 됐다고 한다. 대단한 사람이다. 축구 전문가로서가 아니라 핵심 인재들의 커리어에 관심을 갖고 있는 헤드헌팅회사 사장으로서 나는 그의 커리어 관리에 존경을 표하고 싶다. 그리고 당분간 그의 행보에 눈을 뗄 수 없을 것 같다. 그의 커리어 전략이 돋보이는 것은 첫 번째로 자신의 강점과 시장의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다는 점이다. 젊은 시절 그는 네덜란드 클럽에...

    한국경제 | 2009.02.15 00:00 | 김동욱

  • thumbnail
    남이없는 자격증은 '취업히든카드'

    '고용빙하기'를 맞이해 바늘구멍 같은 취업문을 뚫기 위한 구직자들의 노력이 눈물겹다. 기업들도 채용 규모를 최소화하면서도 이 시기야말로 뛰어난 인재를 구할 수 있는 적기로 보고 구직자 옥석 가리기에 눈에 불을 켜고 있다. 이럴 때 기업 인사담당자의 눈길을 끌 수 있는 남다른 장점을 갖추는 게 필수적.따라서 새롭게 등장하고 있는 다양한 영어말하기 시험이나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직업 수요에 초점을 맞춘 남다른 교육과정에 눈길을 돌려볼 만하다. 고용...

    한국경제 | 2009.02.15 00:00 | 김동욱

  • [불황기 유망직종] 소방관 ‥ 신규 소방 인력 수요 꾸준히 증가 추세

    한국 고용정보원은 불황기 유망 직업으로 소방관을 꼽았다. 정부의 소방관 인력 수급계획에 따라 2001년에 2만4204명에 불과했던 소방관이 매년 2~6% 증원되고 있기 때문.앞으로도 소방관의 고용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의 제8차 소방방재청 소방력 보강 5개년 계획에 따르면 2007년 말 현재 3만630명인 소방 인력 정원을 2012년까지 4만2553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정부는 특히 취약지역 보강을 위해 소방서와 119안전센터를 지속...

    한국경제 | 2009.02.15 00:00 | 김동욱

  • 한국 소형펀드 난립…펀드수 세계 1위

    순자산규모는 14위 수준 우리나라 펀드시장은 소형펀드의 난립으로 펀드 숫자가 세계 1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증권연구원과 금융투자협회, 투자회사협회(Investment Company Institute)에 따르면 작년 3분기 현재 우리나라의 펀드 수는 9천896개로 전세계 44개국 중 가장 많았다. 펀드 순자산 규모는 2천462억 달러로 14위에 그쳤다. 전세계 펀드시장에서 우리나라가 차지하는 비중을 보면 펀드 수가 14.2%를 ...

    연합뉴스 | 2009.02.15 00:00

  • thumbnail
    [Make Money] 자통법, 먼저 도입한 다른 나라들은 어떻게 됐을까

    美·英·호주·日등 금융업종간 칸막이 없애 경쟁력 키워 자본시장통합법(자통법)이 지난 4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연일 신문지상에 오르내리는 자통법은 아직 국민들의 피부에 와 닿지 않고 있는 것 같지만, 국가의 미래를 바꾸어 놓을 수 있는 대단히 중요한 법이다. 아직 법이 정착하지 못해 곳곳에서 혼선도 빚어지고 있으니 '하지 말자'는 논리가 이젠 통하지 않는다는 얘기다. 자통법은 사실 우리만의 독창적인 법률이 아니다. 미국 영국 일본 호주 ...

    한국경제 | 2009.02.13 15:38 | 김재후

  • [리포트] 녹색펀드 전망도 '푸른색'

    최근 녹색펀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녹색산업의 투자 전망은 어떤지 신은서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녹색산업이란 대체에너지와 바이오산업 등 지속 가능한 친환경 성장 동력을 의미합니다. 신재생에너지 분야 권위자인 러셀 리드 박사는 한국투자증권 초청으로 열린 한 간담회에서 이같은 녹색산업의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강조했습니다. 일례로 미국의 이번 경기부양안의 절반이상이 녹색투자에 집중돼 있다며, 녹색산업에 앞으로 20년간 15조~20조 ...

    한국경제TV | 2009.02.13 00:00

  • [자통법 A to Z] 일본 2007년ㆍ호주 2004년 통합

    해외 선진국들도 이미 자본시장을 통합해 금융산업을 발전시켜왔다. 미국과 영국은 은행과 증권업무의 경계를 아예 없앴고,호주와 일본 등의 경우엔 은행업무 등을 제외한 자본시장 업무를 통합한 점이 특징이다. ◆미국 =1934년 1934년 제정된 증권거래법(Securities Exchange Act)과 1940년에 생긴 투자자문업자법(Investment Advisers Act)에서부터 원칙적으로 증권업과 자산운용업의 겸업을 제한하지 않았다. 다만...

    한국경제 | 2009.02.11 00:00 | 손희식

  • 한국투자증권, 러셀 리드 초청 '녹색성장 투자' 간담회

    한국투자증권(대표이사 유상호)이 내일(12일) 오후 3시 신라호텔에서 신재생에너지 투자분야 권위자인 러셀 리드(Russell Read)박사를 초청해 "녹색성장 투자와 오바마 정부의 녹색 성장 정책"을 주제로 간담회를 개최합니다. 이번 간담회는 정부와 연기금, 금융기관 대체투자 담당자 40여명을 초청해 열리며 한국정부가 신성장동력으로 추진중인 '녹색성장펀드'의 성공조건에 대한 조언도 함께 이뤄집니다. 이에 앞서 한국투자증권은 6일 러셀 리드 ...

    한국경제TV | 2009.02.11 00:00

  • 메리츠증권, 중국 상해 투자자문사 설립

    메리츠증권이 베트남에 이어 중국에 진출합니다. 메리츠증권은 중국의 '중경해욱건설유한공사'와 함께 중국 상해 현지 합자투자자문사인 '화기투자자문유한공사(HuaQi Investment&Consulting Co., LTD)'를 설립한다고 밝혔습니다. 자본금은 미화 300만 달러로 메리츠증권과 중경해욱 건설이 각각 9대 1로 투자했습니다. 김기범 메리츠증권 사장은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중국시장에 첫 발을 내딛게 됐다"며 "지난 11월 진출한 베...

    한국경제TV | 2009.02.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