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701-5710 / 5,8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제노트] (글로벌 스탠더드 경영) (2) 'EVA경영의 필요성'

    최근 매킨지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80년대 말부터 산업전반에 걸쳐서 투하자본수익률(ROIC:Return On Invested Capital)이 부채비용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즉 국내 기업들은 투자를 할수록 가치를 창출하기보다는 가치를 파괴하는 수익성이 결여된 경영을 해온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채산성 또는 수익성이 없는 경영은 과도한 차입경영 매출액 확대 등 외형실적 위주의 경영 높은 금융비용의 비중(영업외비용의 69%,...

    한국경제 | 1998.05.07 00:00

  • 외국인투자 우선 처리..산자/재경부, 기간 지나면 자동 허가

    정부는 환경문제 등 불가피한 예외만 빼고 외국인투자를 우선 처리해줄 방침이다. 또 외국인기업들이 투자신청서를 낸 다음 일정기간이 지나면 자동적으로 허가해주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27일 산업자원부와 재경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외국인투자유치에 필요한 공장설립승인 건축허가 노동및 출입국관리 환경관련민원 등 각종 인허가를 4가지로 분류, 분야별로 10-45일 정도씩 정해진 기간이 지나면 통과된 것으로 처리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정부는 ...

    한국경제 | 1998.04.27 00:00

  • 씨티코프증권-환은살로먼 전략적 제휴/합병 가능성

    미국 최대 금융그룹인 씨티코퍼레이션과 트래블러스그룹이 합병키로 함에 따라 각각의 그룹에 속해 있는 한국 소재 금융기관들도 형제관계를 맺을 전망. 국내에 들어와 있는 씨티코프 소속 회사는 시티은행 서울지점과 씨티코프 투자증권 등 2개사. 제일은행과 합작한 제일씨티리스를 포함하면 3개사로 늘어난다. 트래블러스그룹 소속으로는 외환은행과 합작한 환은스미스바니증권과 살로먼브라더스증권 서울사무소 등 2개사이다. 이중 살로먼브라더스증권 서울사...

    한국경제 | 1998.04.07 00:00

  • ['건설' 살려야 경제가 산다] (3) '겉도는 민자 SOC'

    민간자본으로 추진되는 경인운하의 사업자를 선정하는데 걸린 시간은 2년6개월이었다. 입찰경쟁이 치열했기 때문이 아니다. 입찰참가자는 현대 동아 등 13개 건설업체로 구성된 콘서시엄 하나뿐이었다. 단독 입찰자의 사업계획서를 검토하는데 이토록 오랜 시간이 걸린 이유는 뭘까. 답은 은행이자에도 훨씬 못미치는 낮은 사업수익성 탓이다. 현행 민자유치법은 사업수익률을 투자규모의 10%로 엄격히 제한하고 있다. 때문에 콘서시엄 참여업체들이 수익...

    한국경제 | 1998.04.07 00:00

  • ['건설' 살려야 경제가 산다] (2) '부동산 유동화 급하다'

    심광수 성업공사 부사장은 지난해 11월 산업은행 부총재보에서 자리를 옮겼다. 국제금융통인 그를 기다린 것은 엄청난 부동산 매물이었다. 금융업체가 담보로 잡은 부동산을 팔아달라고 의뢰한 것과 부실채권정리기금 으로 매입, 정산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들이었다. 장부가격으로 7조원이 넘었다. 하지만 경기 침체로 살 사람이 쉽게 나타나지 않았다. 이 문제를 풀기위해 심부사장이 관련기관들과 함께 추진한 것이 자산담보부 채권(ABS-Asset ...

    한국경제 | 1998.04.06 00:00

  • 대증요법보다 건설경기 부추겨야..'기업 부동산처분 이렇게'

    올해 기업들의 최대 현안은 부동산처분이다. 부동산이 팔리지 않으면 모든 구조조정계획이 수포로 돌아간다. 빚을 내 부동산을 사들였던 기업들은 높은 금리를 떠안은채 도산의 길로 접어들 수밖에 없다. 그러나 단기간에 50조원이 넘는 매물이 쏟아지면서 공급과잉현상만 심화 되고 있다. 투자자들은 가격이 계속 떨어질 것으로 보고 아예 외면한 상태다. 정부는 부랴부랴 부동산시장을 개방하겠다고 발표했지만 너무 늦었다는 분석이다. 부동산의 특성...

    한국경제 | 1998.03.31 00:00

  • 전북도 서울사무소내 외국인 투자유치센터 개설

    효율적인 외국자본 유치활동을 위한 외국인 투자유치정보센터(Foreign Investment Information Center)가 개설된다. 대통령 경제고문인 유종근 전북지사는 "외국인 투자가의 국내 투자상담 창구 역할을 할 외국인 투자유치정보센터(FIIC)를 개설, 운영하겠다"고 23일 밝혔다. 서울 마포구 공덕동 한국지방행정공제회관에 입주해 있는 전북도 서울사무소에개설될 FIIC는 앞으로 외국투자가와 국내기업에 각종 투자와 관련된...

    한국경제 | 1998.03.24 00:00

  • [인터뷰] 김호기 <현대증권 투자신탁팀장> .. '4조원 돌파'

    "증권사도 저축기관이라는 점을 부각시킨게 수익증권 판매증가에 크게 기여했습니다" 증권업계에서는 처음으로 수익증권 위탁판매고 4조원을 돌파한 현대증권의 김호기 투자신탁팀장은 중도해지 수수료를 이자범위내에서만 공제하도록해 입출금을 자유롭게한 수익증권 운용방식이 판매증가에 기여했다고 밝혔다. 김팀장은 "3개월이상 1년짜리 공사채형 수익증권이라도 금액제한없이 가입하고 중도해지하더라도 원금을 보장해줘 고객들이 은행의 보통예금을 이용하듯이 ...

    한국경제 | 1998.02.18 00:00

  • "자본금 10억달러" .. ''큰손' 아팔루사 어떤 회사인가'

    "아팔루사"의 정체를 찾아라. 작년말부터 한국주식을 3천억원이상 사들이며 "큰손"으로 부각한 아팔루사가 단연 증권가의 화제로 등장했다. 아팔루사(Appaloosa Investment)는 지난 1월31일 대우통신 2백42만1천1백주(지분율 9.03%)를 사들였다고 증권감독원에 신고하면서 주목을 끌고 있다. 취득지분율이 국내 대주주인 대우전자 지분율 5.7%보다도 훨씬 높았기 때문이다. 아팔루사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SKC(지분율 7...

    한국경제 | 1998.02.11 00:00

  • [증권면톱] "외국인, 대량주식취득 보고 잇따라"

    국내 상장기업에 대한 외국인의 대량주식취득 보고가 잇따르고 있다. 주로 외국의 뮤추얼펀드나 투자자문회사가 특정 상장기업 주식을 5%이상 보유하고 있는 경우가 많아 이를 통한 외국인 M&A(기업인수합병) 가능성도 고조되고 있다. 25일 증권감독원에 따르면 외국인이 상장주식을 5%이상 보유하고 있는 종목(직접투자 제외)은 경남에너지 등 19개 종목에 달한다. 영국 런던에 있는 투자자문회사인 GAM(Genesis Asset Managers...

    한국경제 | 1998.01.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