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2511-122520 / 126,4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 "내년도 예산 10조원 삭감"

    한나라당은 6일 내년도 예산안 심사 방향과 관련, `10조원 삭감' 방침을 정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 한나라당 간사를 맡고 있는 이원복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새해 예산안(통합재정지출 기준 257조3천억원)에서 최소 10조원 규모는 삭감해야 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최소 8조원 규모가 국채발행을 통해 조달되는 것으로 돼 있는데 이를 전액 삭감하는 방침을 정했다"면서 "국민에게 빚까지 내서 고통을 줄...

    연합뉴스 | 2007.11.06 00:00

  • thumbnail
    이재오 "내 오만ㆍ독선 진심으로 사과"

    '2선퇴진론'엔 "대선 승리후 논의하자" 한나라당 이재오 최고위원이 몸을 바짝 낮췄다. "아직도 경선하는 걸로 아는 사람들이 있다.좌시하지 않겠다"는 자신의 최근 발언이 박근혜 전 대표측을 자극하면서 그의 `2선 퇴진론'이 박 전 대표측의 `당 화합' 전제조건이 돼 가고 있는 상황에서다. 이명박 후보의 핵심 측근인 이 최고위원은 3일 밤 은평구 구산동 지역구 사무실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최근의 `복잡한' 심경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

    연합뉴스 | 2007.11.04 00:00

  • 李측 "昌 명분없어…여론만 믿는다"

    昌대응 강온 양면작전속 홍보전 강화 "여론의 냉엄한 심판이 있을 것이다."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측은 2일 이회창 전 총재의 대선출마 선언이 임박해 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출마 저지를 위한 총력전에 나섰다. 이 전 총재의 약점을 건드리는 `압박 카드'와 현명한 선택을 우회 촉구하는 `설득 전략'의 양면작전을 구사하는 동시에 당내 경선을 통해 공식 선출된 후보가 지지율 고공행진을 하고 있는 마당에 `딴지 걸기'식의 출마 움직임은 명분이 ...

    연합뉴스 | 2007.11.02 00:00

  • 李-朴측 갈등 기류 증폭 조짐

    朴측 "이재오 엄중조치 취해야" 李측 "대응할 가치 못 느낀다" 한나라당 이명박(李明博) 대선후보와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 진영간 갈등 기류가 심상치 않게 돌아가고 있다. 이 후보 핵심 측근인 이재오 최고위원의 "아직도 경선하는 걸로 아는 사람들이 있다. 좌시하지 않겠다"는 29일 발언을 문제삼아 박 전 대표측이 30일 이 최고위원에 대한 엄중 조치를 공개적으로 요구하고 나서면서 경선 이후 소강상태를 보여왔던 양측간 갈등이 다시 표면화...

    연합뉴스 | 2007.10.30 00:00

  • 국회 13일째 국정감사…한나라 불참 가능성

    국회는 29일 법제사법, 정무, 재정경제 등 12개 상임위별 소관부처 및 산하기관에 대한 13일째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특히 건교위의 서울시 국감에서는 대통합민주신당이 상암DMC 특혜분양 의혹과 관련, 한나라당 이명박(李明博) 대선후보 연루설을 집중 제기할 예정이어서 한나라당과의 마찰이 예상된다. 다만 한나라당이 신당의 이 후보 공격에 대해 `정치공세'라고 반발하며 국감 불참 방안을 검토 중이어서 국감이 부분 또는 완전 중단되거나 범여권 만...

    연합뉴스 | 2007.10.29 00:00

  • `昌 대선구도 흔드나' 정치권 술렁

    한 적전분열 우려, 신당 국면반전 기대 한나라당 이회창 전 총재의 대선 재출마설이 정치권을 흔들고 있다. 이 전 총재의 출마가 점점 현실화될 듯한 분위기가 확산되면서 한나라당에선 대선을 목전에 두고 당이 적전분열 내지 자중지란에 빠지는 것 아니냐는 위기감이 확산되고 있는 반면, 대통합민주신당에선 은근히 국면반전의 기회로 작용하지 않을까 기대하는 모양새다. 한나라당은 범여권이 연일 맹공을 퍼붓고 있는 `BBK 주가조작' 사건과 함께 이 전 ...

    연합뉴스 | 2007.10.29 00:00

  • 李 "경제.자원외교 위해 파병연장 필요"

    한, 파병연장 당론채택은 일단 유보 한나라당 이명박(李明博) 대선후보는 24일 정부의 이라크 주둔 자이툰부대 파병 연장 방침과 관련, "경제외교, 자원외교, 전후복구 사업에 참여할 기업들을 생각해 1년 연장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라며 찬성 방침을 거듭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한미관계도 물론 중요하지만 앞으로 미래에 다가올 자원전쟁에 있어 이라크라는 나라를 가까이 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연합뉴스 | 2007.10.24 00:00

  • 李 "BBK 정략적 이용 안타깝다"

    강대표 "BBK 확신갖고 대처하라" 한나라당 이명박(李明博) 대선후보는 24일 대선정국의 중대 변수로 떠오른 `BBK 주가조작' 사건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거듭 피력했다. 이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BBK 관련) 많은 문제가 나왔지만 저는 그렇게 살아오지도 않았고 그런 일을 하지도 않았다"면서 "그 문제가 정략적으로 이용되는 것 자체가 참으로 안타깝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그는 또 "저 때문에 국회가 공전되는 것을 보...

    연합뉴스 | 2007.10.24 00:00

  • 한국 휴대전화, 중국 올림픽 특수 잡기 나서

    ... 기술로 시연 목적이 아닌 상용 TD-SCDMA 휴대전화가 일반에 공개되는 것은 처음이다. 또 중국 프리미엄폰 시장을 겨냥한 '듀얼 스탠바이(동시대기)폰' D888, W629 등도 함께 전시된다. '듀얼 스탠바이폰'은 두 개의 심(SIM) 카드가 동시에 작동하는 중국 특화형 프리미엄 제품으로, 휴대전화 한 대로 복수의 이통사 서비스를 변환해 이용할 수 있다. 이외에 와이브로폰, 와이브로 모뎀 등 다양한 와이브로 장비와 단말기, 가정용 기지국 장비 '유비셀', ...

    연합뉴스 | 2007.10.22 00:00

  • 宋외교 "평화체제 논의에 한국 배제 없을 것"

    "북핵 신고후 폐기논의 때 평화협상 개시"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은 18일 한반도 평화체제 논의 당사자에서 한국이 빠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날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의 외교통상부 국정감사에서 "평화체제 논의에서 당사자가 빠지는 일은 있을 수 없다"면서 "남과 북은 평화체제 논의의 주체가 되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 평화체제를 만드는 기본 축은 미북관계 정상화와 남북관계 정상화이...

    연합뉴스 | 2007.10.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