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67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경제용어사전

... 시행된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보다 처벌 수위를 높인 법이다. 강은미 정의당 의원이 2020년 6월 '중대재해에 대한 기업 및 책임자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제정안'을 대표발의했으며 12월 24일 동 제정안에 대한 법안 심사를 강행했다. 2021년 1월 7일에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안이 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위원회 심사를 통과했다 동 법은 2022년 1월부터 근로자 50인 이상 기업에 적용된다. 50인 미만 사업장에는 2024년부터 시행된다.

코로나 5단계 경제용어사전

... 전체 인원의 3분의 1 이상 재택근무를 권고한다. 마지막 3단계에서는 치안이나 국방, 우편, 안전 분야 등의 필수 인력을 제외하고는 반드시 재택근무로 전환해야 한다. 다만 콜센터와 물류센터 등 밀접 접촉이 많고, 재택근무가 어려운 사업장은 별도의 '고위험 사업장'으로 지정하고,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을 의무화한다. 원격 수업은 3단계부터…등교 땐 학교·지역 여건 따라 밀집도 조정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의 5단계로의 개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

2020 세법 개정안-유턴기업 세제지원 경제용어사전

정북가 해외진출기업의 국내복귀를 유도하기 위한 '유턴기업'을 대상으로 세제지원을 강화하기로 한 방안. 혜택을 받기 위해 충족해야하는 요건을 완화하는 방식으로 설계됐다. 기존에는 국내복귀 기업이 국내사업장을 신설해야만 5년간 소득세와 법인세를 100% 감면하는 등의 혜택을줬지만 기존 사업장을 증설하는 방식의 복귀도 인정키로 했다. 국내 복귀시 해외 사업장의 생산량을 50% 이상 감축해야한다는 요건도 폐지했다. 정부는 이같은 유턴기업 지원을 통해 포스트 ...

2020 세법 개정안 경제용어사전

... 늘리겠다는 내용이 이번 세법 개정안에 담겼다. 법인세 인하 등 실효 대책 부족해 해외진출기업의 국내복귀를 유도하기 위한 '유턴기업' 세제지원도 강화한다. 혜택을 받기 위해 충족해야하는 요건을 완화하는 방식이다. 기존에는 국내복귀 기업이 국내사업장을 신설해야만 5년간 소득세와 법인세를 100% 감면하는 등의 혜택을줬지만 기존 사업장을 증설하는 방식의 복귀도 인정키로 했다. 국내 복귀시 해외 사업장의 생산량을 50% 이상 감축해야한다는 요건도 폐지했다. 정부는 이같은 유턴기업 지원을 ...

한국판 뉴딜정책 경제용어사전

... 생태공장(100개소) 및 오염물질 저감설비를 지원하는 클린팩토리(1,750개소)도 구축한다. 기업간 폐기물 재활용 연계를 지원(81개 산단), 산단 내 폐기물을 재자원화 해 다른 기업의 원료나 에너지 등으로 재사용하게 하고 소규모 사업장 미세먼지 저감시설 설치도 지원(9,000개소)한다. ⑧ 그린 리모델링 (5조 4,000억 원 투자 / 일자리 12만 4,000개 창출) - 민간건물의 에너지 효율 향상 유도를 위해 공공건축물이 선도적으로 태양광 설치·친환경 단열재 ...

본인 부담 건강보험료 경제용어사전

... 기준으로'본인 부담 건강보험료'를 제시했다. ◆건강보험료가 기준으로 선정된 이유는? 긴급재난지원금은 재난상황에서 대상자의 생활수준을 합리적 반영하고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건강보험료는 ▲최신자료[직장가입자(100인 이상 사업장)의 전월 소득 반영]를 활용해서 대상자를 선정할 수 있고, ▲모든 국민(의료급여 수급자 등 일부를 제외한 전 국민의 97%)을 대상으로 작성되어 있는 자료로 별도 조사 없이 접수처에서 간단히 확인해서 대상자를 선정할 수 있으며 ▲국민들도 ...

저녹스 버너 경제용어사전

... 높인 고성능 버너로 미세먼지의 원인이 되는 질소산화물(NOx) 줄이는 효과가 있다. 2019년 경기도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저녹스버너 보급사업을 펼친바있다. 이 사업은 일반버너로 작동되는 보일러, 냉온수기를 사용하는 도내 사업장에 저녹스버너 및 부대설비 설치비용의 90% 수준을 지원하는 것으로 2019년 총 사업비는 24억3000여 만원으로 372대 지원분이다. 경기도는 2006년부터 저녹스버너 보급사업을 추진해 2018년 까지 총 3055대에 달하는 저녹스버너를 ...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경제용어사전

미세먼지 저감과 국민보호를 위해 2019년 11월 도입한 것으로 미세 먼지 농도가 높은 12월 1일부터 이듬해 3월 말까지 4달 동안 시행하는 제도다. 5등급 차량 상시 운행제한, 행정·공공기관 차량 2부제,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및 공사장 전수점검,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정·관리 등이 시행된다. 노후 차량인 5등급 차량 운행 제한은 수도권에 등록된 차량을 대상으로만 진행한다. 다만 5등급 차량이어도 관할 지자체에 저공해 조치를 신청하면 차량 ...

채용절차법 경제용어사전

... 아니라 민간기업이 채용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비리를 막고 채용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2014년 도입됐다.`블라인드 채용법'으로도 불린다. 채용 비리 연루자를 제재하고 채용 과정의 투명성을 제고하는 법적 근거다. 상시 근로자 30명 이상의 사업장에서만 적용된다. 2019년 4월 '채용 강요 등의 금지', '출신지역 등 개인정보 요구 금지'에 관한 조항이 신설됐다. 이 개정안은 2019년 7월 17일 시행됐다. 법에 따르면 채용에 관한 청탁, 압력, 강요를 하거나 금품, 향응을 ...

주52시간 근무제 경제용어사전

주당 법정 근로시간을 이전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단축한 근로제. 관련법규인 근로기준법개정안이 2018년 2월 국회를 통과했고 2018년 7월 1일부터 종업원 300인 이상의 사업장과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시행됐다. 하루 최대 8시간에 휴일근무를 포함한 연장근로를 총 12시간까지만 법적으로 허용하는 것이다. 제도가 도입됐지만 어디까지를 근로시간으로 볼지에 대한 기준이 모호하다는 지적도 많다. 고용부와 한국경영자총협회가 관련 가이드북을 내놨지만 정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