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6,6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갓'물주의 시대는 지났다?…임대료 인하요구권 '후폭풍'[박동휘의 컨슈머리포트]

    ... 교수는 IT(정보기술)가 소비 행태를 바꾸는 중이고, 미래에는 IT의 영향력 강도가 더 커질 것이로 예견했다. 무인 점포는 한가지 사례일 뿐이다. 얼마 전 국토해양부는 드론을 활용한 배달 서비스를 시현한 바 있다. 한강 고수부지처럼 탁 트인 공간에서 일종의 무인 배달을 진행한 것이다. 국토부가 어떤 생각으로 이런 실험을 진행했는 지는 알 수 없지만, 만일 드론을 통한 배달 시대가 열린다면 일자리와 소비 공간에 미치는 영향은 엄청날 게 분명하다. 사람들은 ...

    한국경제 | 2020.09.24 14:12 | 박동휘

  • thumbnail
    '집값 폭등했는데…' 역대 '최장수' 국토부장관 된 김현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사진)이 22일 '역대 최장수 국토교통부 장관'이 됐다. 김현미 장관은 현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6월 임기를 시작해 22일 취임 1190일을 맞았다. 종전까지 최장수 국토부 장관은 이명박 정부 당시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이다. 그는 2008년 2월29일부터 2011년 6월1일까지 1189일 동안 재임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아파트값은 폭등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발표한 '서울 ...

    한국경제 | 2020.09.22 07:12 | 김명일

  • [사설] 집값 대책 '23전 23패' 하고도 최장수 장관이라니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모레(24일)면 역대 최장수 국토부장관이 된다. 재임기간이 1190일이 돼, 이명박 정부 시절 1189일간 국토해양부 장관을 한 정종환 전 장관의 기록을 넘어선다. 김 장관은 취임 후 23번의 부동산 대책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이른바 ‘투기수요 억제’ 정책의 선봉장 역할을 해왔다. 다주택자 보유세·취득세 대폭 인상, 계약갱신청구권(2+2년) 및 전·월세상한제 도입 등 이전 정부에선 ...

    한국경제 | 2020.09.21 17:51

  • thumbnail
    [임현우의 Fin 토크] 이재명의 '1천만원 마이너스통장' 논란

    ... 낙인을 찍는 극약처방으로 통하는 모라토리엄을 지방자치단체가 선언한 첫 사례였다. 성남시가 방만경영에서 온 일시적 자금경색을 파산 일보직전의 위기로 과장했음이 드러나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채권자(LH·국토해양부)가 “당장 다 갚으라”고 독촉한 적도 없었다. 모라토리엄 이후 가장 큰 변화는 시장이 유명해졌다는 것이다. 4년 뒤 그는 ‘모라토리엄 졸업’을 선언하고 자신의 치적으로 삼았다. ...

    한국경제 | 2020.09.21 17:49 | 임현우

  • thumbnail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김현미, 결국 '최장수 국토장관' 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사진)이 내일(22일) '최장수 국토부 장관'이 된다. 김현미 장관은 현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6월 임기를 시작해 22일 취임 1190일을 맞는다. 종전까지 최장수 국토부 장관은 이명박 정부 당시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으로 2008년 2월29일부터 2011년 6월1일까지 1189일 동안 재임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아파트값은 폭등했다. 지난달 초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선 문재인 정부가 부동산 ...

    한국경제 | 2020.09.21 17:01 | 김명일

  • thumbnail
    '최장수' 기록 세운 김현미 장관…'다주택자와 전쟁' 결말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오는 20일부로 ‘역대 최장수 국토부 장관’ 기록을 새로 쓴다. 김 장관은 19일로 정종환 전 국토해양부 장관과 함께 역대 최장수 국토부 장관이 됐다. 20일부터는 유일한 최장수 장관이다. 이번 정부 출범 직후부터 장관직을 맡은 김 장관은 23번의 부동산 대책을 모두 진두지휘했다.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을 대표하는 인물이다. 19일 국토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2017년 6월21일 취임해 19일로 취임한지 ...

    한국경제 | 2020.09.19 16:54 | 최진석

  • thumbnail
    김현미, 최장수 국토부 장관 기록에도…집값 안정 성과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 )이 역대 최장수 국토부 장관 기록 경신을 코앞에 두고 있다. 김현미 장관은 부동산 투기세력과의 전면전을 선포한 문재인 정부에서 부동산 정책 부처 수장 자리를 3년 넘게 지켜왔다. 기존 최장수 장관인 정종환 전 국토해양부 장관이 2008년 2월29일부터 2011년 6월1일까지 약 3년3개월(1189일) 재직한 것과 관련, 2017년 6월23일 취임한 김현미 장관은 이달 23일이면 정종환 전 장관과 재임 기간이 ...

    한국경제 | 2020.09.19 10:30 | 이보배

  • thumbnail
    '경기도식 재난지원금' 보편 지급하는 이재명…자신감 근거는?

    ... 성남시장 시절에도 '모라토리엄(지불유예)'을 극복한 바 있다. 그는 2010년 7월12일 전임 성남시장이 불러온 성남시의 재정 위기를 이겨냈다. 모라토리엄 선언 당시 그는 "판교신도시 조성사업비 정산이 완료되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국토해양부 등에 5200억 원을 내야 하지만 현재 성남시 재정으로는 이를 단기간 또는 한꺼번에 갚을 능력이 안돼 지불유예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후 이재명 지사는 행사성이나 낭비성 예산, 긴급하지 ...

    한국경제 | 2020.09.14 10:00 | 조준혁

  • thumbnail
    김현미 장관님, 자리에 연연해 주세요 [김하나의 R까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이달 역대 최장수 장관 타이틀을 달 전망이다. 오는 22일, 그러니까 앞으로 3주 뒤면 3년 3개월을 재임하면서 기록을 깨게 된다. 이전에는 이명박 정부 때 3년 3개월 재임한 정종환 전 국토해양부 장관이었다. 김 장관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6월 취임해 지금까지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처럼 부동의 자리를 유지하고 있지만, 번번히 그를 흔드는 문제는 부동산(不動産) 문제였다. 정부 초기부터 살림을 꾸리다보니 ...

    한국경제 | 2020.09.02 15:31 | 김하나

  • thumbnail
    "징벌적 과세로 매매 위축되고 임대차 3법으로 전세난 심화"

    “국민 삶의 질과 직결된 주택 문제는 정치가 아닌, 국민 경제의 눈으로 풀어야 한다. 시장을 존중하지 않는 정책은 모두를 만족시킬 수 없다.”(권도엽 전 국토해양부 장관) 대한건설협회와 한국주택협회, 한국부동산개발협회가 지난 27일 주최한 정부 주택정책 토론회에서 전문가들은 “정부가 내놓은 주택정책이 의도한 효과를 내지 못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정부 주택정책의 대안을 제시한다’를 ...

    한국경제 | 2020.08.28 17:04 | 임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