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설록, 올해 첫 수확 녹차 출시

    ... ‘오설록’은 올해 처음 수확한 녹차 제품 ‘골든픽’ 3종을 27일 출시했다. 황금빛 차밭에서 손으로 딴 햇차로 일로향, 우전, 세작 등 3종이다. 청명 직후 맑은 날에만 딴 녹차 새싹으로 만든 일로향은 적은 수량만 한정 생산된다. 곡우 직전 갓 돋아난 녹차 잎을 전통 방식대로 덖어낸 우전은 끝맛이 달고 구수하다. 세작은 증기로 찌고 덖은 옥록차와 구수한 덖음차를 혼합해서 제조한다. 가장 인기가 많은 스테디셀러다.

    한국경제 | 2020.04.27 17:37

  • thumbnail
    무럭무럭 자라서 풍년 들거라

    봄비가 내려 곡식을 기름지게 한다는 곡우(穀雨)를 이틀 앞둔 17일 전남 나주시 육묘장에서 한 농부가 자라는 볏모를 살펴보고 있다. 곡우는 농사철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로 본격적인 못자리 작업이 시작되는 때이기도 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17 17:41

  • thumbnail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아지랭이'가 아니라 '아지랑이'가 맞아요

    연초부터 한국 사회를 강타한 ‘코로나 쇼크’ 속에서도 계절의 바뀜은 어김없다. 절기상으로는 어느새 곡우(穀雨·4월 19일)를 앞두고 있다. 곡우는 봄비가 내려 백곡을 기름지게 한다는 뜻에서 생긴 말이다. 본격적인 농사철을 맞아 농부들의 일손이 빨라지는 계절이다. 이 무렵을 대표하는 정겨운 우리말을 꼽으면 ‘아지랑이’가 되지 않을까 싶다. 한자말로는 ‘야마(野馬)’라고도 하는데, ...

    한국경제 | 2020.04.13 09:00

  • thumbnail
    차의 대중화에 기여하는 차 전문카페 유료

    ... 홍차’다. 오가닉 제주 티는 돼지가 땅을 갈고, 염소가 잡초를, 닭이 해충을 먹으며 동물들과 녹차 밭이 같이 있는 유기농 생태다원에서 자란 차나무 잎으로 만든 녹차다. ‘새봄 녹차’는 매년 4월 20일 곡우에 딴 어린 찻잎만을 사용해 맛이 은은하고 부드러운 것이 특징이며, ‘노을 홍차’는 노을처럼 아름다운 붉은빛을 내며, 진한 맛이 특징이다. 또한 오는 2월 29일까지 수제 자몽차, 청귤 라테, 3가지 종류의 ...

    모바일한경 | 2020.02.16 16:18 | 한경 매거진

  • thumbnail
    20일 곡우…일부지역 밤부터 빗방울

    24절기 중 곡우인 20일은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을 전망이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중부지방은 밤부터 흐려지며,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 지역에서는 새벽까지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도 있다. 예상되는 비의 양은 5㎜ 미만이다. 한낮에는 기온이 16~24도까지 오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 ...

    한국경제 | 2019.04.20 11:34 | 라효진

  • thumbnail
    '낮 최고 24도' 일교차 크고 미세먼지 보통

    봄의 마지막 절기로 봄비가 내려 곡식을 기름지게 한다는 '곡우'인 20일은 한낮 기온이 16~24도까지 올라 대부분 지역에서 따뜻한 봄 날씨가 예상된다.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고, 중부지방은 밤부터 흐려져 경기 북부, 강원 영서 북부 지역에선 새벽까지 비가 내리는 곳도 있다. 예상 강수량은 5㎜ 미만이다. 기상청은 당분간 일교차가 클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대기가 원활하게 확산하면서 '좋음' ...

    한국경제 | 2019.04.20 06:10

  • 20일 날씨 : 곡우…중부 오후에 구름 많아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중부지방은 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지겠다. 경기 북부와 강원·영서 북부는 밤부터 비가 조금 오겠다. 아침 최저 3~12도. 낮 최고 17~24도.

    한국경제 | 2019.04.19 17:59

  • thumbnail
    모판 관리하는 '풍년 農心'

    오는 20일 곡우(穀雨)를 앞두고 17일 전남 나주 농안농협 육묘장에서 농민들이 볏모를 살피고 있다. 곡우는 봄의 마지막 절기로, 본격적으로 농사철이 시작되는 시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4.17 17:56

  • thumbnail
    中 황실 요리부터 日 가이세키까지…호텔 셰프들의 '특별한 만찬'

    ... 홍콩죽’, 풍미와 시각적 아름다움이 공존하며 대미를 장식할 ‘녹차 특선 후식’ 등도 맛볼 수 있다. 이번 갈라 디너의 또 다른 특징은 티 페어링(tea pairing)이다. 춘분(3월 21일)과 곡우(4월 20일) 사이에 채취한 고급 녹차 ‘벽라춘’을 식전에 제공해 입맛을 돋운다. 눈꽃 속에 피어오르는 우아한 향기와 순수한 맛 뒤에 달콤함이 이어진다는 설명이다. 여기에 명나라 시절 왕후의 병을 낫게 한 ...

    한국경제 | 2019.03.24 14:48 | 안효주

  • thumbnail
    [유성호의 휴먼&푸드] 법성포 토주 이야기와 남도 음식점 '순천만'

    ... 뱃사람들의 고단함을 녹여주는 술로 알려져 있다. 옛날 법성포 앞바다는 조기잡이와 파시로 유명했다. 조선 말기 지방 관리였던 오횡록이 쓴 <지도군총쇄록(智島郡叢鎖錄)>에 따르면 법성포 앞바다 칠산어장에는 당시 거대한 곡우사리 파시가 형성돼 있었다. 기록에는 팔도에서 수천 척의 배가 모여 고기를 사고파는 데 오고 가는 거래액은 수십만 냥, 가장 많이 잡히는 것은 조기였다고 적고 있다. 칠산 바다에서 잡은 조기는 영광에서 판매됐다. 생물로 팔고 남은 ...

    The pen | 2019.03.21 1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