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4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체력 고갈된 '中企제조업' 대출만 급증…"쇼크오면 회복 불가능"

    ... 떨어지고 있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중소제조업의 고령화와 외국인근로자 의존도도 심각한 수준이라고 노 단장은 분석했다. 중소제조업의 39세 이하 청년 취업자수는 최근 3년간 11.2%(13만9000명) 감소했다. 주52시간 근무제 여파로 중소 제조업의 근로시간은 최근 3년간 8.5시간(4.7%) 감소했으며, 창업기업 중 제조업 비중도 기존 4.6%에서 3.4%로 떨어졌다. 가장 우려되는 대목은 중소 제조업체의 생산과 공장 가동률이 떨어지고 있는 가운데, 대출만 급증하고 ...

    한국경제 | 2021.04.15 17:09 | 안대규

  • thumbnail
    한라홀딩스, 신사업 전문조직 WG캠퍼스 신설

    ... 상무가 맡았다. 강 상무는 플랫폼 기반 사업 모델과 포트폴리오 혁신·전환 전문가로서 이커머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첨단 신기술 관련 사업 경험을 두루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편 한라홀딩스는 지난달부터 스마트 오피스 체제로 전환해 자율좌석제, 유연근무제, 원격근무제 등을 실시하고 있다. 양재동, 성수동 등에 거점 오피스를 구축했으며, 업무 관련 데이터는 모두 클라우드에 기록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4 09:47 | YONHAP

  • 일본 기업 10곳 중 1곳은 '주 4일 근무제'…"월화수목休休休"

    일본 기업 10곳 가운데 한 곳은 1주일에 3일 쉬는 주 4일 근무제를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는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노동인구 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주 4일 근무제를 제도화할 계획이다. 13일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지난해 주 3일 이상 휴일을 실시한 기업은 8.3%로, 2016년보다 2.5%포인트 늘었다. 직원 수가 300~999명인 중견기업의 도입률은 10.6%에 달했다. 직원 1000명 이상 대기업은 8.8%, 100~299명의 ...

    한국경제 | 2021.04.13 17:18 | 정영효

  • thumbnail
    日 기업 10%가 '주4일 근무제' 도입한 이유는 [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일본 기업의 8% 이상이 주4일 근무제를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출산·고령화의 가속화로 일하는 인구가 급속히 줄어들자 일본 정부는 아예 주4일 근무제를 제도화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13일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주3일 이상 휴일을 실시하는 기업은 작년 기준으로 8.3%에 달했다. 2016년 5.8%로 5%를 넘어선지 4년 만에 8%선도 뛰어넘었다.종업원 300~999명인 중견기업의 도입비율은 10.6%에 달했다. 종업원 1000명 ...

    한국경제 | 2021.04.13 08:31 | 정영효

  • thumbnail
    [한경기업경영지원본부-노무 칼럼] 주 52시간제, 5인 이상 사업장 적용

    ... 셈이었습니다. 하지만 일주일을 월요일부터 금요일 까지가 아니라 일요일까지로 규정하면 기존의 토, 일요일 16시간 추가 근무가 불가능해집니다. 일주일 동안 40시간 근무에 연장근무를 합친 52시간까지만 최대로 근로할 수 있다는 게 단축 근무제이고 이는 법적 제한입니다. 16시간을 합쳐서 주 68시간 근로를 할 수 없습니다. 더불어 기존의 근로시간 특례업종 또한 26개에서 5개로 축소되었습니다. 이제 더 이상 52시간을 초과하여 근로 시키는 형태는 거의 불가능하다고 볼 ...

    한국경제 | 2021.04.09 11:42

  • thumbnail
    이뮤노바이옴, 우수인재 채용 확대…사업 확장 '시동'

    ... '사람인' 온라인 지원을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이뮤노바이옴 관계자는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개발의 선도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인재들과 함께 나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전 직원 대상 스톡옵션, 유연근무제, 원격지 근무 지원제 도입 등 다양한 제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뮤노바이옴은 2019년 6월 설립된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신약 연구개발 기업이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바이오인사이트 | 2021.04.08 10:02 | 한민수

  • thumbnail
    IT·게임업계 '노조 불모지'는 옛말…3년 만에 9개 기업에 결성

    ... 2018년 처음 생기기 시작해 작년부터 늘어나는 모양새다. 2018년에 네이버·카카오·넥슨·스마일게이트·안랩에 노조가 만들어졌고, 지난해 엑스엘게임즈에 이어 올해 카뱅·한컴·웹젠 노조가 닻을 올렸다. 업계에서는 2018년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되면서 '판교의 불 꺼지지 않는 등대·오징어배'로 불리던 IT·게임업계도 처우나 근무 환경이 개선될 줄 알았는데, 크게 달라진 게 없었던 탓에 자연스레 노조가 생기는 것이라고 분석한다. 실제로 상당수 IT·게임 기업이 포괄임금제를 ...

    한국경제 | 2021.04.07 07:00 | YONHAP

  • thumbnail
    휴식공간·커뮤니티 시설 특화 지식산업센터, `다산 한강 프리미어 갤러리` 주목

    주 52시간 근무제가 올해부터 5인 이상 사업장까지 확대될 예정이다. 근로자들의 근무시간이 기존보다 확 줄어들 것으로 전망되면서 짧아진 근무시간만큼 업무 효율을 극대화 시킬 수 있는 방안이 기업 입장에서 최대 관건으로 떠오르고 있다. 고용노동부 통계자료에 따르면 1인 이상 사업체에 종사하는 근로자의 평균 근로시간은 2016년(169.4시간)부터 5년 간 감소해 2020년에는 160.6시간을 기록했다. 특히 기존 300인 이상 사업장에만 시행되던 ...

    한국경제TV | 2021.04.06 10:50

  • thumbnail
    중견기업 본사까지 입주하는 공유오피스···오피스시장 변화 이끈다

    ... 전망했다. 임직원 숫자만 200명에 이르는 중견기업이 공유오피스로 본사를 옮기는가 하면 대기업 관계사까지 사무 공간을 공유오피스에 마련하고 나서면서 투자자들에게 공유오피스는 안정적인 투자 상품으로 떠오르고 있는 셈이다. 주 52시간 근무제와 유연근무제 등이 도입되면서 본격화한 기업의 ‘일하는 방법 혁신’ 논의가 공유오피스 입주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경영상황에 따라 사무실을 손쉽게 확장하거나 축소할 수 있는 입주 유연성도 ...

    한국경제 | 2021.04.05 09:45

  • thumbnail
    근태부터 인사·재고관리까지…U+웍스로 기업용 서비스 개편

    ... LG유플러스는 UI/UX(사용자 이용경험)를 개선했고 PC 외 모바일로도 업무를 할 수 있도록 접속환경을 정비했다. 팀별로 일할 수 있는 '협업' 메뉴와 팀원 간 소통을 돕는 '기업 메신저', '기업 메일'도 추가했다. 주 52시간 근무제에 맞게 근로자가 스스로 근무시간을 설정할 수 있는 시차출퇴근제와 연월차 자동생성 기능도 제공했다. 기업고객은 약정기간과 가입계정 수에 따라 최대 27% 할인을 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오는 6월까지 U+웍스에 새로 가입하는 이용자에 ...

    한국경제 | 2021.04.05 09: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