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32,0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카인들리케어 다목적 천연 탈취제, 지하철 광고 기념 이벤트 전개

    ... 카인들리케어 관계자는 “카인들리케어 다목적 살균 탈취제는 살균과 탈취가 동시에 가능하며, 인체에 무해한 성분을 함유했다”며, “다목적인 사용이 가능한 만큼, 일상생활탈취 뿐만 아니라 차량 내부 냄새, 담배 냄새, 하수구 냄새, 가령취 등 다양한 냄새 및 악취 탈취에 탁월하며, 살균 작용도 있어 매일 사용하는 침구류 살균 및 탈취, 외출 후 살균 및 탈취에 효과적으로 활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

    한국경제 | 2021.07.19 17:16 | NEWSFLOW

  • thumbnail
    '모텔 학대' 2개월 여아 119 구조 직전 사진 법정서 공개

    ... 열고 들어갔더니 배달을 시킨 것 같은 일회용 도시락이 2∼3개가량 쌓여 있고 TV 밑에는 육아 관련 짐이 어질러져 있었다"며 "유모차 옆에 놓인 종량제 비닐봉지에는 쓰레기가 반 정도 차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음식물과 방향제 냄새에 모텔 특유의 냄새까지 섞여서 났다"며 "침대 위에 있던 수건과 옷에도 잔뜩 혈흔이 묻은 상태였다"고 기억했다. 이날 변호인 측이 증인으로 신청한 A씨의 지인은 법정에 나오지 않았고 재판부는 다음 달에 증인신문을 하기로 했다. ...

    한국경제 | 2021.07.19 16:01 | YONHAP

  • thumbnail
    원룸서 필로폰 33억 원어치 제조한 간 큰 30대…아무도 몰랐다

    ... 원에 달한다. A 씨의 원룸에는 화학 약품을 불리하거나 섞는 계량컵, 원심 분리기, 방독면 등 49종의 기구와 화학 약품 13종이 발견됐다. 또 화학공학 관련 전문 서적과 제조과정을 적은 노트도 나왔다. 제조 과정에서 나는 냄새를 없애기 위해 방안 곳곳 환풍기를 설치했다. 마약 전과자인 A 씨는 교도소 동료 재소자로부터 제조법을 배우고 인터넷 검색 등을 통해 필로폰을 만들었다. 지난해 말 출소한 후 또다시 범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A 씨 원룸에 압수수색을 ...

    한국경제 | 2021.07.19 13:46 | 김예랑

  • thumbnail
    처방전 없이 살 수 있는 일반의약품으로 필로폰 1㎏ 제조(종합)

    경찰 3만3천명 동시투약분·33억원상당 제조한 30대 검거 교도소·인터넷서 기술 습득…도심 주택가 원룸서 만들어 냄새 때문에 들킬까 봐 환풍기 설치, 꼭대기 층 임대 경북 구미 한 주택가 원룸에서 3만3천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필로폰을 직접 만들어 유통을 시도한 30대가 검거됐다.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마약류 관리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30대 A씨를 구속하고 검찰에 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올해 4월부터 경북 구미 ...

    한국경제 | 2021.07.19 11:38 | YONHAP

  • 신세계푸드, "주연 된 샐러드" ... 7월 샐러드 판매량 전년비 67%↑

    ... 담아 구성해 다양한 종류의 샐러드를 한번에 맛 볼 수 있는 ‘샐러드 팩’도 새롭게 선보였다. 이와 함께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음식점을 방문해 식사하는 것에 대해 부담을 느끼는 직장인들이 사무실에서 냄새 없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샐러드 5종을 선뵀다. ◆…셰프투고 그릴드 쉬림프 샐러드 서울 역삼동에서 운영하는 배달 전문매장 ‘셰프투고’에서도 ‘플레인 샐러드’, ‘그릴드 ...

    조세일보 | 2021.07.19 10:57

  • thumbnail
    처방전 없이 살 수 있는 일반의약품으로 필로폰 1㎏ 제조

    경찰 3만3천명 동시투약분·33억원상당 제조한 30대 검거 교도소·인터넷서 기술 습득…도심 주택가 원룸서 만들어 냄새 때문에 들킬까 봐 환풍기 설치, 꼭대기 층 임대 경북 구미 한 주택가 원룸에서 3만3천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필로폰을 직접 만들어 유통을 시도한 30대가 검거됐다.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마약류 관리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30대 A씨를 구속하고 검찰에 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7.19 10:13 | YONHAP

  • thumbnail
    이상고온에 식량비상…해변에 익은 조개·나무엔 구운 체리

    ... 체리가 계속된 고온에 불에 익힌 것처럼 돼버렸다. 그나마 성한 체리도 가뭄 때문에 속이 차지 않아 파이나 시럽에 쓰지 못하고 전량 주스용으로 전락했다. 바닷가에서는 조개 수백만 마리가 열에 익어 입을 벌렸다. 해변에 가면 냄새로 즉시 파멸을 느낄 수 있다는 얘기까지 나온다. 캐놀라, 밀을 재배하는 밭은 누렇게 시들어버려 수확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축산업자들은 가뭄 때문에 물과 먹이가 사라져 가축을 기를 수 없게 됐다. 우물과 샘이 말라버린 ...

    한국경제 | 2021.07.19 10:07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후유증, 지독한 악취 오인…최대 3년 간다"

    코로나19 환자들이 모든 냄새를 지독한 악취로 오인하는 부작용이 최대 3년 이상 지속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18일(현지시간) 미 경제전문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코로나 확진 후 1년이 넘었지만 아직도 `코로나 냄새(COVID smell)`에 시달리고 있는 사례를 소개하며, 코로나 확진자들이 냄새를 착각하는 착취증(parosmia) 증세에 대해 보도했다. 사례로 소개된 소피아 앤켈(Sophia Ankel)은 지난해 3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

    한국경제TV | 2021.07.19 09:36

  • thumbnail
    디자인·성능 多 잡았다…로움, 2021년형 미생물 음식물처리기 출시

    본격적인 여름을 맞아 음식물쓰레기 냄새와 초파리 꼬임을 막아주는 음식물처리기가 인기인 가운데, 미생물 음식물재생처리기 전문 브랜드 ‘로움’이 2021년도 신형 음식물처리기(FR-C350)을 출시했다. 로움의 신제품 음식물처리기는 기존 초대형 제품이 부담스러운 고객들을 위하여 성능 유지하면서 최대한 컴팩트하게 개발한 것이 특징이다. 부담 없는 3~4인용 사이즈로 좁은 주방에서도 자리 크게 차지하지 않으며 신혼부부부터 4인 가족에 ...

    한국경제 | 2021.07.19 09:01 | NEWSFLOW

  • thumbnail
    짧은 장마 끝…'불청객' 적조·고수온 닥칠까 전전긍긍

    장마 끝나고 폭염 예보에 양식 어민들 "무사히 지나가길" 고수온 관심 단계 발령은 지난해보다 3주 빨라 구약성서 출애굽기 7장에는 "강물이 모두 피로 변해 고기가 죽고, 물은 냄새가 나서 마실 수 없었다"는 대목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이 구절을 최초의 적조 기록으로 간주한다. 우리나라 삼국사기, 조선왕조실록도 적조 발생기록을 전한다. 매년 7월 중순부터 전국 해상 가두리양식 어민들은 전전긍긍한다. 언제 어디에 유해성 적조가 덮칠지 몰라서다. ...

    한국경제 | 2021.07.18 09:15 | YONHAP